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2,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힐러리도 바이든 지지…트럼프측 "둘 다 샌더스 배제 획책" 이간질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MSNBC 캡처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는 이날 바이든과 함께 한 온라인 타운홀 행사에서 "지금은 조 바이든 같은 리더가 필요한 순간"이라며 바이든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만약 우리에게 허구를 넘어 사실을 갖고 과학에 귀를 기울이고 우리를 하나로 만드는 대통령이 있다면 ...

    한국경제 | 2020.04.29 12:22 | 주용석

  • thumbnail
    [한경에세이] 경계를 무너뜨리는 인재

    ... 해달라고 한 것이 에릭 슈밋 회장과의 첫 인연이었다. 인터넷으로 전 세계가 연결된 세상에서 지역 간 의견 조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영국 옥스퍼드대로 건너가 국제관계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이후 미 국무부에서 콘돌리자 라이스와 힐러리 클린턴 장관 아래서 중동전략 자문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0년부터 구글에 합류해 회사를 혁신적으로 이끌고 있다. 한국에는 강연차 들렀다가 나를 만난 것이었다. 비결은 경계를 넘나드는 공부와 경계를 무너뜨리는 사고였다. ...

    한국경제 | 2020.04.27 18:12

  • 트럼프 "김정은 위중설 CNN 보도 부정확"

    ... 한 ‘오래된 문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CNN 보도에 대한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날선 비판이 2016년 대선 때부터 이어진 악연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는 당시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편파보도를 한다고 주장하며 CNN을 ‘가짜뉴스’ ‘클린턴 뉴스 네트워크’로 불렀다. 김정은은 13일째 공개석상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 마지막 공개 활동은 ...

    한국경제 | 2020.04.24 15:03 | 이정호

  • thumbnail
    [특파원 칼럼] 트럼프 지지율이 말하는 세 가지

    ... 여론조사보다 최대 10% 정도 더 나올 수 있다.” 그는 “이 10%가 ‘샤이 트럼프’일 수도 있다”고 했다. 트럼프는 2016년 대통령선거 때 거의 모든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뒤졌지만 실제 투표에선 이겼다. 여론조사에 잡히지 않은 트럼프 지지층이 많았던 것이다. 이 때문에 미 정치권에선 ‘트럼프는 여론조사보다 강할 수 있다’고 보는 분위기가 강했다. 주식으로 ...

    한국경제 | 2020.04.23 18:19 | 주용석

  • thumbnail
    [책마을] '좋아요' 누르는 순간, 당신은 누군가의 표적이 된다

    ... 4000개의 서로 다른 온라인 광고가 수백만 명의 미국인에게 전해졌다. 사용자가 ‘트럼프’ ‘이라크’ ‘전쟁’을 검색하면 첫 번째 검색결과에 ‘거짓말쟁이 힐러리 이라크 전쟁에 찬성 투표’라는 배너가 떴다. 광고의 효과는 놀라웠다. 총 조회 수는 15억 건에 달했다. 저자에 따르면 케임브리지애널리티카가 이 같은 방식으로 선거에 개입한 국가는 케냐, 인도를 비롯해 68개국에 이른다. ...

    한국경제 | 2020.04.09 18:00 | 김희경

  • thumbnail
    "급진 공약 리스크 사라졌다"…샌더스 사퇴에 월가 '환호'

    ... 위험이다. 바이든은 중도 성향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겐 가장 까다로운 상대로 꼽힌다. 오랜 국정 경험도 강점이다. 하지만 참신함이 떨어진다는 게 단점이다. 특히 샌더스 지지층 흡수가 당면 과제로 떠올랐다. 2016년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접전 끝에 샌더스를 눌렀지만 샌더스 지지층 흡수에 실패했고 결국 트럼프에게 백악관을 내줬다. 바이든은 이날 성명에서 샌더스를 ‘보다 공평하고 공정한 미국을 위한 영향력 있는 목소리’라고 ...

    한국경제 | 2020.04.09 17:25 | 주용석

  • thumbnail
    [한경에세이] 백남준의 선견지명

    오래 잊고 지낸 이름 하나가 떠올랐다.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 백남준(1932~2006)이다. 최근 공개된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관련 다큐멘터리 ‘힐러리’에서 남편인 빌 클린턴이 했다는 고백 때문이다. 미국 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1998년, 그는 백악관 인턴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성추문으로 탄핵 위기에 몰리는데, 그때를 회상하는 대목에서 말한다. “내가 한 행동은 끔찍했다.” 워싱턴 정가가 ‘섹스 ...

    한국경제 | 2020.03.22 18:34

  • thumbnail
    바이든 '미니 화요일' 경선도 압승…"사실상 美 민주 대선후보"

    ... 미시간은 이날 경선이 치러진 6개 주 중 가장 많은 대의원(125명)이 걸렸으며 대선 승패를 좌우할 ‘스윙 스테이트(경합주)’ 중 한 곳이다. 특히 2016년 민주당 경선 때 샌더스가 간발의 차이로 당시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누른 곳이기도 하다. 바이든과 샌더스 모두 미시간을 잡기 위해 전력투구했다. 하지만 99% 개표 결과 바이든이 53%를 득표해 37%에 그친 샌더스를 압도했다. 바이든은 미시시피에선 81%, 미주리에선 60%를 ...

    한국경제 | 2020.03.11 17:31 | 주용석

  • 워런 하차...'바이든 대 샌더스' 진검승부[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대의원의 약 9%에 해당한다. 최대 격전지는 125명의 대의원을 뽑는 미시간주다. 6개주 중 대의원 수가 가장 많을뿐 아니라 11월 대선의 승패를 가를 '스윙 스테이트(경합주)'이기 때문이다.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에게 간발의 차로 패한 주이기도 하다. 민주당이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꺾으려면 반드시 되찾아와야하는 곳이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6 06:20 | 주용석

  • thumbnail
    바이든, 슈퍼 화요일 大역전승…"좌파 샌더스론 트럼프에 못 이겨"

    ... 승리하며 급격한 상승세를 탔다. ‘샌더스 대세론’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패하면서 기세가 한풀 꺾인 데 이어 슈퍼 화요일에 이기지 못하면서 위기에 처했다. 2016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도전했다가 패한 아픈 경험이 되풀이될 가능성이 커졌다. 샌더스의 약점은 본선 경쟁력에 대한 의문이 여전하다는 것이다. 국가가 운영하는 국민 의료보험 의무화, 부유세 도입, 학자금 탕감, 전면 무상교육 ...

    한국경제 | 2020.03.04 17:39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