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13,8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상원 "트럼프 측근, 2016년 대선때 러 정보장교와 협력"

    ... 외신에 따르면 정보위는 이날 2년반 가량 조사를 마치고 공개한 950쪽이 넘는 보고서를 통해 "매너포트가 방첩 활동의 중대한 위협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러시아 측이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바라고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 캠프에서 해킹한 수천통의 이메일을 위키리크스를 통해 폭로하는 등 선거에 개입했음은 특검 수사를 통해 이미 알려진 내용이다. 또 매너포트는 특검 수사 과정에서 이전의 불법 대외 로비를 비롯한 다른 혐의가 드러나 유죄를 ...

    한국경제 | 2020.08.19 07:17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전면등장한 아내 질…바이든 움직이는 '파워우먼' 스포트라이트

    ... 내다봤다. 잠재적 퍼스트레이디로서 중요한 순간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당선시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어떠한 상의 퍼스트레이디가 될지와 관련, 랜디 웨인가튼 미국교사연맹 회장은 미셸 오바마와 엘리너 루스벨트, 힐러리 클린턴을 섞어놓은 조합이 될 것이라고 WP에 전했다. 이들 모두 교육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WP는 바이든 여사가 현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보다는 훨씬 더 대중적이고 활발하게 움직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0.08.19 01:56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빌 클린턴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5분…"36년만에 구경꾼 전락"

    ... 없었다. NYT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연설을 가리켜 "나중에 생각나서 덧붙인 순서나 마찬가지", "눈 깜박하는 사이에 놓칠 수 있는 순간"이라는 등의 수식어로 세월이 무상함을 묘사하기도 했다. 불과 4년 전만 해도 아내인 힐러리 클린턴 당시 대선후보의 곁을 지키던 그의 역할이 급격히 축소된 것은 세대 차이가 아니라 이념 차이 때문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올해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보다 여전히 3살 젊은 클린턴 전 대통령은 현직 시절 '제3의 길'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8.19 00:33 | YONHAP

  • thumbnail
    미셸·샌더스 "트럼프가 美 민주주의 파괴…대통령 자격 없어"

    ...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선출해야 한다”며 “실패의 대가는 상상하기엔 너무도 크다”고 했다. 자칭 ‘민주적 사회주의자’인 샌더스는 4년 전에도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막판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샌더스는 그해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힐러리를 지지하긴 했지만, 경선 과정에서 앙금이 쌓인 샌더스 지지층은 힐러리를 전폭 지지하지 않았고 그 결과 민주당은 대선에서 ...

    한국경제 | 2020.08.18 17:24 | 주용석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극좌의 꼭두각시"…트럼프, 격전지 찾아 바이든 난타

    2016년 힐러리에 내준 미네소타 이어 민주당 전대 열리는 위스콘신 방문 상대당 전당대회 존중 전통 깨고 연설 상당량 바이든 공격하며 집중견제 미국 민주당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대선후보로 확정하는 전당대회의 첫날인 1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격전지를 잇따라 찾으며 집중 견제했다. 그중 한 곳은 공교롭게도 민주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위스콘신주였다. 통상 '남의 집 축제' 때는 주목받을 만한 언행을 하지 않으며 존중하는 ...

    한국경제 | 2020.08.18 15:48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미셸 오바마, 트럼프 직격 "리더십·안정감 대신 혼돈·분열"(종합)

    ... 않다고 생각했다면서 "그 이유가 무엇이든 결국 그러한 선택은 전국 득표에서 거의 300만표를 패배한 누군가를 대통령 집무실로 보냈고, 우리는 모두 그 결과를 안고 살아왔다"고 말했다. 2016년 대선 당시 전국 득표수에선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약 282만표 앞섰지만, 공화당 트럼프 후보가 주요 경합주를 차지, 선거인단 수에서 74표 앞서 당선됐다. 이는 주별 '승자독식' 방식에 따라 전국 득표수가 뒤져도 선거인단 확보에서 앞서면 이기는 미국 대선 제도의 ...

    한국경제 | 2020.08.18 14:51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샌더스 격정호소 "네로 로마 불탈때 바이올린, 트럼프는 골프"(종합)

    '힐러리와 불화' 4년전과 달리 화끈한 지지 "조, 증오와 분열 종식할 것" "전례없는 위기, 가장 중요한 선거…실패대가 너무 커, 힘합쳐 트럼프 격퇴"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우리 민주주의와 경제, 세상의 미래가 위태롭다. 우리는 힘을 합쳐 도널드 트럼프를 물리쳐야 한다"고 말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조 바이든은 우리를 전진시킬 것"이라고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을 폭군의 대명사인 ...

    한국경제 | 2020.08.18 13:40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미국은 새 리더십 필요" 트럼프 성토장

    ...ventional Convention)이라고 표현했다. 이날 바이든 지지 연설자 중 가장 주목받은 이는 마지막 부분에 나온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였다. 이들은 2016년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지명하는 전대 때도 첫날 연설자로 나왔지만 분위기가 확연히 달랐다. 그 때만 해도 민주당은 여당이었고 힐러리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상당히 앞서 패배를 예상하긴 힘든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정권을 ...

    한국경제 | 2020.08.18 13:21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적진 축제에 등장한 공화 인사들 "트럼프에 실망"

    ... 그러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공개 지지했다. 2010년 공화당 소속으로 캘리포니아 주지사에 도전했던 멕 휘트먼 전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도 "내게 선택은 간단하다. 나는 바이든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휘트먼은 2016년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지지한 바 있다. 역시 공화당 소속으로 뉴저지 주지사였던 크리스틴 토드 휘트먼도 나와 "이건 공화당이냐 민주당이냐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에 대한 문제"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에 동참했다. 이 밖에도 평생 ...

    한국경제 | 2020.08.18 12:24 | YONHAP

  • thumbnail
    4년전과 달리…라이벌 샌더스 화끈한 지지 "힘합쳐 트럼프 격퇴"

    "전례없는 위기, 우리의 미래가 위태롭다…실패 대가 너무 클 것" '무관중 연설' 절박한 호소…힐러리때 불협화음과 달리 전폭적 지지행보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이 나라의 현대 역사상 가장 중요한 선거"라며 실패의 대가는 너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지난 4월 중도하차한 '패장' 샌더스 의원은 전당대회 첫날인 이날 연설에서 "우리가 직면한 전례없는 일련의 위기에 맞서 우리는 전례없는 대응을 해야 ...

    한국경제 | 2020.08.18 12: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