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821-2830 / 2,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단신] 힐러리, 뉴욕주 상원의원에 출마의사 분명히 밝혀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여사는 23일 내년 민주당 후보로 뉴욕주 상원의원에 출마할 계획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힐러리 여사는 이날 "미국 교사연합회" 모임에 참석, 대니얼 패트릭 모이니핸 상원의원의 은퇴로 내년 7월 실시되는 선거에 출마할 생각이라며" 가능한한 강력하게 선거운동을 벌일 것이며 공식 출마선언은 내년초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힐러리 여사의 이날 발언은 "상원의원 출마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는 그동안의 입장에서 ...

    한국경제 | 1999.11.25 00:00

  • [단신] '지난 1천년 최고 탐험가는 콜럼버스'

    ... 19~20세기 영국의 탐험가 어니스트 섀클턴(5위), 포르투갈 출신의 페르디난드 마젤란(6위), 프랑스의 작가이자 탐험가인 자크 쿠스토 (7위), 노르웨이의 로알 아문센(8위), 에베레스트 정상을 최초등정한 뉴질랜드출신 에드먼드 힐러리 경(9위), 극지 탐험가 로버트 스코트 선장 (10위)이 포함됐다. 콜럼버스가 1492년 10월12일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한 것은 유럽인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 준 것으로 세계역사에 획을 긋는 사건이지만 "가장 위대한 발견"으로 ...

    한국경제 | 1999.11.02 00:00

  • [시론] '문화 르네상스'를 바라며..윤병철 <하나은행 회장>

    ... 세계은행(IBRD)과 유네스코(UNESCO)가 이탈리아 정부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 회의는 문화에 대한 재정적 지원과 그 자원 및 문화경제의 중요성을 중점적 으로 다뤘다. 울펜손 세계은행 총재, 크레포 토랄 유네스코 대표, 힐러리 미국 대통령 영부인을 비롯한 많은 나라의 경제.문화관광장관들과 고위 정책담당자, 세계은행을 포함한 각 지역 개발은행 대표, 비정부 문화.환경단체 대표 및 경제계 인사 5백여명이 다양하게 참가했다. 울펜손 세계은행 총재는 ...

    한국경제 | 1999.10.18 00:00

  • 클린턴, 대출금 담보관련 '또 구설수'..135만달러 성격 논란

    ... 연방선거법의 규제를 교묘하게 피해 개인적으로 정치인을 돕는 것을 용인해주는 나쁜 선례가 된다는 비난도 일고 있다. 백악관측이 1백35만달러의 현금담보가 선물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는 이유는 내년에 뉴욕주 상원의원으로 출마할 힐러리 여사 때문이다. 상원 선물관련 규정은 의원이 1백달러 이상의 선물을 받을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물론 이 규정은 의원후보에게 적용되지 않으나 힐러리가 당선된 후에도 이를 다른 담보물로 대체하지 않으면 공화당측에 시비거리를 ...

    한국경제 | 1999.09.20 00:00

  • 클린턴, 소송비 조달 '르윈스키에 손 벌려'

    ... 발송대행업체 로부터 추천받은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이 문제로 르윈스키 박사에게 부담을 줘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윈스키의 친구는 또 한달 전 쯤 DNC가 기금조성을 하면서 "지난해 동안 당신이 이해해주신데 대해 감사한다"는 글과 함께 클린턴과 힐러리 사진이 동봉된 우편물을 보낸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3일자 ).

    한국경제 | 1999.09.02 00:00

  • [단신] 르윈스키, 클린턴보다 먼저 뉴욕으로 이사

    "백악관 섹스스캔들"의 주역인 빌 클린턴 대통령과 전 백악관 시용직원 모니카 르윈스키의 끈질긴 인연이 워싱턴에서 뉴욕으로 이어지고 있다. 클린턴 대통령 부부가 힐러리의 뉴욕주 상원의원 출마를 위해 뉴욕에서 새 집을 찾고 있는 가운데 르윈스키도 최근 뉴욕 그리니치 빌리지의 새 아파트로 주거를 옮겼다고 뉴욕포스트지가 29일 보도했다. 르윈스키의 새 집은 "아카이브(문서보관서)"로 불리는 빨간 벽돌집으로 월세가 3천8백달러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1999.08.30 00:00

  • '빚더미' 클린턴 부부, 돈 걱정 않고 '여유'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여사는 변호사비용 등으로 엄청난 빚을 지고 있지만 돈 걱정은 커녕 오히려 호사를 부리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29일 클린턴 부부가 수백만달러짜리 고급주택을 구입할 계획이라며 이는 5백만달러(약 60억원)가 넘는 빚을 지고 있는 사람으로는 믿기 어려운 행태라고 꼬집었다. 포스트지는 클린턴대통령 보좌관들의 말을 인용, 빚을 대신 갚아주겠다는 사람이 수 천명에 이르는 데다 클린턴 대통령이 퇴임후 엄청난 ...

    한국경제 | 1999.08.30 00:00

  • 대통령의 러브스토리 2제 .. 클린턴 예일대 재학때 스토리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뉴욕주 상원의원직을 노리는 부인 힐러리를 위한 선거자금을 모으기 위해 둘의 학창시절 러브 스토리까지 공개하는 등 열성을 보이고 있다. 클린턴 대통령은 휴가 첫날인 지난 20일 매사추세츠주 낸터킷에서 열린 한 모금행사에서 예일대학 법학과 재학시절 힐러리를 처음 만난 과정을 들려줬다. 이날 모인 지지자들이 1인당 식사비로 지출한 돈은 자그마치 1천 달러. 행사 자리에서 클린턴 대통령은 예일대 재학시 사귀던 여자친구와 ...

    한국경제 | 1999.08.23 00:00

  • [단신] 클린턴 53회 생일...휴가 절반 힐러리 선거운동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19일 53번째 생일을 맞았다. 클린턴은 생일을 맞아 부인 힐러리여사,딸 첼시양과 함께 매사추세츠주의 휴양지 마서스 비녀드로 연례 휴가여행을 떠났다. 지난 93년 47세의 젊은 나이로 미국 대통령 자리에 취임한 클린턴은 아시아 외환위기 코소보사태 등 굵직한 국제적 사건을 겪으면서 취임초반 검었던 머리카락도 희뿌연한 회색으로 바뀌었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그를 가장 곤경에 처하게 만든 것은 지난해 ...

    한국경제 | 1999.08.20 00:00

  • "힐러리도 맞바람" .. 영국서 폭로 책 출간

    "힐러리 여사도 바람을 피웠을까" 빌 클린터 미국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여사가 지난 77년 소꿉동무와 바람을 핀 사실이 있다고 폭로한 책이 영국에서 3일 출간됐다. 작가 크리스토퍼 앤더슨은 "빌과 힐러리의 결혼"이라는 책에서 힐러리가 어릴적 친구이며 지난 95년 자살한 빈센트 포스터와 부정한 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관계는 지난 77년에 시작돼 두사람의 친구들과 대학 동창생들도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

    한국경제 | 1999.08.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