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대법원, 선거인단 '배신투표' 쐐기…"주별 대선결과 불복안돼"

    ... 배신투표를 한 선거인을 '신의 없는 선거인'(Faithless Elector)이라고 부른다. 실제로 1900년부터 2012년까지 9명의 선거인이 배신투표를 했지만, 직전인 2016년 대선 때는 상황이 좀더 심각했다.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미국 전체 득표수에서 앞섰지만 선거인단 확보 면에서 306표 대 232표으로 뒤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했다. 외신에 따르면 당시 10명의 선거인이 선거 결과에 반하는 배신투표를 했거나 시도하려다 저지됐다. 공화당에선 ...

    한국경제 | 2020.07.07 03:56 | YONHAP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인재 클러스터' 판교에 대한 기대

    ... 싫어서지, 바이든이 좋아서 그를 지지하는 것은 아닌 유권자가 많다는 게 민주당의 고민이다. 트럼프 재선을 가장 걱정하는 곳 중 하나가 실리콘밸리다. 2016년 대선에서 실리콘밸리가 있는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는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이 압승했다. 자유분방하고 진보적 성향이 강한 곳이지만, 현실적 문제도 있다. 트럼프의 ‘반(反)이민 정책’은 외국인 IT(정보기술) 인력을 기반으로 성장한 실리콘밸리에 큰 부담이다. 트럼프는 지난달 “미국인을 ...

    한국경제 | 2020.07.06 18:06 | 박성완

  • thumbnail
    바이든, 라틴계 표심 잡으려 광고에 맞춤형 억양

    ... 높이는 대선 캠페인 자금을 대대적으로 투입했다. 공화당도 라틴계 유권자들의 출신에 따라 다른 메시지를 맞춤형으로 제작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쿠바계 미국인에게는 공화당의 메시지가 자연스럽게 들어맞는다. 2016년에 힐러리 클린턴 전 후보의 라틴계 유권자 담당 본부장이었던 로렐라 프랠리는 "라틴계 유권자는 오랫동안 민주당에 기운 유권자로 간주되면서 사전에 시간과 자원을 들여 조직화하기보다는 막판에 동원하는 방식으로 접근이 이뤄졌다"면서 ...

    한국경제 | 2020.07.06 16:5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맞수였던 힐러리 "코로나 대응, 나는 더 잘했을 것"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더 잘했을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했다. 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는 물론 목숨을 살리면서 더 책임감 있는 행동으로 더 잘 해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꼭 지금과 같이 생계와 일자리에 심한 경제적 타격을 ...

    한국경제 | 2020.07.04 07:2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바이든에 활력 없다 공격하지만…여론조사는 반대

    ... 45%가 긍정 답변해 바이든 전 부통령보다 낮았다. 스태미나의 사전적 정의는 어떤 활동을 지속해서 할 수 있는 육체적인 힘을 의미하며, 우리말로 원기나 정력에 가깝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상대하면서 '스태미나'라는 단어를 유독 강조했다. 힐러리 후보가 "스태미나와 에너지가 없다", "정신적, 육체적 스태미나가 부족하다"고 꾸준히 공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서도 '졸린 조'라는 ...

    한국경제 | 2020.07.04 04:57 | YONHAP

  • thumbnail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 세계 10대 부호 중 유일한 아시아人

    ... 했다. 미·중 갈등이 앞으로도 암바니 회장에게 호재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암바니 회장은 과거 자녀들의 호화 결혼식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결혼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글로벌 정·재계 인사가 여럿 참석해 큰 주목을 받았다. 암바니 회장은 딸과 아들의 결혼식에 각각 1000억원 이상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고운 기자 cca...

    한국경제 | 2020.07.02 15:16 | 이고운

  • thumbnail
    "트럼프에 환멸" 바이든 지지 공화당계 슈퍼팩 공식 출범

    ... 공화당 유권자들을 결집하기 위한 또다른 공화당계 조직 '오른쪽 PAC'이 출범했다. 부시 행정부와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했던 관료들이 결성한 조직이다. 한편, 이날 바이든 후보는 20년 이상 된 진보 조직 '무브온'의 지지를 얻는 데도 성공했다. '무브온'은 2016년 대선 때는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지 않았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가 단임 대통령으로 끝나도록 조 바이든에 투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09:19 | YONHAP

  • 트럼프 또 '러 스캔들'…미군살해 첩보 묵인 의혹

    ... 않았다는 주장이다.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대통령이 서면 보고를 읽지 않으면 참모들이라도 알았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면 보고를 읽지 않는다면 다른 방법으로라도 참모들이 보고했어야 한다는 얘기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나라면 빌어먹을 보고를 읽었을 것”이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뉴욕타임스는 “자국민이 위험에 처했다는 첩보를 확보하고도 행정부 차원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비난이 커지면서...

    한국경제 | 2020.07.01 17:16 | 김정은

  • thumbnail
    트럼프 잘 안읽는 일일보고서에 러 미군살해 사주 첩보 있었나(종합)

    '서면보고에 포함' 잇단 보도…백악관 "트럼프 보고 못받아" 극구 부인 민주당, 트럼프·참모진 맹폭…힐러리 "나라면 보고서 읽었을 게 확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아프가니스탄 미군살해 사주 시도 첩보가 최소한 서면으로 보고된 정황이 미 언론을 통해 잇따라 보도됐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버티고 있으나 야당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며 공세를 퍼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면으로 이뤄지는 일일 정보보고를 ...

    한국경제 | 2020.07.01 08:16 | YONHAP

  • thumbnail
    '별명짓기 귀재' 트럼프가 못푼 난제…바이든 공략할 새 별명은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경쟁자인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괴롭힐 마땅한 별명을 짓지 못해 고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졸린 (Sleepy) 조'라고 불렀지만 2016년 대선 때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후보를 '사기꾼(Crooked) 힐러리'라고 공격할 때만큼 파괴력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2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고위 참모들이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미국에 위험한 인물이라는 이미지를 갖도록 ...

    한국경제 | 2020.06.30 00: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