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7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샌더스 미 민주 경선 '중도하차'…트럼프-바이든 대선 맞대결(종합2보)

    ... 대선 후보로 확정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내부적으로 샌더스 상원의원 지지층을 끌어안으면서 코로나19 국면에서 대안 세력으로서 존재감을 분명히 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경선 초반부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붙었던 2016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아웃사이더 돌풍'을 재연하는 듯 했으나 3월 3일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승기를 빼앗긴 뒤 역전의 모멘텀을 찾지 못한 채 강성진보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4.09 04:15 | YONHAP

  • thumbnail
    '중도 결집' 높은 벽에 '코로나19 복병' 못넘은 샌더스

    ... 중단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샌더스 의원은 민주당 대선경선 초반만 해도 승승장구하며 주목받았다. 특히 유력주자로 꼽히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초라한 성적으로 하위권을 맴돌면서 샌더스 의원이 2016년 대선본선 티켓을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서 넘겨줘야 했던 설움을 이번에 설욕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바이든 전 부통령이 4번째 경선지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흑인 지지층의 몰표로 반전의 기회를 잡은 데 이어 14개 주의 경선이 걸린 3월 ...

    한국경제 | 2020.04.09 04:06 | YONHAP

  • thumbnail
    미 대선 '트럼프 vs 바이든' 구도 조기 압축…피말리는 대결예고

    ... 결판나는 미국 대선 제도의 특성상 '스윙 스테이트'(경합주)로 불리는 러스트벨트(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와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가 대표적인 승부처로 꼽힌다. 이들 6개 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때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꺾으며 승리의 1등공신이 된 지역이지만, 작년 11월 뉴욕타임스의 여론조사 때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미시간과 노스캐롤라이나를 제외하고 앞선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본격적인 유세에 나서고 ...

    한국경제 | 2020.04.09 03:06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미 민주 경선 중도하차…트럼프-바이든 대선 맞대결(종합)

    ... 부통령은 내부적으로 샌더스 상원의원 지지층을 끌어안으면서 코로나19 국면에서 대안세력으로서 존재감을 분명히 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경선 초반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진세와 달리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붙었던 2016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아웃사이더 돌풍'을 재연하는 듯 했다. 그러나 지난 2월 말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위를 내준 데 이어 3월 3일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승기를 ...

    한국경제 | 2020.04.09 01:3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샌더스 하차에 "버니 지지자들 공화당으로 오라"

    ... 하차를 미뤄 민주당 내 진보표가 분산되면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중도표심을 발판으로 반전의 기회를 잡은 걸 거듭 비난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민주당과 민주당 전국위원회가 원하는 바로 그대로 끝났다. 사기꾼 힐러리 사태와 똑같다"면서 "버니의 지지자들은 공화당으로 와야 한다. 맞바꾸자!"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 쪽에서는 샌더스 의원을 11월 대선 상대로 선호한다는 게 대체적 관측이었다. 민주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샌더스 의원을 상대로 ...

    한국경제 | 2020.04.09 01:21 | YONHAP

  • thumbnail
    [3보] 샌더스, 미 민주 경선 포기…바이든 사실상 대선 후보 확정

    ... 조기에 판가름 난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인 경선 자체가 불가능해진 상황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경선 초반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진세와 달리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힐러리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붙었던 2016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아웃사이더 돌풍'을 재연하는 듯했으나 지난 2월 말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위를 내준 데 이어 3월 3일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승기를 빼앗긴 뒤 좀처럼 반전의 ...

    한국경제 | 2020.04.09 00:58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미 민주 경선 '중도하차'…트럼프-바이든 대선 맞대결

    ... 대선 후보로 확정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내부적으로 샌더스 상원의원 지지층을 끌어안으면서 코로나19 국면에서 대안 세력으로서 존재감을 분명히 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경선 초반부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붙었던 2016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아웃사이더 돌풍'을 재연하는 듯 했으나 3월 3일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승기를 빼앗긴 뒤 역전의 모멘텀을 찾지 못한 채 강성진보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0.04.09 00:2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우편투표 확대논쟁 가세 "투표사기 가능성, 공화 싸워야"

    민주 찬성 vs 공화 반대…위스콘신 경선 강행속 바이든·힐러리도 뛰어들며 전선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우편투표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하며 의회 내 싸움에서 밀리지 말 것을 공화당에 주문하고 나섰다.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맞물려 미 정치권에서 우편투표 확대를 둘러싼 공방이 격화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논쟁에 뛰어든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공화당은 ...

    한국경제 | 2020.04.09 00:05 | YONHAP

  • thumbnail
    투자 전문가 3인 “수출 충격, 2~3분기 본격화 될 것…일시적 주가 급락 염두에 둬야”

    ...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하면 그동안 펼쳐 왔던 감세 정책 등이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된다고 하더라도 그동안의 기조를 바꾸기는 어려울 겁니다.” 서철수 “같은 생각입니다. 4년 전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의 대결에 비해서는 훨씬 유리한 상황이죠. 현직 대통령으로서 쓸 수 있는 수단도 굉장히 많습니다. 다만 중국과의 마찰 시점은 코로나19 사태에 의해 대선 전으로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

    한경Business | 2020.04.06 11:38

  • thumbnail
    "하루 4시간 자는 79세 노익장 파우치, 트럼프 오판 막아"

    ... 미디어는 물론 인스타그램·페이스북 라이브, 코미디 전문채널, 스포츠 전문 인터넷 팟캐스트 등을 넘나들고 있다. 과학적 사실에 기반해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바로잡거나 반박하는 그에게 우익 진영 일각에서는 '친 힐러리'(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라는 공세를 퍼붓고, 좌파 또는 중도층에서는 그가 이틀 연속 백악관 브리핑에 불참하자 걱정을 앞세우는 등 상반된 평가가 나오기도 한다. 이런 파우치 소장을 두고 신문은 "끝없는 에너지, ...

    한국경제 | 2020.04.01 15: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