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13,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할리우드 유리천장' 깨는 데 앞장 선 메릴 스트립

    ... 터주는 데 힘을 쏟고 있다”고 말한다. 2017년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언쟁으로 화제가 됐다. 트럼프가 SNS를 통해 “가장 과대평가된 여배우”라고 그를 비난했다. 당시 스트립이 힐러리 클린턴 지지를 표현했던 것을 의식한 것이다. 저자는 “메릴은 논란을 마다하지 않고 할 말은 한다. 다만 트럼프와는 다르다. 사람들을 부추겨 분노의 길로 이끌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오현우 기자 ohw@h...

    한국경제 | 2020.08.06 17:41 | 오현우

  • thumbnail
    지지율 낮아도 돈은 트럼프 캠프로…7월 1천952억원 모금

    ... 트럼프 캠프를 앞지른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비록 바이든 캠프의 모금액이 트럼프 캠프에 다시 뒤졌지만,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 4년 전과 비교하면 모금액이 엄청나게 뛰었다. 2016년 대선 레이스 당시 7월 모금액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 측이 8천900만 달러, 공화당 트럼프 후보 측이 8천만 달러였다. 트럼프 캠프는 이번 7월 온라인 기부액이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7월 말 현재 3억 달러(약 3천552억 원)의 현금을 손에 쥐게 ...

    한국경제 | 2020.08.06 15:4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당선 적중한 '대선 족집게' 교수, 이번엔 "바이든 당선"

    ... 부통령의 당선을 점쳤다고 의회전문매체 더힐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릭트먼 교수는 1984년 이후 대부분의 미국 대선 결과를 정확하게 맞췄다. 4년 전 대선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의 당선을 내다봤다.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유력하게 점치는 여론조사가 쏟아지던 때였다. 릭트먼 교수는 대선 승리를 가늠할 수 있는 '13개 명제'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렸다. ...

    한국경제 | 2020.08.06 10:05 | YONHAP

  • thumbnail
    '대선 족집게' 교수의 2020년 美 대선 전망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앨런 릭트먼 미 아메리칸대 교수가 올해 대선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점쳤다. 릭트먼은 1984년 이후 모든 미 대선 결과를 정확히 맞춰 '대선 족집게'로 불린다. 그는 2016년 대선 때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뒤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스스로를 민주당원이라고 밝히지만 대선 예측 땐 철저히 객관적 지표를 토대로 한다고 했다. 릭트먼 교수는 1860년부터 1980년까지 120년간의 ...

    한국경제 | 2020.08.06 07:28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미 대선 없다면 북한·중국과 협상테이블에 있을 것"

    "우리는 북한과 잘하고 있어…힐러리 당선됐다면 전쟁 중일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11월 미국 대선이 없다면 북한, 중국, 이란과 협상 테이블에 있을 것이라며 북한을 자신의 치적으로 다시 한번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정책을 비난한 뒤 "우리가 지금 선거가 없다면 두 가지 일이 일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첫째, 우리 주식시장이 훨씬 ...

    한국경제 | 2020.08.05 23:57 | YONHAP

  • thumbnail
    챈슬러, 새 싱글 '워킹 인 더 레인' 발매 기념 팬 소통…윤하 지원사격 `끈끈 케미`

    ... 끈끈한 케미를 전했다. 챈슬러는 "윤하 목소리의 안정감이 부럽다"고 칭찬했고, 윤하 역시 "깊고 진중한데 가벼운 것까지 할 수 있어 좋다. 곡도 잘 쓰고 노래도 잘하고 음색도 좋다. 챈슬러의 음악을 들으면 순수해지고 동화되는 힐러의 기질을 갖고 있다"고 말하며 서로 간의 신뢰를 드러냈다. 챈슬러와 윤하가 함께 한 `Walking In The Rain`은 오랜 연인에게 새롭게 고백하는 듯한 솔직한 가사가 매력적인 곡이다. 챈슬러 특유의 목소리와 윤하의 차분한 ...

    한국경제TV | 2020.08.05 09:28

  • thumbnail
    트럼프, 네바다주 우편투표 확대에 소송 위협…"법정서 보자"

    ... 확대에 대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11월 3일 예정된 대선 연기 가능성을 전격 거론하는 트윗을 올렸다가 거센 후폭풍에 직면해 9시간 만에 말을 바꾼 바 있다. 더힐은 이날 트윗과 관련, "네바다주는 2016년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승리한 몇 안 되는 주의 하나"라며 트럼프 캠프 측은 올해에는 이곳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미네소타와 뉴햄프셔주도 트럼프 측 타깃이라고 전했다. 앞서 공화당은 우편투표 확대 저지를 위한 법적 대응에 나선 ...

    한국경제 | 2020.08.04 01:13 | YONHAP

  • thumbnail
    [속보] AP “바이든 당선 땐 미군 한국주둔 지지할 것”

    ... 안다"며 "나는 국가안보와 정보 문제를 이해하는데 그런 건 내가 평생 해온 일"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선거캠프에 경험이 많은 외교정책 참모들을 운용하고 있다는 점도 같은 맥락에서 장점으로 지목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참모이던 제이크 설리번,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빌 클린턴과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외교정책 고위관리를 지닌 니콜라스 번스,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토니 블링큰 등이 그런 ...

    한국경제TV | 2020.08.02 16:43

  • thumbnail
    "바이든 당선 땐 미군 한국주둔 지지하는 전통정책 급히 복원"

    ... "나는 국가안보와 정보 문제를 이해하는데 그런 건 내가 평생 해온 일"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선거캠프에 경험이 많은 외교정책 참모들을 운용하고 있다는 점도 같은 맥락에서 장점으로 지목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참모이던 제이크 설리번,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빌 클린턴과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외교정책 고위관리를 지닌 니콜라스 번스,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토니 블링큰 등이 그런 ...

    한국경제 | 2020.08.02 16:2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흔들리는 텃밭' 텍사스행…에너지강국 부각 속 실탄확보

    ... 않았다는 것이다.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현장 행보가 공화당 텃밭인 텍사스의 표심이 최근 들어 흔들리며 경합주로 바뀌는 양상을 보인 가운데 이뤄진데 대해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52%의 득표율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9%포인트 차이로 따돌렸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초접전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텍사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입지 위축은 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진 증가와 맞물려 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7.30 08: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