[한국경제] 뉴스 1-10 / 1,1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세훈 지지' 20대에 막말했던 前기자, 박원순 피해자도 조롱

    ... 어떡해. 그 차량 내곡성에서 온 거 정말 모르겠어? 이 영상에 등장한 바보 20대들아"라고 했다. 이어 "면접 보러 오면 떨어뜨리세요. 건실한 회사도 망하게 할 애들"이라며 "국민의힘 지지해서 문제가 아니라 바보라서 문제"라고 했다. 한편 허 전 기자는 한 유력 일간지 기자로 재직하던 2018년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해고당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09:40 | 김명일

  • thumbnail
    신호 위반 도주한 차량, 알고보니 마약투약 혐의 수배자였다

    ... 승용차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해당 용의가 몰았던 차량은 신호 위반 단속에 적발돼 경찰을 피해 과속으로 도주하다가 다른 차량과 추돌했다. 사고 당시 50대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횡설수설 하는 등 반응이 수상해 이들 차량 뒷자석을 확인하자 필로폰과 대마초 등 마약 추정되는 가루등이 발견됐다. 한편, 경찰은 이들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01:28 | 김정호

  • thumbnail
    강남 일대 클럽 마약 공급…'거물 마약상' 구속 송치

    서울 일대에서 활동한 마약 조직의 관리자급 공급책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필로폰 등 마약을 판매·유통한 임모씨(49)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지난달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 당시 임씨는 필로폰과 다량의 대마초, 신종마약 GHB 일명 '물뽕' 등 2300여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마약류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4.19 21:42 | 이보배

  • 마약사범 791명 검거…20代 가장 많은 32%

    ... 설명했다. 최근 국내 마약 거래는 SNS 등 인터넷을 통해 은밀하게 이뤄지는 게 특징이다. 인터넷을 이용해 마약을 구매·판매한 사범은 전체의 27.1%(214명)로 지난해(21.4%)보다 늘었다. 마약 종류별로는 필로폰, 엑스터시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615명(77.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마 157명(19.8%), 양귀비와 코카인 19명(2.4%) 순이다. 유형별로는 투약·재배 537명(67.9%), 판매 245명(31%), ...

    한국경제 | 2021.04.18 17:52 | 양길성

  • thumbnail
    마약 빠진 20대…지난달 마약 사범 중 20대가 31.9%

    ... 전했다. 최근 국내 마약 거래는 SNS 등 인터넷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인터넷을 이용해 마약을 구매·판매한 사범은 전체의 27.1%(214명)로 지난 한 해(21.4%)보다 늘었다. 마약 종류별로 보면 필로폰·엑스터시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615명(77.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마 157명(19.8%), 양귀비·코카인 등이 19명(2.4%) 순이다. 유형별로는 투약·재배 537명(67.9%), ...

    한국경제 | 2021.04.18 14:49 | 양길성

  • thumbnail
    마약 청정국은 옛말…3월 마약사범 791명 검거

    ... 이번에 적발된 마약류 사범 연령대는 20∼30대가 전체 과반을 차지했다. 20대가 31.9%(252명), 30대 26%(205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는 대마 사범의 비율이 높다. 마약 종류별로 분류하면 필로폰·엑스터시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615명(77.7%)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 157명(19.8%), 양귀비·코카인 등이 19명(2.4%)으로 뒤를 이었다. 적발 유형별로는 투약·재배 5...

    한국경제 | 2021.04.18 09:17 | 류은혁

  • thumbnail
    경찰, 마약 제조·판매한 국내 총책 등 81명 검거

    경찰이 마약류를 제조하고 판매한 국내 총책 등 81명을 검거했다. 14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해 5월부터 지난 2월 18일 사이 태국에서 대량의 필로폰을 밀반입하고 국내에서 제조해 시중에 유통한 혐의로 국내 총책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함께 필로폰을 제조하고 관리한 3명, 이를 국내에 유통한 판매책 29명 및 소지투약자 48명을 검거했다. 이 중 24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A씨가 제조해 보관하고 ...

    한국경제 | 2021.04.14 12:00 | 최한종

  • thumbnail
    통조림 속 하얀 가루 뭔가 보니…마약 우편 밀반입 늘어

    ...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해외에서 밀반입하다 적발된 마약류는 189건(99kg)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18건(57kg)과 비교해 60% 증가한 셈이다. 국내에서 주로 소비되는 메트암페타민(일명 필로폰) 적발량은 58kg으로 전년(23kg)과 비교해 157% 급증했다. 또 신종 마약류인 러쉬 적발 건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 5건(2kg)에서 올해 15건(12kg)으로 크게 늘었다. 최근 마약사범들은 다크웹과 텔레그램 등을 통해 마약류를 ...

    한국경제 | 2021.04.12 14:40 | 이미경

  • thumbnail
    '집행유예 중 마약' 황하나, 첫 재판서 공소사실 전면 부인

    ...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이선말 판사) 심리로 7일 열린 첫 공판에서 황씨 측은 "공소사실을 전부 부인한다"고 밝혔다. 황씨는 지난해 8월 황씨의 남편으로 알려진 오모씨와 지인인 남모·김모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했다. 같은 달 말에는 오씨와 서울 모텔 등에서 필로폰을 맞는 등 5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황씨는 지난해 11월 29일 김씨의 주거지에서 시가 500만원 상당의 물건을 훔친 혐의로도 기소됐다. ...

    한국경제 | 2021.04.07 16:37 | 차은지

  • thumbnail
    "필로폰, 코로나에 효과"…복지부 장관실 앞에 두고 간 20대

    마약에 취한 상태에서 정부세종청사 담을 넘어 복지부 장관실 앞에 필로폰을 두고 온 20대 남성이 징역형 집행유예형을 선고 받았다. 5일 대전지법 형사8단독(차주희 판사)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건조물 침입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해 12월25일 서울 광진구에서 필로폰 2g를 사들인 뒤 두 차례에 걸쳐 투약했다. 그는 지난해 12월31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1층 민원인 ...

    한국경제 | 2021.04.05 19:20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