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9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정후, 비더레전드 이벤트서 최다 선택…강백호는 최고 성공률

    ...택 선수 안타 치면 1콤보 획득…40콤보 최초 달성자 상금 5천만원 오늘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안타를 칠 것 같은 선수 한 명을 꼽으라면 누구를 선택할 것인가. 다수 야구팬은 이 질문에 '바람의 손자' 이정후(22·키움 히어로즈)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KBO리그 공식기록 업체 스포츠투아이는 27일 "이정후는 올 시즌 '비더레전드(Be the Legend) 콘테스트'에서 야구팬들의 49만6천985회 선택 중 7만7천256회(15.5%)를 얻어 이 부문 ...

    한국경제 | 2020.05.27 15:32 | YONHAP

  • thumbnail
    11경기 연속 안타에 수비·주루까지…kt 배정대의 재발견

    ... 특별지명으로 kt 유니폼을 입었다. 1군 무대도 2015년 kt에서 처음 밟았다. 배정대는 늘 성실하고 열정적인 태도와 빠른 주력과 탄탄한 수비력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자리를 잡지 못했다. 경찰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하고 개명까지 하며 반등을 노렸지만, 지난해에는 5월 키움 히어로즈 한현희가 던진 사구에 오른쪽 팔의 척골이 골절돼 수술을 받았다. 우여곡절 끝에 날개를 활짝 펼친 배정대가 위기에 빠진 kt의 희망이 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7 11:40 | YONHAP

  • thumbnail
    대박 아니면 쪽박…프로야구 외국인타자 극명한 명암

    ... 5홈런(3위), 22타점(1위)을 기록 중이다. 최근 5경기 타율이 0.130으로 주춤하지만, 26일 kt전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다시 반등하고 있다. 반면 퇴출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외국인 타자도 많다. 키움 히어로즈의 테일러 모터는 올 시즌 9경기에서 타율 0.097을 기록 중이다. 모터는 극심한 타격 난조로 2군에 다녀왔지만 살아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 삼성 라이온즈 타일러 살라디노는 16경기에서 타율 0.156, 롯데 자이언츠 딕슨 ...

    한국경제 | 2020.05.27 11:26 | YONHAP

  • thumbnail
    피타고리안 승률로 본 KBO리그…7위 kt는 3위 전력

    ... 많이 놓쳤기 때문이다. kt는 올 시즌 1점 차 승부에서 5전 전패를 기록했는데, 특히 뒷문이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다. kt는 최근 번번이 승리를 지키지 못한 마무리 이대은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시키기도 했다. 6위 키움 히어로즈도 기대 승률에선 3위 두산 베어스, 4위 KIA 타이거즈, 5위 롯데 자이언츠를 앞선다. 키움은 1점 차 승부에서 3전승을 기록했지만, 2점 차 경기에선 2승 5패, 3점 차 경기에선 1승 2패를 기록하는 등 결과가 좋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0.05.27 10:12 | YONHAP

  • thumbnail
    '1점 승부도 안심' 롯데 뒷문 지키는 철벽 트리오

    박진형-구승민-김원중으로 '필승 계투조' 완성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이틀 연속 무실점 승리를 챙긴 데는 든든한 뒷문이 큰 힘이 됐다. 롯데는 안방에서 지난 24일 키움 히어로즈를 2-0으로 누른 데 이어 26일에는 삼성 라이온즈를 1-0으로 물리쳤다. 팀 타선은 고작 1∼2점을 뽑는 데 그쳤지만, 롯데는 안정된 수비와 단단한 뒷문으로 2경기 연속 '지키는 야구'에 성공했다. 특히 박진형-구승민-김원중이 지키는 7∼9회는 매우 견고했다. ...

    한국경제 | 2020.05.27 09:29 | YONHAP

  • thumbnail
    미 공화, 코로나19 추가예산에 "다음달 또 다른 법안 있을 것"

    ... "그건 우리가 1주일에 수조 달러의 법안을 통과시킬 때 저질렀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매우 신중하게 목표가 정해져야 한다. 분명히 몇 가지 실수가 있었다"면서 "충족해야 할 몇몇 다른 요구들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이 '히어로즈 법(HEROES Act)'이라는 이름을 붙여 발의해 낸시 펠로시 의장이 이끄는 하원에서 15일 가결된 추가 지원책은 의회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처리한 기존 4개 예산 법안을 합한 2조8천억 달러(약 3천400조원)를 뛰어넘는 규모다. ...

    한국경제 | 2020.05.27 02:23 | YONHAP

  • thumbnail
    NC 18경기 만에 15승 선착…상위권 '엘롯기' 승리 합창

    구창모 다승·ERA·탈삼진 1위 질주…두산, SK 뒷문 허물고 역전승 선두 NC 다이노스가 18경기 만에 15승(3패)을 거뒀다. NC는 2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선발 구창모의 역투와 8회 말에 터진 에런 알테어의 석 점 홈런을 앞세워 7-2로 이겼다. 3연승을 달린 NC는 1992년 빙그레(15승 1무 3패), 2000년 현대(15승 4패·이상 19경기)를 넘어 역대 ...

    한국경제 | 2020.05.26 22:17 | YONHAP

  • thumbnail
    정강이 맞고도 완벽투…KIA 가뇽 "주무기 체인지업은 조금만"

    ... 제구가 잘 잡혀 좋은 피칭을 했다. 정강이에 타구를 맞았지만 끝까지 버티며 마운드를 지켜줬다"고 칭찬했다. 가뇽의 호투로 KIA는 7연속 선발투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이어나갔다. KIA의 이 부문 최다 기록은 10연속 선발 퀄리티스타트로, 2012년 7월 25일 광주 히어로즈전∼8월 4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 같은 해 8월 29일 군산 삼성 라이온즈전∼9월 9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총 2차례 나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6 22:15 | YONHAP

  • thumbnail
    NC 구창모 또 쾌투…키움 강타선 상대 7이닝 7K 1실점 3승째

    NC 18경기 만에 15승…역대 최소 경기 15승 신기록 한국프로야구 간판 왼손 투수로 성장하는 구창모(23·NC 다이노스)가 4경기 연속 호투했다. 구창모는 2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솎아내고 3피안타 1실점으로 쾌투했다. 올 시즌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3경기 연속 7이닝 이상 던졌다. ...

    한국경제 | 2020.05.26 21:28 | YONHAP

  • thumbnail
    속죄하겠다는 강정호, KBO에 '연봉 사회환원' 약속

    ... 통해 사과문을 내고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전했다. 상벌위에 제출한 반성문에 담은 연봉 사회 환원 약속도 '속죄'의 진정성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제 공은 강정호의 국내 보류권을 가진 키움 히어로즈에 넘어갔다. 강정호가 연봉 사회 환원 등 속죄하는 태도로 그를 받아들일 만한 일정 수준의 '명분'을 제공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 키움 구단은 고심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키움 관계자는 "아직 강정호 측에서 ...

    한국경제 | 2020.05.26 12: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