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할리우드 대표 공화 지지자 이스트우드 "블룸버그 뽑는 게 최선"

    ... 말했다. 이스트우드는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 국내 정치가 너무 고약해졌다"며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그는 2016년 대선 때는 미국 잡지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당시 트럼프와 민주당 측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중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트럼프를 택할 것"이라며 "힐러리는 오바마의 선례를 따를 것이라고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 전인 2012년 대선 때는 공화당 전당대회에 '깜짝' 연설자로 등장해 당시 재선에 ...

    한국경제 | 2020.02.24 09:43 | YONHAP

  • thumbnail
    '아이오와 악몽 탓에' 미 민주 네바다 경선 '느림보 개표'(종합)

    ... 급하게 바꿨다. 개표 결과 발표 항목이 많이 늘어난 부분도 영향을 미쳤다. NYT에 따르면 2016년 경선 때는 기초선거구별 코커스를 거쳐 주자별로 할당한 대의원 수 한 가지만 집계 담당자에게 보고하면 됐다. 하지만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맞붙은 샌더스 의원은 아이오와와 일부 코커스에서 자신이 승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보고 대상을 넓힐 것을 요구했고, 올해 경선부터 사전투표, 1차 투표, 2차 투표 등 모두 6가지 조합을 보고해야 한다. 네바다의 ...

    한국경제 | 2020.02.24 08:53 | YONHAP

  • thumbnail
    '아이오와 악몽 탓에' 미 민주 네바다 경선 '느림보 개표'

    ... 급하게 바꿨다. 개표 결과 발표 항목이 많이 늘어난 부분도 영향을 미쳤다. NYT에 따르면 2016년 경선 때는 기초선거구별 코커스를 거쳐 주자별로 할당한 대의원 수 한 가지만 집계 담당자에게 보고하면 됐다. 하지만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맞붙은 샌더스 의원은 아이오와와 일부 코커스에서 자신이 승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보고 대상을 넓힐 것을 요구했고, 올해 경선부터 사전투표, 1차 투표, 2차 투표 등 모두 6가지 조합을 보고해야 한다. 네바다의 ...

    한국경제 | 2020.02.24 06:2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1천만 환영인파 기대하며 인도로…속내는 재선에

    ... 미국에서는 사정이 다르다. 인도계 미국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2018년 조사에서 28%에 불과했다. 2016년 대선 당시 등록 유권자인 인도계 미국인은 120만 명이었고 이 중 80% 이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적수였던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고 한다. 2020년에는 등록 유권자 규모가 140만 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라 인도계 표심 달래기가 트럼프 대통령에겐 숙제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모디 총미가 방미해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

    한국경제 | 2020.02.24 05:58 | YONHAP

  • thumbnail
    [네바다 경선] 4년전 힐러리 못넘은 '샌더스 돌풍', 이번엔 대세론 자리잡나

    ... 사우스벤드 시장에게 간발의 차이로 밀렸지만, 2차 경선인 뉴햄프셔에선 1위에 오르며 설욕한 상태다. 1·2차전이 '샌더스-부티지지 양강' 구도로 흘렀다면, 네바다 코커스에선 샌더스 의원이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간 형국이다. ◇ 4년 전 힐러리 넘지 못한 샌더스 돌풍, 이번엔 대세론 타나 샌더스 의원은 2016년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거센 돌풍을 일으켰지만, 결국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밀렸다. 본선무대에 오르지는 못한 채, 샌더스 열풍이 '미풍'이 아니라는 점을 ...

    한국경제 | 2020.02.23 12:14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탄력…바이든 2위 껑충(종합)

    ... 정도의 표차로 1위를 내줬던 샌더스 의원이 뉴햄프셔에 이어 네바다에서 2연승 행진을 하는 기염을 토하며 '아웃사이더 돌풍' 재연에 나서면서 대세론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네바다는 샌더스 상원의원이 4년 전 민주당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진 곳이기도 하다. 샌더스는 이 여세를 몰아 29일 사우스캐롤라이나를 거쳐 14개 주에서 경선이 한꺼번에 열리는 3월 3일 '슈퍼 화요일'에서 승기를 아예 굳힌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샌더스 의원의 파죽지세에 ...

    한국경제 | 2020.02.23 11:53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탄력…바이든 2위 껑충

    ... 표차로 1위를 내줬던 샌더스 의원이 뉴햄프셔에 이어 네바다에서 2연승 행진을 하는 기염을 토하며 '아웃사이더 돌풍' 재연에 나서면서 대세론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네바다는 샌더스 상원의원이 4년 전 민주당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진 곳이기도 하다. 샌더스는 이 여세를 몰아 29일 사우스캐롤라이나를 거쳐 14개 주에서 경선이 한꺼번에 열리는 3월 3일 '슈퍼 화요일'에서 승기를 아예 굳힌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샌더스 ...

    한국경제 | 2020.02.23 09:5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가 샌더스 돕는다?…WP "미 당국, 샌더스에 러 시도 전달"

    ... 러시아의 움직임과 관련해 상당한 수준의 정보를 확보했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그러나 러시아가 어떤 식으로 샌더스 캠프를 도우려 한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라고 WP는 부연했다. 러시아는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저지하려 샌더스 캠프를 띄우고 궁극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돕기 위해 소셜 미디어를 이용한 것으로 미 검찰 수사 결과 파악된 바 있다. 샌더스 의원은 WP에 입장을 보내 "솔직히 (러시아 대통령) 푸틴이 ...

    한국경제 | 2020.02.22 07:41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게이트' 어산지, 미국 송환 피하려 프랑스 망명 추진

    ... 이에 대해 논의해보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고 말했다. 어산지는 2016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인 '러시아 게이트'에 가담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대선 당시 러시아 정부 연계 집단으로부터 확보한 자료를 유출해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에게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힘으로써 결과적으로 러시아의 선거 개입을 도왔다는 것이다. 어산지의 변호인단은 런던의 교도소에 복역 중인 어산지가 겪었던 인권 침해와 건강 악화 등을 언급하며 그에 대한 부당성을 강조했다. 또 ...

    한국경제 | 2020.02.21 12:01 | YONHAP

  • thumbnail
    "경합주서 트럼프 위스콘신, 민주는 펜실베이니아·미시간 우세"

    ... 12∼18일 조사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위스콘신에서 민주당 주요 경선 주자 6명을 모두 앞섰다. 이들 3개 주는 '러스트 벨트(쇠락한 제조업지대)'의 핵심 지역으로,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1% 미만의 차이로 신승한 격전지여서 실제 대선에서도 이런 결과가 나오면 트럼프 대통령에겐 적신호가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위스콘신에서 민주당 후보들보다 7∼11%포인트 앞섰다. 그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

    한국경제 | 2020.02.21 07: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