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195,6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하선, '1년 전vs후' 180도 달라진 시어머니 생신 D-DAY 포착 ('며느라기2')

    8일 첫 공개되는 ‘며느라기2...ing’에서 박하선이 1년 만에 확 달라진 시어머니의 생신을 맞는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는 혹독한 며느라기를 벗어나려는 순간 뜻밖의 소식을 접하게 된 민사린(박하선 분)의 K-임산부 성장일기를 그린다. 대한민국을 뒤흔들었던 K-시월드 격공일기에 이어 임신, 육아, 이혼 등 가족 구성원들에게 닥친 현실적인 문제들로 한층 더 깊어진 공감을 선사하...

    텐아시아 | 2022.01.07 08:34 | 차혜영

  • thumbnail
    "신인 화가 그림이 4000만원?"…엄마찬스 논란에 '시끌'

    최근 영국에서 급부상한 신비주의 신진 화가가 팝스타 마돈나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를 두고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유망주라는 평가와 '엄마 찬스'로 유명해진 것 아니냐는 시각이 공존하고 있다. 6일 영국 매체 가디언 등에 따르면 '레드(Rhed)'라는 가명으로 활동 중인 젊은 화가가 마돈나와 영화감독 가이 리치의 맏아들 로코 리치(22)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레드는 2018년부터 영국 런던의 ...

    한국경제 | 2022.01.06 18:41 | 이보배

  • thumbnail
    "물적분할 후 재상장 규제해야" vs "전 세계 유례없다"

    상장사가 핵심 사업부를 자회사로 쪼갠 뒤 상장하는 ‘물적분할 후 재상장’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대선 후보들도 대안을 내놓는 등 정치권까지 이 논란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물적분할 규제에 대한 의견은 크게 엇갈려 접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논란의 시작은 유동성이었다. 최근 2년간 증시에 엄청난 유동성이 흘러들어오자 기업들은 잇따라 알짜 회사를 물적분할한 후 별도로 상장해 막대한 사업 자금을 빨아들였다. 그러나 물적...

    한국경제 | 2022.01.06 17:38 | 심성미/고재연/서형교

  • thumbnail
    파국 치닫는 국민의힘…"더 못참아" vs "대선 안치를건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윤석열표’ 쇄신안 거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당직자 임명 강행, 이 대표와 의원들 간 정면 충돌, 국민의힘 의원들의 이 대표에 대한 사퇴 촉구 결의안 채택. 이 모든 게 6일 하루 동안 벌어졌다. 윤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전면 해체’라는 극약 처방을 내린 다음날에도 국민의힘 내에서는 충돌 양상이 이어졌다. ○윤·이·당내 의원 간 내홍 이날 오전 8...

    한국경제 | 2022.01.06 17:23 | 성상훈

  • thumbnail
    안철수 "다윗이 골리앗 이길 수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6일 “대한민국 정치에서 다윗이 골리앗을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이 필요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거대 여야의 대선 후보 모두 주춤한 가운데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하자 한껏 고무된 모습이다. 안 후보는 “아직도 추격자”라며 “국민께서 한 번 눈길 주셨다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고 당내 분위기를 다잡았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한국경제 | 2022.01.06 17:15 | 이동훈

  • thumbnail
    [데스크 칼럼] 현대차의 '혼다 추월'이 주는 교훈

    148만9000대 vs 146만6000대. 현대차·기아가 지난해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일본의 혼다보다 약 2만3000대를 더 팔아 5위에 올랐다는 소식이다. 현대차보다 27년 앞선 1959년 미국에 진출한 혼다를 처음으로 따라잡았다. 현대차의 미국 진출사(史)에서 ‘혼다 추월’이 갖는 의미는 작지 않다. 현대차가 울산공장에서 생산한 엑셀을 미국으로 처음 실어 보낸 건 1986년이다. 아시아의 작은 나라에서 ...

    한국경제 | 2022.01.06 17:13 | 류시훈

  • thumbnail
    오세훈 vs 김인호…'시장 발언 중지' 조례 두고 SNS 설전

    오 "사과는 스스로 하는 것"…김 "존중부터 회복해야" 서울시의회에서 서울시장의 발언을 멈추고 퇴장을 명령할 수 있는 조례안이 의결된 것과 관련해 오세훈 시장과 김인호 시의회 의장이 6일 SNS(소셜미디어)에서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주의 역주행'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대한민국은 거꾸로 가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새해 들어 시의회의 사과 강제 조례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검경의 통신내역 조...

    한국경제 | 2022.01.06 15:44 | YONHAP

  • thumbnail
    尹과 安 단일화한다면...윤석열 32.7% vs 안철수 43.5%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야권 단일화에 나설 경우 안 후보가 윤 후보를 앞지른다는 여론조사가 6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회사인 알앤써치가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한 결과에 따르면, 윤 후보와 안 후보가 단일화를 추진할 경우 지지할 후보를 물은 결과 윤 후보는 32.7%, 안 후보는 43....

    한국경제 | 2022.01.06 14:52 | 조미현

  • thumbnail
    창원소방본부 '불공정 인사' 논란…본부-노조 간 공방

    노조 "내근직이 먼저 승진" vs 본부 "현장직 차별 없어" 경남 창원소방본부에서 불공정 인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이 6일 제기됐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소방지부 창원소방지회는 이날 창원시청 앞에서 "창원소방본부의 정체되고 굳어진 승진 특례를 전 국민에게 알리겠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창원소방지회는 외근 현장직보다 내근 사무직이 더 빨리 승진하고 직원의 의견을 무시하는 등 일방적인 인사가 단행됐다고 주장했다. 단체가 밝힌 2021년 하반기 ...

    한국경제 | 2022.01.06 13:50 | YONHAP

  • thumbnail
    최단기간 20승 현대건설 vs 시즌최다 13연승 도로공사…8일 빅뱅

    현대건설은 V리그 여자부 최초 30승 도전도 도로공사는 단일 정규리그 최다인 14연승 도전 20경기에서 19승을 거둔 '1위' 현대건설과 최근 12연승 행진을 이어간 '추격자' 한국도로공사가 양보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현대건설과 도로공사는 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기록'과 '기세'를 걸고 맞붙는다. 현대건설은 20경기에서 19승(1패)을 거두며 승점 56을 쌓았다. 도...

    한국경제 | 2022.01.06 10: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