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01-4710 / 4,7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클린턴, 대출금 담보관련 '또 구설수'..135만달러 성격 논란

    ... 연방선거법의 규제를 교묘하게 피해 개인적으로 정치인을 돕는 것을 용인해주는 나쁜 선례가 된다는 비난도 일고 있다. 백악관측이 1백35만달러의 현금담보가 선물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는 이유는 내년에 뉴욕주 상원의원으로 출마할 힐러리 여사 때문이다. 상원 선물관련 규정은 의원이 1백달러 이상의 선물을 받을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물론 이 규정은 의원후보에게 적용되지 않으나 힐러리가 당선된 후에도 이를 다른 담보물로 대체하지 않으면 공화당측에 시비거리를 제공할 ...

    한국경제 | 1999.09.20 00:00

  • [특파원코너] 구설수에 오른 FOB

    ... 이후 가장 절친한 "FOB(Friend of Bill: 빌 클린턴의 친구)"가 됐다. 매콜리프는 지난 96년 대통령 선거 때 클린턴 고어 진영의 선거자금 모금을 도맡다시피 했고 최근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힐러리를 위해서 도 자금책을 자임하고 있다. 그가 현직 대통령 일가에 충성을 바치고 있는 대가로 어떤 반대급부를 받고 있는지가 논란의 핵심이다. 매콜리프 본인은 대통령 개인이 좋아서 돕고 있을뿐 특혜를 받은 적도 없고 그런 생각을 ...

    한국경제 | 1999.09.14 00:00

  • 클린턴, 소송비 조달 '르윈스키에 손 벌려'

    ... 발송대행업체 로부터 추천받은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이 문제로 르윈스키 박사에게 부담을 줘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윈스키의 친구는 또 한달 전 쯤 DNC가 기금조성을 하면서 "지난해 동안 당신이 이해해주신데 대해 감사한다"는 글과 함께 클린턴과 힐러리 사진이 동봉된 우편물을 보낸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3일자 ).

    한국경제 | 1999.09.02 00:00

  • '빚더미' 클린턴 부부, 돈 걱정 않고 '여유'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여사는 변호사비용 등으로 엄청난 빚을 지고 있지만 돈 걱정은 커녕 오히려 호사를 부리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29일 클린턴 부부가 수백만달러짜리 고급주택을 구입할 계획이라며 이는 5백만달러(약 60억원)가 넘는 빚을 지고 있는 사람으로는 믿기 어려운 행태라고 꼬집었다. 포스트지는 클린턴대통령 보좌관들의 말을 인용, 빚을 대신 갚아주겠다는 사람이 수 천명에 이르는 데다 클린턴 대통령이 퇴임후 엄청난 ...

    한국경제 | 1999.08.30 00:00

  • 대통령의 러브스토리 2제 .. 클린턴 예일대 재학때 스토리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뉴욕주 상원의원직을 노리는 부인 힐러리를 위한 선거자금을 모으기 위해 둘의 학창시절 러브 스토리까지 공개하는 등 열성을 보이고 있다. 클린턴 대통령은 휴가 첫날인 지난 20일 매사추세츠주 낸터킷에서 열린 한 모금행사에서 예일대학 법학과 재학시절 힐러리를 처음 만난 과정을 들려줬다. 이날 모인 지지자들이 1인당 식사비로 지출한 돈은 자그마치 1천 달러. 행사 자리에서 클린턴 대통령은 예일대 재학시 사귀던 여자친구와 ...

    한국경제 | 1999.08.23 00:00

  • "힐러리도 맞바람" .. 영국서 폭로 책 출간

    "힐러리 여사도 바람을 피웠을까" 빌 클린터 미국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여사가 지난 77년 소꿉동무와 바람을 핀 사실이 있다고 폭로한 책이 영국에서 3일 출간됐다. 작가 크리스토퍼 앤더슨은 "빌과 힐러리의 결혼"이라는 책에서 힐러리가 어릴적 친구이며 지난 95년 자살한 빈센트 포스터와 부정한 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관계는 지난 77년에 시작돼 두사람의 친구들과 대학 동창생들도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

    한국경제 | 1999.08.04 00:00

  • "클린턴 스캔들은 어린시절 충격 때문" .. 힐러리 인터뷰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여사는 클린턴 대통령이 어린시절 심리적으로 큰 상처를 입었으며 이것이 르윈스키 스캔들과 관련이 있다고 공개했다. 힐러리 여사는 1일 미국 잡지 "토크"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르윈스키 스캔들 동안 남편의 곁을 지킨 것은 그가 겨우 4살때 입은 심리적 충격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힐러리는 "그가 너무 어린 나이에 어머니와 할머니 사이의 끔찍한 갈등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두 여자간 갈등의 중간에 ...

    한국경제 | 1999.08.02 00:00

  • 줄리아니 뉴욕시장, 아칸소에서 선거운동

    뉴욕주 상원의원 자리를 놓고 빌 클린턴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와 맞붙게 될 루돌프 줄리아니 뉴욕시장이 27일 클린턴 부부의 정치기반인 아칸소주를 방문했다. 자신과 같은 공화당 소속인 마이클 헉카비 아칸소주 주지사의 초청으로 이곳을 찾은 줄리아니 시장은 선거기금 모금 오찬등을 열었다. 정치 분석가들은 줄리아니시장이 뉴욕주에 출마해 "뜨내기"라는 비난을 사고 있는 힐러리를 당황하게 만들기 위해 "적진을 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줄리아니 ...

    한국경제 | 1999.07.28 00:00

  • [월드투데이] IMF 한국처방 적절..루빈 미재무 고별기자회견

    ... FRB의장으로 지명할 가능성도 있다. 클린턴 대통령은 지난달 루빈장관의 사임사실을 발표하면서 루빈이 알렉산더 해밀턴 전 재무장관이후 가장 위대한 재무장관이라고 추켜세웠었다. 루빈장관은 선거직에 출마할 가능성은 일축했으나 힐러리 클린턴 여사가 뉴욕상원의원으로 출마할 경우 도울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이어 워싱턴정계로 다시 복귀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그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루빈은 퇴임후 곧바로 긴 여름휴가를 떠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

    한국경제 | 1999.06.30 00:00

  • 힐러리, "상원 진출 검토중"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여사는 23일 상원진출을 진지하게 검토중이라고 시인했다. 아프리카 순방길의 힐러리 여사는 딸 첼시와 함께 첫번째 방문국인 이집트 의 수도 카이로의 엘 바사틴 병원에서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관심을 가져온 문제에 대해서 공적인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힐러리 여사는 그동안 정치고문 등을 만나 은퇴 예정인 대니얼 패트릭 민주당 뉴욕주 상원의원의 자리를 물려받는 문제를 협의했다면서 ...

    한국경제 | 1999.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