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2,9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할리우드 유리천장' 깨는 데 앞장 선 메릴 스트립

    ... 터주는 데 힘을 쏟고 있다”고 말한다. 2017년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언쟁으로 화제가 됐다. 트럼프가 SNS를 통해 “가장 과대평가된 여배우”라고 그를 비난했다. 당시 스트립이 힐러리 클린턴 지지를 표현했던 것을 의식한 것이다. 저자는 “메릴은 논란을 마다하지 않고 할 말은 한다. 다만 트럼프와는 다르다. 사람들을 부추겨 분노의 길로 이끌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오현우 기자 ohw@h...

    한국경제 | 2020.08.06 17:41 | 오현우

  • thumbnail
    '대선 족집게' 교수의 2020년 美 대선 전망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앨런 릭트먼 미 아메리칸대 교수가 올해 대선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점쳤다. 릭트먼은 1984년 이후 모든 미 대선 결과를 정확히 맞춰 '대선 족집게'로 불린다. 그는 2016년 대선 때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뒤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스스로를 민주당원이라고 밝히지만 대선 예측 땐 철저히 객관적 지표를 토대로 한다고 했다. 릭트먼 교수는 1860년부터 1980년까지 120년간의 ...

    한국경제 | 2020.08.06 07:28 | 주용석

  • thumbnail
    '뉴트럼프' 전략 통할까…美 대선 좌우할 5대 변수

    ... 트럼퍼’의 힘이 컸다. 트럼프가 최근 여론조사를 “가짜”라고 공격하는 것도 샤이 트럼퍼에 대한 기대를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2016년과 지금은 차이가 있다. 당시 트럼프는 7월 중순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의 여론조사 격차를 2~3%포인트 차로 좁혔고 7월 말엔 한때 역전에도 성공했다. 지금은 바이든이 8~9%포인트대 우위를 지키고 있다. 바이든은 2016년 대선 때 트럼프의 핵심 지지세력이었던 백인 노동자층 공략에도 ...

    한국경제 | 2020.07.26 17:45 | 주용석

  • thumbnail
    "악플·가짜뉴스가 사업 망친다"…칼 빼든 테크 기업들 [노정동의 3분IT]

    ... 매개로 집결한 극우세력이다. 이들은 미 정부 내 기득권 세력에 '딥 스테이트'란 이름을 붙이고, 이들이 민주당과 연결됐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온라인을 통해 무차별 확산시켰다. 이들의 '대표 작품(?)'은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부 장관의 '피자 게이트' 사건이다. 클린턴 전 장관이 워싱턴에 있는 피자가게 지하실에서 인신매매한 아동을 학대하고 악마숭배 의식까지 한다는 '음모론'을 SNS를 통해 퍼뜨렸다. ...

    한국경제 | 2020.07.26 07:30 | 노정동

  • 트럼프 '공화당 텃밭' 텍사스도 위태

    ... 펼쳤다. CNN은 지난달 초 이후 발표된 8건의 텍사스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평균 0.3%포인트 높은 지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텍사스는 공화당 아성이다. 2016년 대선 때 당시 공화당 후보이던 트럼프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9%포인트 차이로 꺾은 곳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종 차별 항의 시위 등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텍사스주에서마저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

    한국경제 | 2020.07.13 16:52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40년지기' 로저 스톤 사면…공화당조차 "사법권 남용"

    ... 당선에도 공헌한 스톤은 워싱턴 정가에서 영향력 있는 로비스트로 활동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을 쌓았다. 1998년 ‘트럼프 대망론’을 처음 제기했고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당선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폭로하려는 여성들의 입을 막았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퍼뜨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는 40년지기다. 스톤은 러시아 내통 혐의와 관련해 허위 진술과 증인 매수, 공무집행 방해 ...

    한국경제 | 2020.07.12 17:39 | 조재길

  • thumbnail
    '40년 친구' 사면한 트럼프…춤 춘 로저 스톤[영상]

    ... 당선에도 공헌한 스톤은 워싱턴 정가에서 영향력 있는 로비스트로 활동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을 쌓았다. 1998년 ‘트럼프 대망론’을 처음 제기했고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당선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폭로하려는 여성들의 입을 막았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퍼뜨리기도 했다.트럼프 대통령과는 40년 지기 친구다. 스톤은 러시아 내통 혐의와 관련, 허위 진술과 증인 매수, 공무집행 ...

    한국경제 | 2020.07.12 15:21 | 조재길

  • thumbnail
    '트럼프의 비선' 스톤…美금요일밤 뒤흔든 킹메이커

    ... 폭로하려는 여성들의 입을 막았다는 주장을 퍼뜨려 여성 유권자 표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아려져있다. 이어 클린턴 전 장관의 최측근인 후마 애버딘이 테러조직 무슬림형제단과 관련이 있다는 소문도 확산됐다. 2016년 대선 직전 힐러리 후보 캠프의 이메일 수천건이 해킹돼 폭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를 통해 공개된 배후로도 스톤이 거론된다. 검찰은 스톤이 클린턴 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의 이메일을 폭로한 위키리크스와 트럼프 캠프 간 연락책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

    한국경제 | 2020.07.12 11:44 | 김민성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유죄 비선참모 사실상 사면…후폭풍 예고

    ... 입증을 위해 싸울 기회를 줬다"고 사의를 표했다. 백악관의 이번 감형 발표는 형기를 늦춰달라는 스톤의 요청을 항소법원이 기각한 지 약 한 시간 후에 이뤄진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 힐이 보도했다. 검찰은 스톤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의 이메일을 폭로한 위키리크스와 트럼프 캠프 간 연락책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스톤에게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강한 불만을 표출한 직후인 지난 ...

    한국경제 | 2020.07.12 09:49 | 조아라

  • thumbnail
    러스트벨트 뺏는 자가 이긴다…바이든 공약 1호는 '자국 산업 보호'

    ... 자유무역으로 일자리를 잃은 백인 노동자 계층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이 덕분에 핵심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미시간 등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업지대)에서 승리했고 집권에 성공했다. 이에 비해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은 TPP 등 자유무역에 찬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후 NAFTA를 폐기하고 미국에 더 유리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을 체결했고, TPP에서 탈퇴했다. 이뿐만 아니라 한·미 ...

    한국경제 | 2020.07.10 17:17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