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801-8810 / 8,9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액 청약예금 유망단지 많네

    ... 나머지 평형이 중·대형 청약예금 가입자 몫이다. 2호선 신당역이 가깝고 주변 왕십리뉴타운 등 개발 호재가 풍부하다. 수도권에서는 용인,화성 동탄신도시,인천 송도국제도시 등을 눈여겨볼 만하다. 용인에서는 이달 상현동 현대힐스테이트(39~85평형·860가구)를 시작으로 5월 동천동 삼성래미안(30~100평형·2400가구),6월 흥덕지구 호반베르디움(40~50평형·250가구) 등이 잇따라 분양된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4.10 00:00 | 이정호

  • 성동구 "힐스테이트 외압 없었다"

    서울 성동구는 9일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이 뚝섬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건설 과정에서의 특혜.외압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정당한 법률 절차에 따랐을 뿐 외압은 없었다"고 밝혔다. 구는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경찰청 협의 결과 아파트 출입로로 예정된 경찰기마대 부지의 매각이 어렵다고 했으나 공공의 이익을 위해 도로 개설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건축심의를 상정했다"고 해명했다. 건축심의는 서울시 건축조례상 사업 부지 면적의 3분의 2 이상에 대해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힐스테이트' 의혹…관련기관 "사실무근"

    `서울 뚝섬의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건립 과정에 특혜와 외압이 있었다'는 9일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 시행사인 KT, 시공사인 현대건설측은 물론, 감사원과 성동구 등 관련 기관들은 일제히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건축 과정에서 개발의 전제조건이었던 경찰기마대 부지 매입 문제가 풀리기전 건축심의가 통과됐다'면서 인.허가 과정에서의 특혜 및 감사원의 외압 의혹을 제기했다.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힐스테이트 의혹' 논란…쟁점은 뭔가

    "절차무시한 특혜" vs "적법절차 사업" KT와 현대건설이 추진한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사업과 관련해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이 9일 특혜 의혹을 제기하면서 사업 추진 내막을 둘러싼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서울숲 힐스테이트는 KT와 현대건설이 성동구 서울숲 인근에 조성하는 445가구 규모의 아파트로, 지난해 11월 분양에서 75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92평형의 경우 역대 최고 분양가(평당 3천250만원)를 기록했다. 김 의원은 "아파트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현대건설 "서울숲 힐스테이트 특혜 없었다"

    현대건설은 9일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의 인허가 관련 특혜의혹에 대해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된 사업으로 특혜는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종수 현대건설 사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논란이 된 서울숲 힐스테이트의 주 출입도로 부지(약270평)는 이미 30년전부터 서울시 도시계획상 도로로 지정돼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도로가 날 것으로 예상하고 사업을 추진했다"면서 "그러나 부지 소유주인 서울경찰청 기마대의 반대에 부딪쳐 1년이상 사업이 지체됐다"고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경찰 ' 스테이트 사업' 특혜의혹 부인

    "땅 시가의 4배 수준 기부채납 받았다" 경찰은 9일 KT와 현대건설 등이 추진중인 서울 성수동 힐스테이트 사업 논란과 관련, `기마대 부지'에 대한 특혜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경찰청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작년 6월 경찰기마대 부지 1천600여평 중 271평을 사업 추진 주최측에 양여하고 대신 기부채납 형식으로 대가를 받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부지는 1969년부터 도시계획상 도로용지로 지정돼 있던 곳으로 힐스테이트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리포트]서울숲 아파트 특혜의혹 제기

    KT와 현대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서울 성수동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사업 인,허가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성동구청와 감사원은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최진기자입니다. 문제의 부지는 성수동 힐스테이트와 인접한 도로용지입니다. 이 곳은 경찰기마대 소유로 전체 271평. 감정가 평당 1400만원입니다. 38년 전인 지난 69년 이 곳은 도시계획도로로 결정됐지만 지금까지 미개발지로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2005년 ...

    한국경제TV | 2007.04.09 00:00

  • 김태환 "KT 서울숲 아파트사업 특혜 의혹"

    서울 성동구청이 지난 2005년 KT와 현대건설이 추진한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개발사업과 관련, 특혜를 제공했으며 이 과정에서 외압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김태환(金泰煥) 의원은 9일 "지난 2005년 9월 KT가 추진한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건설사업에 대해 경찰청과 구청 일부 직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성동구청이 사업계획을 불법 승인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서울시는 도시개발 기본계획인 '지구단위 계획'을 통해 KT측에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감사원 "서울숲 개입의혹, 사실 아니다"

    감사원은 9일 한나라당 김태환(金泰煥) 의원이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개발사업 과정에서 감사원의 부적절한 개입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감사원은 아파트 사업에 대한 건축 인.허가를 재촉한 것이 아니다"면서 "건축심의가 보류돼 손해를 보고 있다는 민원에 대해 조사를 거쳐 `건축심의에 상정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성동구청이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

    연합뉴스 | 2007.04.09 00:00

  • thumbnail
    청약가점제 9월 시행…당첨확률 높이려면…

    ... 쏠리고 있다. 작년 10월 1차 분양 때의 열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용인에서는 삼성물산이 동천동에 준비 중인 '래미안'단지가 눈에 띈다. 전체 2402가구 규모의 초대형 단지다. 광교신도시와 인접한 수지 상현동 힐스테이트(860가구)도 유망 물량이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총점 47점 넘으면 당첨 안정권 > 청약가점제 시행으로 과연 당첨 안정권 점수가 얼마나 될지도 관심이다. 이와 관련,주택산업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07.04.08 00:00 | 이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