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16,9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용건 "난 머리숱 많아"vs백일섭 "흰머리 안 나"…논스톱 '탈모 토크'

    '그랜파' 박근형, 백일섭, 김용건이 '탈모 토크'를 진행한다. 20일 방송되는 MBN '그랜파'에서는 제주도 여행 마지막 날, 여유로운 아침 식사를 즐기던 국민 할배 박근형, 백일섭, 김용건과 도경완이 '탈모' 이야기에 급발진하며 서로의 고충을 공유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평균 나이 75.5세의 후진 없는 '탈모 토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던 중 박...

    연예 | 2021.11.19 10:55 | 김소연

  • thumbnail
    "여자 김선호 됐다" 간통 억울하다는 황보미 vs 고소인 "증거 有"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황보미가 불륜으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한 가운데 황보미 측은 전 남자친구가 자신이 유부남이란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반면 고소인 측은 황보미가 자신의 남편이 유부남이란 사실을 알고 만난 정황 증거들이 있다며 반박했다. 황보미의 위자료 청구 소송은 지난 18일 SBS 연예뉴스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고소인 A 씨는 B 씨(황보미)가 2년 가까이 자신의 남편과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왔고 가정을 파탄에 이르...

    한국경제 | 2021.11.19 08:02 | 김예랑

  • thumbnail
    "낮에는 여성 숭배, 밤에는 집단 성폭행" 코미디언 발언에 인도 '들썩'

    '나는 두 개의 인도에서 왔다'는 주제로 인도의 현실을 꼬집은 코미디언의 발언에 현지 사회가 들썩이고 있다. 18일 CNN 등 외신은 인도 코미디언 비르 다스가 지난 12일 미국 워싱턴 D.C.의 존 F. 케네디 센터에서 스탠드업 공연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는 낮에는 여성을 숭배하지만, 밤에는 집단 성폭행하는 인도에서 왔다"고 말했다. 인도인들이 여러 힌두교 여신을 모시고 있지만 동시에 성폭...

    한국경제 | 2021.11.18 18:30 | 이보배

  • thumbnail
    '美 부활 vs 韓 자존심'…고진영·코다, 마지막 승부

    넬리 코다(23·미국)의 ‘굳히기’냐, 고진영(26)의 막판 뒤집기냐.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GC(파72)에서 세기의 대결이 벌어진다. 무대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고진영과 코다가 세계랭킹, 올해의 선수, 시즌 상금 등 개인 타이틀을 두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올 시즌은 코다와 고진영이 양분했다. 상반기는 코다의 시간이었다. 시...

    한국경제 | 2021.11.18 17:58 | 조수영

  • thumbnail
    삼성 vs 두산, 2파전된 방배6구역…현대건설은 빠진 이유

    삼성물산과 두산건설이 참여하는 서울 서초구 방배6구역 재건축사업의 시공자 선정 절차가 임박한 가운데, 유력한 주자로 여겨졌던 현대건설의 불참 이유가 뒤늦게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방배 6구역 조합은 2016년 DL이앤씨(옛 대림산업)를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약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지난 9월 계약을 해지했다. 최근 조합이 진행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는 삼성물산, 두산건설 등 2개사가 참석했다. 조합은 예정대로 12월20일 오후...

    한국경제 | 2021.11.18 17:52 | 김하나

  • thumbnail
    대구 중학생 난동 사건이 부른 '촉법소년' 논란

    지난 16일 대구 불로동의 한 식당에서 가게 주인을 위협하고 행패를 부린 13~15세 중학생 3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평소 식당 앞에서 자주 담배를 피우는 것을 알고 있던 식당 주인이 “가게 앞에서 흡연하지 말라”고 지적한 것에 불만을 품고 지난 10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손님을 내쫓고 기물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우린 사람 죽여도 교도소 안 간다”고 말한 것...

    한국경제 | 2021.11.18 17:51 | 장강호/양길성

  • thumbnail
    김종인 vs 중진 '힘겨루기'…尹, 누구 손 들어줄까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도 전에 삐거덕거리고 있다. 선대위의 ‘원톱 사령관’을 맡게 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당내 중진 의원 간 헤게모니 다툼이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TBS교통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선대위 1차 명단이 나올 때가 지났다. 난항이 있는 것 같다”며 선대위 인선을 두고 윤석열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견해차를 공식화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윤 후보...

    한국경제 | 2021.11.18 17:34 | 좌동욱

  • thumbnail
    진중권, 한준호 '영부인 국격' 실언에 "선거운동인지 낙선운동인지"

    ... 논문"이라고 김건희 씨를 둘러싼 의혹들을 열거했다. 이어 "범죄혐의 가족을 청와대 안주인으로 모셔야 할까요?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두 후보 부인을 비교하는 과정에서 '두 아이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라는 비유를 한 점이다. 김혜경 씨 슬하에는 두 아이가 있으며 김건희 씨는 출산하지 않고 반려동물만 키우고 있다는 점을 가지고 비교했다는 비판을 받을 대목이었다. 논란이 되자 한 의원은 해당 표현을 ...

    한국경제 | 2021.11.18 16:59 | 이미나

  • thumbnail
    대선후보 5자 대결, 윤석열 47.7% vs 이재명 33.3%

    차기 대선후보 5자 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두 자릿수 격차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조사기관 알앤써치가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5~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47.7%, 이재명 후보 33.3%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4.4%포인트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후보 4.7%, 안철...

    한국경제 | 2021.11.18 16:41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36% vs 이재명 35% '박빙'…격차 줄어들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었다는 한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여야 정당 지지도 격차도 좁혀졌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지난 15~17일 합동으로 실시한 11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에 따르면, 차기 대선 4자 가상대결에서 윤석열 후...

    한국경제 | 2021.11.18 13:53 | 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