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2,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바이든에 베팅…태양광·전기車 주가 뛴다

    ... 판매량은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오르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차기 대통령의 총기 정책이 어떻게 될지 몰라 미리 사둬야 한다는 인식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퍼지기 때문이다. 2016년 미 대선 직전에도 총기 규제 움직임을 보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 당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며 총기 수요가 늘어났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을 확정지은 뒤에는 수요가 급감했다. 이번 대선을 앞두고는 이 같은 현상이 더욱 심화됐다. 지지율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서고 있는 ...

    한국경제 | 2020.08.21 14:01 | 안정락

  • thumbnail
    바이든 뜨자 미국서 총기 판매 급증한다…왜?

    ... 앞둔 시점에 오르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차기 대통령의 총기 정책이 어떻게 될지 몰라 미리 사둬야 한다는 인식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퍼지기 때문이다. 2016년 미 대선 직전에도 총기 규제 움직임을 보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 당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며 총기 수요가 늘어났지만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을 확정 지은 후에는 수요가 급감했다. 이번 대선을 앞두고는 이 같은 현상이 더욱 심화됐다. 지지율 조사에서 트럼프를 크게 앞서고 있는 민주당 대선후보 ...

    한국경제 | 2020.08.21 10:24 | 안정락

  • thumbnail
    트럼프 "한국도 끝났다"…한·뉴질랜드 코로나 재확산 언급

    ...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상 하룻새 4만5000명 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은 확진자와 사망자 수에서 세계 1위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의 외교 치적을 자랑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문제와 관련해 "힐러리 클린턴이 있었다면 (북한과) 전쟁이 있었을 것이고, 오바마가 더 오래 머물 수 있었다면 전쟁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반복적으로 해온 주장으로,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대선 후보인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

    한국경제 | 2020.08.21 09:39

  • thumbnail
    해리스 "트럼프 리더십은 실패…美를 위해 싸우겠다"

    ... 흑인 여성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대선 후보 조 바이든과 함께 올해 대선(11월 3일)에 나설 부통령 후보로 공식 확정했다. 민주당은 해리스의 후보 확정에 앞서 찬조 연설자로 첫 여성 하원의장인 낸시 펠로시, 첫 여성 대통령 후보 힐러리 클린턴, 첫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내세워 유색인종이자 여성이란 ‘이중 유리천장’을 깬 해리스의 부통령 후보 확정이 갖는 역사적 의의를 부각시켰다. 해리스는 델라웨어주 윌밍턴 체이스호텔에서 한 후보 수락 ...

    한국경제 | 2020.08.20 17:22 | 주용석

  • thumbnail
    해리스 '첫 흑인여성' 美부통령 후보 지명…여성파워 과시

    ... 스스로에 대한 확신과 서로에 대한 책무를 갖고 헌신을 갖고 싸우자"며 '미국을 위한 싸움'을 촉구하고 자신도 나라를 위해 싸워나갈 것을 밝혔다. 이날 첫 여성 부통령 후보 지명에 맞춰 4년 전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경선에 함께 참여했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은 줄줄이 찬조연설자로 나서 '여성파워'를 과시하기도 했다. 다음주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트럼프 대통령·펜스 ...

    한국경제 | 2020.08.20 14:56 | 이미경

  • thumbnail
    미셸·샌더스 "트럼프가 美 민주주의 파괴…대통령 자격 없어"

    ...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선출해야 한다”며 “실패의 대가는 상상하기엔 너무도 크다”고 했다. 자칭 ‘민주적 사회주의자’인 샌더스는 4년 전에도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막판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샌더스는 그해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힐러리를 지지하긴 했지만, 경선 과정에서 앙금이 쌓인 샌더스 지지층은 힐러리를 전폭 지지하지 않았고 그 결과 민주당은 대선에서 ...

    한국경제 | 2020.08.18 17:24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바이든 대관식'에 맞불…"유튜브 광고 96시간 도배"

    ... 하원의장 등 민주당 ‘빅샷’과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피터 부티지지 등 바이든과 경선에서 맞붙었던 후보들이 총출동해 바이든을 ‘옹립’한다. 2016년 대선 후보로 트럼프에게 석패한 힐러리 클린턴, 오바마 전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바이든의 부인 질 바이든도 지지연설자로 나선다. 당내 주류인 중도파와 최근 급속히 세를 불리고 있는 진보 성향 인사들까지 모두 반(反)트럼프 깃발 아래 바이든을 중심으로 똘똘 뭉치는 모습이다. ...

    한국경제 | 2020.08.16 17:43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바이든 후보 수락일에 바이든 고향서 바이든 때린다

    ... 민주당 '빅샷'과 버니 샌더스·엘리자베스 워런·피터 부티지지 등 바이든과 경선에서 맞붙었던 후보들이 총출동해 바이든을 '옹립'한다. 2016년 대선후보로 트럼프에게 석패한 힐러리 클린턴, 오바마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바이든 부인 질 바이든도 지지연설자로 나선다. 당내 주류인 중도파와 최근 급속히 세를 불리고 있는 진보 성향인사들까지 모두 '반(反) 트럼프' 깃발 아래 바이든 아래로 ...

    한국경제 | 2020.08.16 14:36 | 주용석

  • thumbnail
    2020 미 대선, 경제·인종 아닌 '유튜브'가 승패 가른다? [노정동의 3분IT]

    ... "토론과 전당대회도 열리지 않은 데다, 역대 선거를 보면 8월부터 선거일(11월3일)까지 (여론은) 상당히 급진적으로 바뀌기도 했다"고 분석했다. 2016년 11월 대선 당일 이 매체는 트럼프가 이길 확률은 28.6%,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승리 확률은 71.4%로 계산했다. 파이브서티에잇 자체 예측모델로 분석한 결과 현재 바이든이 이길 확률도 71%로 지난 대선 때와 같다. 당시 뉴욕타임스는 힐러리의 당선 확률을 85%로 봤고, 허핑턴 ...

    한국경제 | 2020.08.16 07:30 | 노정동

  • thumbnail
    "트럼프 대선 승리 확률 29%"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29%'는 다른 기관의 예측과 비교할 땐 꽤 높은 수치여서 주목된다. 예컨대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현재 트럼프가 승리할 확률을 11%, 바이든이 승리할 확률을 88%로 봤다. 538은 2016년 대선 때도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승리 확률을 71%, 트럼프의 승리 확률을 29%로 봤다. 당시만해도 '트럼프의 승리 확률을 너무 높게 잡았다'는 비판이 나왔고, 뉴욕타임스는 선거 당일까지도 힐러리 승리 확률을 99%로 예상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8.13 06:47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