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4191-194200 / 195,6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6 청약 유망지역 집중분석] (2) 풍산 vs 도촌..전문가 조언

    성남 도촌지구와 하남 풍산지구에 들어설 아파트의 성격과 규모는 크게 다르다. 도촌 지구에선 주공아파트,풍산 지구에선 민간 아파트 위주로 분양된다. 아파트 규모도 도촌은 임대 아파트를 포함,18~45평형인 데 반해 풍산은 18~70평형으로 중·대형 평형이 상대적으로 많다. 도촌 지구에서 나오는 4월 분양 물량(29·32평형 408가구)은 청약저축 가입자들만 청약할 수 있다. 그런 만큼 가입 기간과 무주택 기간이 오래된 청약자일수록 유리하다...

    한국경제 | 2006.01.02 00:00 | 조재길

  • 사립학교법 개정안 국회 통과 이후에도 논란 계속되는데…

    ... 운영 자체가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사학들은 학교운영위원회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교직원 노조가 이사회의 경영에 상당부분 介入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비리사학 막아야 한다'vs'초가삼간 다 태운다' 정부와 열린우리당이 사립학교법을 개정하는 이유는 비리사학의 출현을 막기 위해서다. 학교 운영을 위한 정책결정을 하는 이사회 구성원의 대부분이 친인척 등 이사장 側近으로 구성돼 있어 비리를 보고도 默認하기 때문에 ...

    생글생글 | 2006.01.01 13:20

  • thumbnail
    삼성·LG 7세대라인 가동‥40인치대 LCD 표준 놓고 '한판 대결'

    ... 소니를 제외한 일본 업체들과 공동보조를 맞춰 42,47인치를 표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LCD패널 3위 업체인 AUO를 비롯 대만 LCD업체들도 LG필립스LCD 규격을 따르고 있어 40인치대 표준을 둘러싸고 '삼성-소니' vs 'LG-대만-일본 연합군'의 전선이 형성돼 가고 있다. 과거 10인치대(5세대 라인) 모니터를 둘러싼 주도권 다툼 때도 패배한 업체들이 '울며겨자먹기'식으로 선두업체의 기준을 따를 수밖에 없었던 쓰라린 경험이 있어 이번 40인치대 ...

    한국경제 | 2006.01.01 00:00 | 김형호

  • [한국경제TV 베스트 프로그램] (1일) '2006 주식시장 대전망' 등

    ... 세우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한국 증시를 주식 전문가들과 함께 분석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국증권 조홍래,현대증권 장승철,우리투자증권 박천웅 리서치센터장이 2006년 주식시장을 전망하고 효과적인 투자전략을 세워본다. ◇2006 한국증시 vs 80년대 미국증시(오전 10시)=2005년 896포인트로 출발했던 한국 증시가 오랜 기간 저항선이었던 1000포인트를 가볍게 돌파하며 이제는 1300선을 훌쩍 넘어섰다. 우리 증시의 이런 상승 흐름은 23년 전 미국증시의 모습과 여러 ...

    한국경제 | 2005.12.30 00:00 | 김재창

  • [브리핑] [퀀트전략] 2006년 한일 공동 랠리 기대...대우증권

    ... 기여하고 있다. 그동안 주가 상승 규모가 컸음에도 불구하고, GDP대비 주가 수준으로 보거나 PER 밸류에이션으로 봤을 때, 양 시장 모두 추가적인 상승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판단된다. ■ 체질 개선을 완성하고 있는 한국 기업 vs. 회생하고 있는 일본 기업 한국 기업들은 양호한 펀더멘탈이 이미 2~3년 전부터 시작되어 현재까지 이어지면서 체질 개선이 완성되어 가고 있다. 반면 일본 기업들은 불황의 늪을 이제 막 벗어나 회생의 길에 접어든 단계로서, 턴어라운드라는 ...

    한국경제 | 2005.12.29 10:49

  • [브리핑] [자동차] 현대차 (00538), 기아차 (00027) - 주가 강세 새해에도 지속될 전망...한국투자증권

    ... 수출이 본격화(8월 319대, 9월 943대, 10월 2,583대, 11월 4,094대)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이는 미국공장에서 신형 Sonata를 생산하고 있어 올 들어 Sonata 수출이 급감(2004년 연간 124,513대 vs 올 11월까지 67,413대)하고 있고, 11월 23일 Santa Fe 후속 출시로 Santa Fe 역시 수출이 급감(2004년 연간 193,181대 vs 올 11월까지 112,974대)한 점을 고려하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5.12.28 08:29

  • 사학 자율성 vs 교육 공공성 공방 예고

    한국사학법인연합회 측이 28일 제기한 개정 사립학교법 헌법소원은 결국 헌법재판소가 학교법인의 자율성과 교육의 공공적 기능 가운데 어느 쪽에 무게를 두느냐로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연합회 측이 문제 삼은 개정 사학법 조항은 개방형이사제,감사선임규정,이사장 친족의 이사 참여 제한,대학평의원회규정 등 9가지다. 특히 개인이 사유재산을 기부해 만든 '재단법인'은 사적자치와 시장경제 원리에 따라 외부의 간섭 없이 자율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것이 이...

    한국경제 | 2005.12.28 00:00 | 김병일

  • "적의 텃밭을 공략하라"..대선.부산은행 vs 무학.경남은행

    '적의 안방을 노려라.' 부산과 경남지역의 소주업체들과 지역은행들이 서로 상대방의 본거지에 들어가 마케팅을 펼치며 '땅' 빼앗기에 나서고 있다. 적진에서 총성 없는 전쟁을 벌이고 있는 셈으로 지역에서의 매출이 한계에 달하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가장 치열한 전쟁을 벌이고 있는 업종은 소주업체.부산과 경남의 소주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대선주조(시원소주)와 무학(화이트소주)이 자존심을 걸고 한치의 양보 없이 상대방 ...

    한국경제 | 2005.12.28 00:00 | 김문권

  • [볼록렌즈] 여당은 단독 국회 강행,제1야당은 "악법 철폐없는…"

    ○…여당은 단독 국회 강행,제1야당은 "악법 철폐없는 한 등원 없다".핏발 선 정치,기구하고 기막힌 '대연정 추파극(劇)'의 대반전. ○…통념 깨고 수직상승한 한국 증시,"삼순이와 닮았다" 비교론 등장. 곳곳에 남아있는 편견 깨뜨리는 멋진 신호탄 되기를. ○…구제금융 전문기구 IMF,돈 빌려줄 곳 못찾아 사업전환 비상.한발 앞서 움직이는 초(超)국적 민간자본 vs 변신 소홀했던 노(老)기관의 예고된 운명.

    한국경제 | 2005.12.28 00:00 | 이학영

  • thumbnail
    법정다툼까지 간 한진그룹 2세 형제들

    '1+3(장남과 3남) vs 2+4(차남과 4남)'의 갈등이 폭발하나. 28일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차남인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과 4남 조정호 메리츠증권 회장이 유산 상속을 둘러싸고 맏형인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을 상대로 법정소송을 제기,그동안 잠복돼 있는 4형제간 반목과 갈등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3남인 한진해운의 조수호 회장을 포함한 이들 4형제는 고 조중훈 회장의 유지에 따라 대한항공 한진중공업 메리츠화재(옛 동양화재)의 ...

    한국경제 | 2005.12.28 00:00 | 김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