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6,9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37.0% vs 윤석열 44.1%…양자·다자 모두 尹 우위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1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다자대결을 실시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44.1%, 이재명 후보 37.0%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7.1%포인트다. 지난 조사 격차(9.8%)보다 2.7%포인트 좁혀졌다. 이어 안철수...

    한국경제 | 2021.11.24 09:38 | 홍민성

  • thumbnail
    카카오vs네이버, 치열해지는 의료 빅데이터 경쟁[한경 엣지]

    네이버와 카카오의 의료 빅데이터 경쟁이 치열합니다. 의료 빅데이터를 모아 헬스케어 산업에 진출하겠다는 복안인데요. 과거부터 의료 빅데이터 사업을 전개해오다가 최근 들어 관련 업체들에 투자를 진행하면서,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의료 빅데이터 업체 휴먼스케이프와 투자 계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카카오는 신주 발행을 통해 휴먼스케이프 지분 20%를 확보하고 최대주주에 오릅니다. 휴먼스케이프는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플랫...

    한국경제 | 2021.11.24 01:02 | 구민기

  • thumbnail
    전기차 제왕 vs 월가 황제 해묵은 불화…결국 법정 갔다

    세계 1위 부호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월가의 황제’로 불리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CEO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두 회사가 최근 신주인수권 계약을 둘러싸고 소송전에 들어가면서 더욱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와 JP모간의 좋지 못한 관계는 과거부터 지속돼온 것이라고 보도했다. JP모간은 과거 머스크에게 “JP모간을 테...

    한국경제 | 2021.11.23 17:36 | 허세민

  • thumbnail
    법정으로 간 보겸 '보이루' 논쟁…"인사일 뿐"vs"여혐 표현"

    BJ 겸 유튜버 보겸(본명 김보겸)이 방송에서 사용한 '보이루'라는 용어가 여성혐오라고 지적한 논문을 둘러싼 소송이 본격 시작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85단독 김상근 판사는 23일 보겸이 세종대 윤지선 교수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첫 변론 기일을 열었다. 앞서 윤 교수는 2019년 철학연구회 학술잡지에 게재한 '관음충의 발생학'이라는 논문에서 보겸이 유행시킨 '보이루'라는 용어가 여성혐오...

    한국경제 | 2021.11.23 16:03 | 김수영

  • thumbnail
    이준석 “경찰, 성비 맞춰” vs 文 "남경·여경 문제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흉기난동 사건과 관련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경찰의 부실 대응을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으로 '여경 무용론'까지 번지는 등 '젠더 갈등'으로 확산할 조짐이 보이자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야당에서는 그러나 "성비를 맞추겠다는 정치적 목적으로 자격요건을 두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

    한국경제 | 2021.11.22 16:13 | 조미현

  • thumbnail
    李 "국가가 주도" vs 尹 "개인의 자유 보장"…상반되는 국가관

    “위기 국면을 잘 관리하면 다른 나라보다 반 발짝 앞서 무한한 기회를 누리는 선도국가로 갈 수 있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민주주의는 자유를 지키기 위한 것이고, 자유는 정부 권력의 한계를 그어주는 것이다.”(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가운데 여야 대통령선거 후보가 22일 서로 다른 국가관을 내세우며 정면으로 부딪혔다. 이 후보는 국가 주도의 국정 운영을, 윤 후...

    한국경제 | 2021.11.22 15:40 | 조미현

  • thumbnail
    윤석열 40% vs 이재명 39.5% '초박빙'…李 급상승

    차기 대선후보 5자 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9~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40.0%, 이재명 후보 39.5%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0.5%포인트로, 사실상 동률이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주 대비 7.1...

    한국경제 | 2021.11.22 11:10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40% vs 이재명 39.5% '초접전'…지지층 결집 시작됐다

    차기 대통령선거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가 0.5%포인트 차이로 '초접전'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윤 후보가 누리던 컨벤션 효과(정치 이벤트가 끝난 뒤 지지율이 오르는 현상)가 끝나고 여야 후보의 지지층이 결집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9~20일 전국 성인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

    한국경제 | 2021.11.22 11:09 | 조미현

  • thumbnail
    文 '국민과의 대화' 엇갈린 평가…"진솔" vs "빛바랜 개살구"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한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를 두고 여야에서 엇갈린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진솔한 시간이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국민의힘은 빛바랜 개살구라며 혹평했다. 조승래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에서 "대통령은 국민의 고단했던 시간을 위로했고 국민은 정부의 노력을 격려했다"며 "국민과 정부가 합심해 코로나를 이겨내고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한발 나아갔기에 가능했던 ...

    한국경제 | 2021.11.22 10:10 | 김대영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망 중립성 충돌…ISP "사용료 내라" vs 플랫폼 "이중과금"

    ‘오징어 게임’과 같은 한국 제작사의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 다시 조명받는 문제가 있습니다. 바로 트래픽 문제죠. 넷플릭스와 같은 글로벌 플랫폼 기업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 시청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국내 트래픽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플랫폼 업체와 국내 인터넷망을 구축한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 간 망 사용료 분쟁이 수면 위로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관련 이슈를 정리해 봅시다. 망 중립성 ...

    한국경제 | 2021.11.22 09:02 | 정영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