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6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음악이 흐르는 아침] 바이올리니스트 느뵈 탄생 100주년

    요즘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중엔 힐러리 한, 이자벨 파우스트, 율리아 피셔, 자닌 얀선 등 여성이 많다. 이런 현상의 선구자로 프랑스의 지네트 느뵈(1919~1949)를 빼놓을 수 없다. 올해 8월 11일은 느뵈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느뵈는 1935년 비에니아프스키 콩쿠르 우승자다. 2위가 20세기 최고 바이올리니스트의 한 사람으로 꼽히는 다비트 오이스트라흐였다. 한 번의 콩쿠르로 우열을 논하는 것은 맞지 않지만, 당시 겨우 16세의 ...

    한국경제 | 2019.08.13 17:30

  • thumbnail
    손성원 "한은을 정말 이해하지 못하겠다"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국가들을 분석하면 중산층의 세금 부담이 매우 크다. ▷민주당의 문제는 좌파적이지 않은 후보들도 내부 표를 얻기 위해 왼쪽으로 따라간다는 것이다. 조 바이든은 중간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사람들이 경쟁하다보니 왼쪽으로 간다. 힐러리 클린턴도 처음에는 중간이라고 하다가 버니 샌더스에 밀리다보니 그쪽으로 끌려갔다. 그러다보니 결선에서 중도나 우파들에게 표를 잃는다. ▷언제일 지 모르지만 미국도 마이너스 금리가 가능하다. 옛날에는 미국이 중심이어서 Fed가 중요했다. ...

    한국경제 | 2019.08.13 08:05 | 김현석

  • 이틀 새 30명 사망…다시 불붙은 총기규제 논쟁

    ... “하원이 초당적 신원 확인법을 통과시켰는데 상원은 아직도 이 법안을 표결에 부치지 않았다”며 “이것이 우리가 총기 난사를 막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24시간도 되지 않아 미국에 두 건의 대형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며 “애도와 추모로는 부족하고,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버니 ...

    한국경제 | 2019.08.05 15:29 | 설지연

  • 트럼프 "김정은과 관계 매우 좋아"

    ...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한가지는 안다. 상대편이 대통령이 됐다면, 그가 이겼다면 여러분은 바로 북한과 전쟁을 치렀을 점이다. 우리는 (전쟁에) 근접해 있지 않다"며 지난 대선 당시 경쟁상대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당선됐다면 전쟁이 일어났을 것이라는 주장을 거듭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켜보자. 나는 그(김 위원장)와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는 나를 좋아한다. 무슨 ...

    한국경제 | 2019.07.31 08:00

  • thumbnail
    [책마을] 트럼프 일방주의가 초래한 美 외교정책의 퇴보

    ... 가지고 정부에서 일한 이들이 대거 해고되면서 미국 외교정책은 급격히 퇴보했다”고 진단한다. 저자는 20대 초반의 나이에 국무부 특사인 리처드 홀브룩을 비롯해 미국의 경륜있는 외교관들과 함께 일했던 경험과 헨리 키신저, 힐러리 클린턴, 렉스 틸러슨 등 역대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정책 입안자, 내부고발자 등과의 인터뷰를 통해 오늘날 미국에 필요한 국정 운영기술에 관해 논한다. 그는 1995년 보스니아에서 데이턴 평화협정을 맺고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외교 ...

    한국경제 | 2019.07.25 17:32 | 은정진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세계 첫 에베레스트 정복…에드먼드 힐러

    세계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정복한 에드먼드 힐러리는 1919년 7월 20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부 투아카우에서 태어났다. 10대 때부터 등산에 관심을 보인 힐러리는 영국 탐사대원으로 활동하면서 세계 각지의 고봉을 잇따라 올랐다. 1953년 5월 29일, 영국 원정대 소속이던 힐러리는 네팔의 셰르파인 텐징 노르가이와 함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를 처음으로 등정했다. 그 공적으로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다. 힐러리는 이후 활발하게 ...

    한국경제 | 2019.07.19 17:20 | 장현주

  • thumbnail
    "우리에게 부유세 부과하라"…조지 소로스 등 美억만장자들 제안

    ... 10억달러 이상의 자산가에게는 3% 세금을 부과하는 공약을 내걸었다. 서한에 서명한 억만장자는 총 11개 가문에 19명으로, 페이스북 공동설립자인 크리스 휴즈도 포함됐다. 조지소로스 등 미국의 부자들은 지속적으로 자신들에게 부유세를 부과하라며 대통령 후보들에게 촉구하고 있다. 앞서 지난 미 대선에서도 조지소로스 등은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에게 서한을 보내 부유세 부과를 요청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26 07:50

  • thumbnail
    [column of the week] 베이비부머가 젊은 세대에 남긴 유산은 '빈곤'

    ... 대출을 탕감해주겠다는 약속으로 우리 세대의 지지를 받고 있다. 민주당 하원 지도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같은 이슈에 젊은이들이 지지해주길 원하고 있다. 민주당원들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선출하는 데는 도움이 됐지만. 힐러리 클린턴에게는 충분하지 않았던 청년층의 지지를 얻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공화당도 오늘날의 젊은 진보주의자들이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바뀔 것이라는, 즉 내일의 보수주의자가 될 것이라는 확신이 약해질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

    한국경제 | 2019.06.20 18:15 | 서욱진

  • thumbnail
    트럼프, 18일 출마 선언…내년 3월 '슈퍼 화요일'에 대선후보 윤곽

    ...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다. 여기서 1위를 차지한 후보는 언론의 주목을 받는 데다 선거 자금도 더 많이 몰리기 때문에 경선에서 기선을 잡을 수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2008년 민주당 아이오와주 코커스에서 당시 유력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을 꺾고 1위에 오르면서 유력주자로 발돋움했고, 결국 대선에서 승리했다. 3월 13일 캘리포니아주 등 10여 개 주 예비선거가 동시에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이 지나면 각 당 대선후보의 윤곽이 드러난다. ...

    한국경제 | 2019.06.16 18:02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對 바이든 유력…美 대선, 이민·무역전쟁 '핵심 이슈'

    ... 워런 상원, 피트 부트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코리 부커 상원의원 등 민주당 주요 대권주자 6명 모두에게 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실제 투표 결과는 다를 수 있다. 2016년 대선 때도 여론조사 내내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앞섰지만 결과는 트럼프의 승리였다. 겉으로 드러내진 않지만 내심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샤이 트럼프’ 성향의 유권자가 많았기 때문이다. 승패는 ‘스윙 스테이트(경합주)’에서 ...

    한국경제 | 2019.06.16 18:02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