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4911-194920 / 197,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직 이유, 20~30대 "연봉" vs 40~50대 "경영난"

    직장인들이 이직을 하게 되는 이유가 연령대에 따라, 혹은 성별로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리서치 전문기관 엠브레인(www.embrain.com)과 함께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937명을 대상으로 이직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30대는 '연봉이 낮아서'(17.6%)를 가장 많이 꼽은 반면, 40~50대에서는 '회사의 경영난으로 어쩔 수 없어서'(12.5%)라는 답변이...

    연합뉴스 | 2007.07.18 00:00

  • 6자 수석대표회담 개막…쟁점 절충 주목

    불능화.신고 조기이행 vs 테러지원국 해제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18일 오후 2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6자 수석대표회동을 갖고 2.13합의 2단계 조치 이행방안을 협의한다. 6자회담이 재개된 것은 지난 3월22일 제6차 1단계 회의가 휴회로 끝난 지 약 4개월만이다. 의장국 중국은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집결하면 정식 개막식에 앞서 정오께 리셉션을 가진 뒤 곧바로 현안 토론에 ...

    연합뉴스 | 2007.07.18 00:00

  • thumbnail
    영화 '여선생 vs 여제자'에 나왔던 이세영이 궁금해

    제헌절을 맞아 SBS에서 준비한 특선영화 '여선생 VS 여제자'가 방영이후 이 영화의 주인공이었던 이세영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를 반영이나 한듯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는 '이세영' '이세영 미니홈피'가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이세영은 1992년생으로 1997년 6살의 어린나이에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세영이 어린나이에 연예계에 데뷔하게 된 것은 그유명한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 때문이었다고 한다. 이세영이 태어났을 ...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dong

  • thumbnail
    [포토] 레딩 vs 리옹 … 경기 종료후 격려하는 양팀 선수

    레딩 FC와 올림피크 리옹의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후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이 날 경기는 사이먼 콕스의 결승골을 앞세운 레딩 FC가 1:0으로 승리하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pinky

  • 차범근 "골 안 먹겠다" vs 무리뉴 "이기기 위해 왔다"

    "첼시는 최고의 팀이다.하지만 골 안 먹는 경기를 펼치겠다"(수원 삼성 차범근 감독) "다음 시즌을 앞두고 우리는 더 발전해야 한다.이기기 위해 미국에 왔다"(첼시 조제 무리뉴 감독) 국내 프로축구 인기 구단 수원 삼성의 차범근 감독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첼시의 조제 무리뉴 감독이 18일(이하 한국시간) '월드시리즈 오브 풋볼 2007' 친선경기를 앞두고 17일 로스앤젤레스 카슨 홈디포센터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가졌다. 차 감독이 이...

    연합뉴스 | 2007.07.17 00:00

  • thumbnail
    朴 "캠프는 깨끗 … 불법 없다" VS 李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 측은 '캠프 내 불법행위 전무'를 선언하며 주민등록초본 부정발급 연루 의혹으로 빚어진 수세 국면에서 탈출을 시도했다.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은 17일 기자간담회를 자청,"캠프에 불법에 연루되거나 불법적 일을 한 사람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우리 캠프는 깨끗하다"고 말했다. 김재원 대변인은 "감찰단을 구성해 캠프 구성원들을 조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측은 주민등록초본 부정 발급에 연루돼 검찰...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홍영식

  • thumbnail
    [포토] 레딩 vs 리옹의 경기… "앗! 내바지"

    올림피크 리옹의 크리스티아노 선수가 경기도중 넘어진 후 공을 쳐다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pinky

  • thumbnail
    아역스타 이세영, TV에 나오기만 하면 화제

    17일 제헌절을 맞아 방영된 SBS 특선영화 '여선생 vs 여제자'에 출연한 이세영(15)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세영에 대한 관심으로 '이세영 미니홈피' 찾기에 힘을 쏟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이세영 미니홈피' 검색어가 상위권에 올라왔다. 제헌절 SBS 특선영화로 17일 방영된 '여선생 vs 여제자'에서 꽃미남 미술선생님 권상춘(이지훈)을 사이에 두고 천방지축 노처녀 담임 선생님인 '여미옥'(염정아)과 대결하는 여제자 고미남 ...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leesm

  • thumbnail
    제헌절 특선영화이후 '이세영'에 대한 네티즌 관심 집중

    제헌절을 맞아 SBS에서 준비한 특선영화 '여선생 VS 여제자'가 방영이후 이 영화의 주인공이었던 이세영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를 반영이나 한듯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는 '이세영' '이세영 미니홈피'가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이세영은 1992년생으로 1997년 6살의 어린나이에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세영이 어린나이에 연예계에 데뷔하게 된 것은 그유명한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 때문이었다고 한다. 이세영이 태어났을 ...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dong

  • 북.미 양자회담…입장차 좁히나

    핵신고.불능화 vs 대북 적대정책 폐기 4개월만에 재개되는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의 백미로 평가되는 북.미 양자회담이 17일 베이징(北京) 주재 미국 대사관에 열렸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베이징 도착 후 첫 일정으로 북.미 회동을 가졌다. 두 사람의 만남은 비핵화 2단계 조치인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절차가 순항할지 여부를 예측하는 풍향계가 될 전망이다. ◇25일만의 만남..무엇을 논의했나 ...

    연합뉴스 | 2007.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