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공화당 텃밭' 텍사스도 위태

    ... 펼쳤다. CNN은 지난달 초 이후 발표된 8건의 텍사스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평균 0.3%포인트 높은 지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텍사스는 공화당 아성이다. 2016년 대선 때 당시 공화당 후보이던 트럼프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9%포인트 차이로 꺾은 곳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종 차별 항의 시위 등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텍사스주에서마저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

    한국경제 | 2020.07.13 16:52 | 주용석

  • thumbnail
    '4년전과 판박이' 미 대선 여론조사…올해는 믿을 수 있을까

    ... 12일(현지시간) '트럼프가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에 뒤진다. 4년 전에도 그랬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문가들의 입을 빌어 당시 여론조사의 미흡한 점을 분석하면서 올해는 정확성에 더 신경쓰고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2016년 대선에서도 클린턴 힐러리 민주당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누르고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다수를 차지했지만 반대 결과가 나왔다. 이번에도 많은 여론조사에서의 두 자릿수 우위, 격전지 리드,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했던 주에서의 선전 ...

    한국경제 | 2020.07.13 14:3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는 왜 '공작 달인' 스톤을 풀어줬나…"11월 대선 활용"

    ... 압도적 패배를 가리키는 상황에서 정치적 감각이 뛰어난 스톤의 귀환을 바란다는 게 그 논리다. 스톤의 트럼프 구하기 '공작'은 이미 입증된 바 있다.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한 음성이 폭로되자 스톤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토론회장 맨 앞줄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성 비위로 고발한 여성들을 앉혔다. 클린턴은 당황했고, 트럼프 스캔들은 흐릿해졌다. 기고자들은 "이런 일들 때문에 트럼프와 스톤 둘 다 정말 필요한 (지금 같은) ...

    한국경제 | 2020.07.13 10:08 | YONHAP

  • thumbnail
    "'공화 텃밭' 텍사스가 이젠 경합주"…트럼프-바이든 초접전

    ... 텍사스주는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으로 인식돼온 지역이다. 이곳에선 1976년 이후 민주당 후보가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52%의 득표율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9%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그나마 힐러리는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한 자릿수 차이로 패한 민주당 대선후보라고 CNN은 전했다. 그러나 이번 결과를 포함해 최근 조사는 텍사스가 경합주임을 보여준다고 CNN은 ...

    한국경제 | 2020.07.13 08:1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러 스캔들' 유죄 비선참모 사실상 사면

    ... 스톤은 트럼프 대통령의 '40년 지기' 친구이자 비선 정치참모로,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허위 증언 및 증인 매수 등 7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유죄 평결을 받았다. 검찰은 스톤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의 이메일을 폭로한 위키리크스와 트럼프 캠프 간 연락책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스톤에게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강한 불만을 표출한 직후인 지난 ...

    한국경제 | 2020.07.12 19:5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40년지기' 로저 스톤 사면…공화당조차 "사법권 남용"

    ... 당선에도 공헌한 스톤은 워싱턴 정가에서 영향력 있는 로비스트로 활동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을 쌓았다. 1998년 ‘트럼프 대망론’을 처음 제기했고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당선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폭로하려는 여성들의 입을 막았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퍼뜨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는 40년지기다. 스톤은 러시아 내통 혐의와 관련해 허위 진술과 증인 매수, 공무집행 방해 ...

    한국경제 | 2020.07.12 17:39 | 조재길

  • thumbnail
    '40년 친구' 사면한 트럼프…춤 춘 로저 스톤[영상]

    ... 당선에도 공헌한 스톤은 워싱턴 정가에서 영향력 있는 로비스트로 활동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을 쌓았다. 1998년 ‘트럼프 대망론’을 처음 제기했고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당선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폭로하려는 여성들의 입을 막았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퍼뜨리기도 했다.트럼프 대통령과는 40년 지기 친구다. 스톤은 러시아 내통 혐의와 관련, 허위 진술과 증인 매수, 공무집행 ...

    한국경제 | 2020.07.12 15:21 | 조재길

  • thumbnail
    '트럼프의 비선' 스톤…美금요일밤 뒤흔든 킹메이커

    ... 폭로하려는 여성들의 입을 막았다는 주장을 퍼뜨려 여성 유권자 표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아려져있다. 이어 클린턴 전 장관의 최측근인 후마 애버딘이 테러조직 무슬림형제단과 관련이 있다는 소문도 확산됐다. 2016년 대선 직전 힐러리 후보 캠프의 이메일 수천건이 해킹돼 폭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를 통해 공개된 배후로도 스톤이 거론된다. 검찰은 스톤이 클린턴 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의 이메일을 폭로한 위키리크스와 트럼프 캠프 간 연락책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

    한국경제 | 2020.07.12 11:44 | 김민성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유죄 비선참모 사실상 사면…후폭풍 예고

    ... 입증을 위해 싸울 기회를 줬다"고 사의를 표했다. 백악관의 이번 감형 발표는 형기를 늦춰달라는 스톤의 요청을 항소법원이 기각한 지 약 한 시간 후에 이뤄진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 힐이 보도했다. 검찰은 스톤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의 이메일을 폭로한 위키리크스와 트럼프 캠프 간 연락책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스톤에게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강한 불만을 표출한 직후인 지난 ...

    한국경제 | 2020.07.12 09:49 | 조아라

  • thumbnail
    트럼프, '러 스캔들' 유죄 비선참모 사실상 사면(종합2보)

    ... 힐이 보도했다. 스톤은 트럼프 대통령의 '40년 지기' 친구이자 비선 정치참모로,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허위 증언 및 증인 매수 등 7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유죄 평결을 받았다. 검찰은 스톤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의 이메일을 폭로한 위키리크스와 트럼프 캠프 간 연락책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스톤에게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강한 불만을 표출한 직후인 지난 2월 ...

    한국경제 | 2020.07.12 09: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