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4901-194910 / 197,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유vs서울, 16.9% 시청률 기록

    지난 20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K-리그 FC서울의 경기가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졌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축구팀인 만큼 이날 경기장은 만원사례를 이뤘으며, 특히 전국 시청률 16.9%(AGB닐슨)를 기록, 축구팬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전국시청률 조사기관인 AGB닐슨은 '남자 10대(11%)와 40대(11%)가 가장 많이 봤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크리스 이...

    한국경제 | 2007.07.21 00:00 | sin

  • thumbnail
    [맨유 방한 친선경기] 골문은 나에게 맡겨 ‥ 김병지 VS 반데사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C 서울의 친선경기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다. '축구의 지존'이라 불리는 맨유팀의 방한과 세계적인 축구스타 루니와 호날두의 플레이를 가까이서 볼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한국축구팬들은 흥분하고 있다. 맨유전 중계를 보기위해 수많은 축구팬들은 경기장 또는 TV앞으로 몰려들었다. 예상대로 맨유의 공격 주축 웨인 루니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선발로 출격했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은 공격...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mina76

  • 한나라 순회토론회 출발부터 '삐걱'... 李 "TV토론 줄이자" vs 朴 "일정 흔들지마라"

    한나라당 대선 후보들의 공식 경선전이 21일 시작된다. 각 후보들은 경선이 실시되는 내달 19일까지 전국 13곳에서 열리는 합동연설회와,21일부터 개최되는 TV토론회가 '마지막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고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밑바닥으로" 이명박 후보 측 진수희 대변인은 20일 "이번 경선구도를 '이명박이냐 아니냐'로 유도함으로써 본선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정책을 통한 포지티브 캠페인이 전략"이라고 말했다. 검증 공방...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홍영식

  • thumbnail
    오싹한 공포에 더위가 싸악~ 자유로 귀신 저리가라! 처키 신정환 온다!

    ... 유령선의 선장 잭 스페로우로의 브라이언. 처키의 신정환과 강시로 변신한 이계인. 그리고 저승사자가 되어 온 최기환 아나운서의 깜짝 등장. 언제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르는 이들의 활약상을 기대한다. '유령선의 괴수'에 도전한 “이계인 VS 현영”. 이계인 “죽어도 같이 죽고, 살아도 같이 살자. 현영에 대한 이계인의 불멸의 사랑. 하지만 들통난 그의 본능적인 움직임. 막상 귀신이 나타나니, 현영을 뒤로한 채 혼자 도망간다. 출연자들을 악어와 맞딱뜨리고 이들은 악어의 ...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saram001

  • 코스피 보합권 등락..외국인 팔자'vs 기관 '사자'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팽팽한 매매공방을 펼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19일 오전 9시47분 현재 전날보다 5.66포인트(0.29%) 상승한 1936.36포인트를 기록중이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프로그램 매수세 유입으로 장중 1950P를 회복하기도 했지만 외국인 매물에 밀려 1930P를 하회하는 변동성을 보여줬다. 이시간 현재 외국인은 942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하며 나흘째 대거 차익실현에 나서고 있다. 개인은 사흘만에 순매도로 돌아...

    한국경제 | 2007.07.19 00:00 | ramus

  • 글로벌 리스크 증가vs국내 수급 견조..뭘 살까?

    대우증권은 19일 최근 장세에서 그동안 시장 PER 상승을 주도했던 섹터보다는 금융, 필수소비재, 유틸리티 등의 섹터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이 증권사 이인구 연구원은 "글로벌 증시의 강세 이면에는 미국 VIX지표의 상승(주식시장의 변동성 증가를 의미), 유가상승과 달러가치 하락, 중국 GDP발표, 서브프라임/CDO 충격 지속 등의 리스크 요인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증시에서는 주식형 수익증권으로의 자금 유입이 지속되고...

    한국경제 | 2007.07.19 00:00 | ramus

  • thumbnail
    직장인 이직 이유, 2030 '연봉' VS 4050 '회사 경영난'

    남녀간도 차이, 남성은 '비전' VS 여성은 '개인과 가족 사정'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사라지고 이직이 일반화되긴 했지만 이직을 하게 된 이유는 입장별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060300) ( www.incruit.com )가 리서치 전문기관 엠브레인( www.embrain.com )과 함께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937명을 대상으로 이직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연령별ㆍ성별로 이직 ...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aile02

  • 李 "의혹 풀릴것" vs 朴 "대역전 발판"...한나라, 19일 첫 대선후보 청문회

    한나라당이 대선 경선후보를 대상으로 정당 사상 최초로 실시하는 검증청문회가 19일 개최된다. 경선 기간 내내 최대 이슈였던 검증문제가 어느 후보에게 유리하게 귀결되느냐가 결정되는 중요 분수령이다. 당사자들로선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자세히 해명할 수 있는 기회일 수도 있지만 자칫하면 또다른 의혹에 휩쓸릴 수도 있는 '양날의 검'이다. 그러나 이번 청문회는 시작도 하기 전에 '부실 청문회'가 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검...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김인식

  • 이직 이유, 20~30대 "연봉" vs 40~50대 "경영난"

    직장인들이 이직을 하게 되는 이유가 연령대에 따라, 혹은 성별로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리서치 전문기관 엠브레인(www.embrain.com)과 함께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937명을 대상으로 이직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30대는 '연봉이 낮아서'(17.6%)를 가장 많이 꼽은 반면, 40~50대에서는 '회사의 경영난으로 어쩔 수 없어서'(12.5%)라는 답변이...

    연합뉴스 | 2007.07.18 00:00

  • thumbnail
    ['덜 받는 국민연금'] 개인연금과 수령액 비교해보니… 82만원 vs 73만원

    월소득 360만원 자영업자 9만원 차이 월 소득 360만원인 자영업자 A씨(30세)가 30년간 똑같은 금액을 개인연금과 국민연금에 각각 부으면 나중에 얼마씩을 받게 될까. 전제는 A씨가 올해부터 2036년까지 30년간 연금보험료를 내고 2037년(60세)부터 2054년(77세)까지 18년간 연금을 받는다는 조건이다. 연금수령 시기가 2033년까지 65세로 늦춰진다는 조건은 무시했다. 국민연금연구원과 민간 K보험사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A씨는...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