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4,4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지선 '소걸음' 통했다…현대백화점 온라인몰 '실속 성장'

    ... 패션몰인 EQL을 비롯해 건강식 전문몰인 그리팅몰, 프리미엄 식품만 판매하는 현대식품관투홈 등 3개를 선보였다. 같은해 12월엔 복지몰 전문 기업인 이지웰을 인수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기존 더현대닷컴, 온라인면세점(이상 백화점), 현대H몰(홈쇼핑), 더한섬닷컴, H패션몰(이상 한섬), 리바트몰 등까지 합친 그룹 온라인 전체 매출은 4조7000억원에 달했다. 전년 대비 28% 늘었다. 2017년(2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4년 만에 두 배로 증가한 셈이다. 외형으로 ...

    한국경제 | 2022.01.25 17:25 | 박동휘

  • thumbnail
    "냉장고·세탁기 두번 사지 마세요"'…LG전자의 'UP 가전' 승부수

    ... 방침을 반영한 ‘LG UP(업) 가전’을 공개했다. 새로 나온 기능을 이전에 구입한 모델에도 적용할 수 있는 가전이다. LG전자는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LG UP 가전을 소개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사진)은 “고객은 제품 구매자가 아니라 사용자”라며 “가전을 판매만 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사용자가 더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수시로 업그레이드해주는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1.25 17:20 | 이수빈

  • thumbnail
    "업그레이드 통해 새 가전처럼"…LG전자, 'UP가전' 선봬

    ... 'UP가전' 제품을 선보인다고 25일 발표했다. UP가전은 제품 출시 이후 이용자의 제품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제품에 대한 불편함·개선사항 등을 파악해 새로운 기능, 서비스 등을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UP가전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TV | 2022.01.25 17:06

  • thumbnail
    한 번 충전에 1000㎞ 달린다…세상을 홀린 전기車·車·車

    ... 전기차의 주행거리가 500㎞ 안팎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단순히 배터리 크기를 키우는 방식으로 주행거리를 늘린 게 아니라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전 EQXX의 배터리 용량은 약 100㎾h로, 시판 중인 S클래스급 대형 전기 세단 EQS의 배터리와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비전 EQXX의 주행거리는 EQS의 두 배 이상인데, 이는 전기 구동 시스템 효율을 크게 높였기 때문이다. 비전 EQXX의 에너지 효율은 ㎾h당 약 9.6㎞로, ...

    한국경제 | 2022.01.25 15:32 | 도병욱

  • thumbnail
    "1회 충전으로 420㎞ 주행"…볼보 첫 전기차 온다

    ... 속도를 올리는 데 4.7초가 걸리는 등 전기차 특유의 부드럽고 민첩한 가속 성능을 제공한다. 다양한 도로 및 날씨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도 적용됐다. 40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한 78㎾h 배터리는 1회 충전 시 약 420㎞의 주행거리(WLTP 기준)를 제공한다. WLTP보다 더 엄격한 국내 기준 주행거리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XC40 리차지는 볼보가 국내 시장에 내놓는 첫 번째 전기차다. 2019년 미국에서 처음 ...

    한국경제 | 2022.01.25 15:22 | 도병욱

  • thumbnail
    부산기업 현장 재해법 대응 분주…불안·우려 목소리도

    ... 가이드라인이 없어 대응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같은 철강업체 G사는 "법 기준이 모호해 대응하기 어렵다. 사례가 발생하면 구체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법 대응에 따른 경영 부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해운업체 H사는 "안전 조치를 위한 컨설팅 비용과 관련 설비 구축 비용이 부담된다"고 응답했다. 건설 하도급 업체인 I사는 "원청 안전관리비도 하도급 업체가 떠안아야 할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자동차 부품업체 J사는 "안전관리 ...

    한국경제 | 2022.01.25 14:47 | YONHAP

  • thumbnail
    이지나 "H&M 같은 기성복 아닌 맞춤복 만드는 연출가 되겠다"

    ... 배우와 라이선스 대작 위주로 흘러가는 국내 뮤지컬계의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천편일률적인 작품이 아니라 독특한 작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출 역시 좋은 창작 뮤지컬을 계속 무대에 올리는 게 목표다. "저는 기성복인 H&M 같은 사람이 될 생각이 없어요. 작지만 디자이너 이름을 건 브랜드 같은 연출가, 콘텐츠 발굴자로 남고 싶어요. '이지나 표' 맞춤복 같은 거죠. 제가 직접 콘텐츠가 될 만한 것을 찾아 나서서 좋은 뮤지컬로 만들어 보겠습니다. ...

    한국경제 | 2022.01.25 13:57 | YONHAP

  • thumbnail
    벤츠, 올해 전기차 3종 국내 출시…전동화·온라인 판매 '박차'(종합)

    ... 주행할 수 있다. 더 뉴 AMG EQS 53 4MATIC+ 는 메르세데스-AMG 브랜드가 선보이는 최초의 순수 전기차 모델이다. 최고출력 484㎾, 최대토크 950Nm의 성능을 발휘하며 3.8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할 수 있다. 요하네스 슌 벤츠코리아 제품·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작년 글로벌 반도체 수급난 여파로 자동차 업계 전반이 어려웠지만, 성공적 관리로 반도체 여파를 최소화했다"며 "고객에 대한 차량 인도 일정을 최대한 단축하기 ...

    한국경제 | 2022.01.25 13:34 | YONHAP

  • thumbnail
    업그레이드만으로 새 가전 된다는 LG전자…가격도 오를까?

    ... 제품 교체 주기가 길어질 수 밖에 없고 기존 가전보다 연구개발 비용이 더 든다는 점에서 가전 가격이 오를 것이란 얘기다. 이는 소비자들이 가장 궁금해할 부분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이에 대해 일단 선을 그었다. 류재철 LG전자 H&A(홈어플라이언스 & 에어솔루션) 사업본부장(부사장· 사진 )은 "1월에 출시하는 가전 6종에 대해서는 UP가전 라인이라는 이유로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

    한국경제 | 2022.01.25 13:33 | 최수진

  • thumbnail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계속 새 제품처럼…'LG UP 가전' 출시

    ... 새 기능 추가…올해 UP가전 20개 출시 예정 "가전 리더십 바탕으로 고객에 제품 넘어서는 혁신 경험 줄 것" LG전자가 가전제품을 고객에 맞춰 끊임없이 진화시킨다는 개념을 담은 'LG UP(업) 가전'을 출시한다. LG전자 H&A 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LG UP가전은 계속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

    한국경제 | 2022.01.25 13: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