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7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민주 '거물', 바이든 공개지지…중도대표 부상할까 '촉각'

    ... 꼽힌다. NBC 뉴스의 지난 18∼21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곳에서 27% 지지율로 샌더스 의원을 4%포인트 차이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여론조사기관 퍼블릭 폴리시 폴링의 23∼24일 조사에서는 36%를 기록해 2위 샌더스 의원(21%)을 크게 앞지르기도 했다. 2016년 대선 경선에 나섰던 샌더스 의원은 당시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40%포인트가 넘는 큰 격차로 완패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7 16:2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캠프, '러시아 의혹' 제기 뉴욕타임스에 명예훼손 소송

    ... 선거 캠프가 26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뉴욕주 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트럼프 캠프 측은 뉴욕타임스의 전직 선임 에디터가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물리치기 위해 모종의 딜을 했다는 식의 칼럼을 써서 트럼프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칼럼은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캠프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까운 올리가르히(러시아 신흥재벌)와 대단히 중요한 ...

    한국경제 | 2020.02.27 15:3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와인스틴 유죄에 "여성에 큰 승리이자 강력한 메시지"

    ...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그의 팬이 아니다. 나는 그를 조금 알 뿐 잘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좋아했던 사람들은 민주당원"이라면서 민주당을 향해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셸 오바마가, 힐러리 클린턴이 그를 좋아했다. 그(와인스틴)는 민주당원들에 엄청난 돈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그러나 각종 성적 비행 이슈가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페인과 대통령 재임 기간을 흐리게 만들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2.26 01:01 | YONHAP

  • 트럼프의 '원전 세일즈'…인도 첫 방문 6기 수출

    ... AH-64E 아파치 6대(8억달러)를 구매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원했던 인도와의 무역협정 체결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인도를 방문하는 건 인도계 유권자 공략을 위한 ‘재선용’이란 해석도 나온다. 2016년 대선 때 인도계 미국인 유권자 120만 명 중 80% 이상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4 17:55 | 주용석

  • thumbnail
    샌더스 파죽지세에 민주당 내 우려 증폭…"사회주의자론 못이겨"

    ... 대의원 수의 3분의 1이 배분되는 3월3일 '슈퍼 화요일'을 앞두고 중도 성향 후보들이 난립한 상황이 해소되지 않으면 샌더스가 승기를 그대로 굳힐 가능성이 더 커진다. 2016년 대선 경선 때 흑인 비중이 높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40%포인트가 넘는 큰 격차로 완패했던 샌더스는 인종 구성이 다양한 네바다에서 압승한 기세를 살려 올해는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흑인 유권자까지 접수하겠다는 기세다. 이를 위해 샌더스 의원은 이번 주 사우스캐롤라이나의 ...

    한국경제 | 2020.02.24 16:00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당 후보 일제히 "부자증세"…억만장자 블룸버그도 가세

    ... 건강보험·교육·주택 및 기후변화 같은 분야에 지출할 예정이며, 이런 부자 증세 규모는 과거 민주당 후보들보다 눈에 띄게 늘었다고 NYT는 설명했다. 가장 '평범한 수준'으로 분류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증세 규모가 2016년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 공약의 두 배에 달한다.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과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두 배,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부티지지의 세 배라고 신문은 전했다.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

    한국경제 | 2020.02.24 11:25 | YONHAP

  • thumbnail
    할리우드 대표 공화 지지자 이스트우드 "블룸버그 뽑는 게 최선"

    ... 말했다. 이스트우드는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 국내 정치가 너무 고약해졌다"며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그는 2016년 대선 때는 미국 잡지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당시 트럼프와 민주당 측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중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트럼프를 택할 것"이라며 "힐러리는 오바마의 선례를 따를 것이라고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 전인 2012년 대선 때는 공화당 전당대회에 '깜짝' 연설자로 등장해 당시 재선에 ...

    한국경제 | 2020.02.24 09:43 | YONHAP

  • thumbnail
    '아이오와 악몽 탓에' 미 민주 네바다 경선 '느림보 개표'(종합)

    ... 급하게 바꿨다. 개표 결과 발표 항목이 많이 늘어난 부분도 영향을 미쳤다. NYT에 따르면 2016년 경선 때는 기초선거구별 코커스를 거쳐 주자별로 할당한 대의원 수 한 가지만 집계 담당자에게 보고하면 됐다. 하지만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맞붙은 샌더스 의원은 아이오와와 일부 코커스에서 자신이 승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보고 대상을 넓힐 것을 요구했고, 올해 경선부터 사전투표, 1차 투표, 2차 투표 등 모두 6가지 조합을 보고해야 한다. 네바다의 ...

    한국경제 | 2020.02.24 08:53 | YONHAP

  • thumbnail
    '아이오와 악몽 탓에' 미 민주 네바다 경선 '느림보 개표'

    ... 급하게 바꿨다. 개표 결과 발표 항목이 많이 늘어난 부분도 영향을 미쳤다. NYT에 따르면 2016년 경선 때는 기초선거구별 코커스를 거쳐 주자별로 할당한 대의원 수 한 가지만 집계 담당자에게 보고하면 됐다. 하지만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맞붙은 샌더스 의원은 아이오와와 일부 코커스에서 자신이 승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보고 대상을 넓힐 것을 요구했고, 올해 경선부터 사전투표, 1차 투표, 2차 투표 등 모두 6가지 조합을 보고해야 한다. 네바다의 ...

    한국경제 | 2020.02.24 06:2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1천만 환영인파 기대하며 인도로…속내는 재선에

    ... 미국에서는 사정이 다르다. 인도계 미국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2018년 조사에서 28%에 불과했다. 2016년 대선 당시 등록 유권자인 인도계 미국인은 120만 명이었고 이 중 80% 이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적수였던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고 한다. 2020년에는 등록 유권자 규모가 140만 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라 인도계 표심 달래기가 트럼프 대통령에겐 숙제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모디 총미가 방미해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

    한국경제 | 2020.02.24 05: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