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4991-195000 / 197,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명박 "경찰 말고 중수부서 수사하라" vs 박근혜 "측근 허위비방 직접 사과하라"

    운하보고서 유출의혹 논란 수자원공사 간부가 '경부운하 보고서'를 유출했다는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에도 불구하고,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 측의 공방은 날로 격화되고 있다. 이 전 시장 측은 25일 박 전 대표 캠프의 보고서 유출 배후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경찰수사를 믿을 수 없는 만큼,수사주체를 대검으로 변경할 것을 요구했다. 반면 박 전 대표 측은 이 전 시장의 국가경영 능력에 문제가 있음을 보여줬다며 배후설...

    한국경제 | 2007.06.25 00:00 | 홍영식

  • 힘 빠진 현대차 노조 vs 탄력 받은 현대차그룹株

    현대차 노동조합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반대 파업을 일시 철회했다는 소식에 현대차그룹주가 동반 강세를 보였다. 이번 파업 철회와 관련, 조합원들의 고령화로 향후 현대차 노조가 정치적 이슈보다는 사내 복지 위주로 선회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권가에서 흘러 나온 것도 현대차그룹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그러나 6월 말 임단협이 남아 있어 노조 관련 불확실성이 사라진 것은 아니기 때문에 주가 상승을 낙관하기는 이르다는 신중론도 제기됐다. ...

    연합뉴스 | 2007.06.25 00:00

  • 손학규 "범여 합류"…단일후보 될까

    연석회의 가능성 높아져… 친노vs 비노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25일 전격적인 범여권 합류로 대선 승부수를 띄웠다. 손 전 지사는 이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과 가진 회동에서 "김 전 의장이 중심이 돼 추진하고 있는 범여권 대통합은 본인이 추구하고 있는 국민 대통합으로 가는 하나의 길목"이라며 "범여권 대통합에 힘을 싣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범여권과 거리를 둬온 손 전 지사가 입장을 선회한 것은 범여권 분열이 고착화되는 형국인데다 이해찬·한명숙 ...

    한국경제 | 2007.06.25 00:00 | 김형배

  • thumbnail
    女선수 그린에서 男보다 오래 머문다

    '3분30초 vs 5분' 25일(한국시간) 동시에 끝난 미국 PGA투어 트래블러스챔피언십과 미국 LPGA투어 웨그먼스LPGA를 본 골퍼들은 양 투어의 선수들이 그린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을 법하다. 골프 전문 월간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미 PGA투어의 경우 한 조(2~3명 기준)가 그린에서 머무르는 시간은 평균 3분30초다. 반면 미 LPGA투어는 한 조가 그린에 당도해 그린을 벗어날 때까지의 시간이 5분이다. 남녀 투어 ...

    한국경제 | 2007.06.25 00:00 | 김경수

  • 6자회담 7월초 재가동… 본격화하는 북핵 행보

    외무장관 회담, 한.미 7월말 vs 북.중 8월초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장기 공전했던 6자회담이 7월초 수석대표 회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재가동될 전망이다. 하지만 6자회담 참가국들이 2.13합의에서 개최하기로 한 외무장관 회담의 일정과 방식을 놓고 한국과 미국, 북한과 중국이 다소 다른 생각을 갖고 있어 추후 협의를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3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방북결과에 대해 조선중앙통신 ...

    연합뉴스 | 2007.06.23 00:00

  • thumbnail
    "7월 조정" ‥ "추세 상승" … SK증권 vs 모건스탠리 엇갈린 시각

    단기 급등의 휴유증으로 한달가량 쉬어갈 것이란 '7월 조정설'이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조정은 큰 충격없이 단기에 끝나는 양상이 될 것이란 의견이 적지 않다. SK증권은 20일 증시 전체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매수'로 투자의견을 제시한 이후 11개월 만의 입장 변화다. 이 증권사 김준기 수석전략가는 "상승 속도가 너무 빨라 위험은 커진 반면 기대수익은 낮아져 7월은 조정장이 펼쳐질 ...

    한국경제 | 2007.06.20 00:00 | 백광엽

  • 외국인, 차익실현 매물에 증시 '휘청'

    외국인 vs 국내투자자 매매공방이 향후 관전 포인트 외국인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매물에 신기록 행진을 이어오던 주식시장이 휘청거렸다. 이달 들어 주식시장의 단기급등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과 국내 투자자들 사이의 매매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어 누가 주도권을 잡느냐에 따라 증시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지수, 외국인 대량 매도로 급락 20일 코스피지수는 오전 외국인과 개인의 매매공방 속에 장중 등락을 거듭하다가 오후 ...

    연합뉴스 | 2007.06.20 00:00

  • [브리핑] [유통/미디어] 상대적으로 유통 업종에 다소 보수적인 시각 보인 반면, 미디어광고 업종에 긍정적...우리투자증권

    ... 고점 평균이 글로벌스포츠이벤트 이전에 20배를 넘어섰던 점에 주목하는 투자자들이 많았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부진에 따른 우려를 표명한 투자자들도 있었다. 그러나, 반도체 부문이 대소비자 마케팅이 강하지 않은 부문이라는 점, 핸드셋 부문의 전략 수정이 있었던 점, 그리고 삼성전자 연결기준 마케팅 비용 대비 제일기획의 연결 기준 취급고(2006년 : 3.3조원 vs 1.85조원)가 여전히 적은 점 등에 긍정적인 시각을 보유한 투자자들이 많았다.

    한국경제 | 2007.06.19 08:52

  • 외국인·기관 매도 vs 개인 매수..증권株도 팔자 vs 사자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팔자'에 나선 가운데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오전 9시10분 현재 외국인 투자자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68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연기금과 투신을 중심으로 한 기관도 226억원 순매도. 그러나 개인은 415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하고 있다. 시장의 주도주로 부상하고 있는 증권 등 금융업종에 대해 외국인과 기관은 집중적으로 매물을 쏟아내고 있지만, 개인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매물을 ...

    한국경제 | 2007.06.19 00:00 | ramus

  • [한나라 외교ㆍ대북정책 토론회] 李 "불가침조약 후 北자립지원" vs 朴 "핵폐기 봐가면서 지원확대"

    한나라당은 19일 대전 평송 청소년 수련관에서 대선 경선 후보 5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일·외교·안보 분야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후보들은 북핵 해법을 비롯한 대북 및 대미 정책 비전 등을 제시하며 '안보 대통령'이미지 심기 경쟁에 주력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는 햇볕정책의 한계를 지적한 후 원칙 있는 대북정책,핵폐기를 전제로 한 북한의 개방 유도를 한 목소리로 주장하는 등 큰 틀에선 비슷한 견해를 내놨다. 그러나 개방과 지...

    한국경제 | 2007.06.19 00:00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