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7661-197670 / 198,6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8 대입제도 놓고 뜨거운 '설전'

    공교육 정상화·학생선발 전문성 제고 vs 3不방침은 대학자율권 구속 20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한국교육평가학회가 공동 주최한 '2008학년도 대학입시제도의 문제와 전망' 세미나에서 현재 고교 1년생이 적용받게 될 새 대입제도를 놓고 뜨거운 설전이 벌어졌다. 교육인적자원부측 참석자는 새로운 대입제도가 정착되면 공교육이 정상화할 뿐 아니라 대학의 학생선발 전문성ㆍ자율성도 제고할 것이라고 주장한 반면 교수와 교원단체 등은 정부의 3불(기여입학제ㆍ본고사ㆍ고교등급제 ...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미투(me too) 상품' 그 끝은 어디

    ... 듬뿍'이라고 맞서고 있다. 비타민 음료시장에서도 지난 2001년 광동제약의 히트상품 `비타 500' 출시가 CJ의 `제노비타', 동화약품 `비타천', 녹십자상아 `비타마인' 등 같은 계열의 제품 양산을 재촉했다. 이밖에도 `옥시크린' vs `옥시화이트', 발효유 `위력' vs `위위' 등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 제품들은 부지기수다. 이런 가운데서도 기록에 남을 장수제품으로 통하는 농심 새우깡의 경우 이렇다할 미투제품 없이 시장을 평정하고 있다. 오히려 그런 새우깡에 ...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수원-첼시, 빅버드서 '별들의 전쟁'

    ... 선 수비진은 아시아 최강 라인업으로 첼시도 쉽게 대적하기는 힘들 전망이다. 첼시는 19일 오후에 비공개 훈련을 갖고 한국의 기후와 그라운드 컨디션에 적응하기로 해 친선전이지만 양팀 모두 준비 태세는 예사롭지 않다. ◆블루 VS 블루= 공교롭게도 수원과 첼시의 팀 컬러는 같은 '블루'. 올해로 창단 100주년을 맞은 첼시는 1905년 런던을 연고로 창단돼 1995년 처음 리그 정상을 밟은 뒤 70-80년대에는 암흑기를 걸었다. 재정난에다 급격한 성적 하락으로 ...

    연합뉴스 | 2005.05.19 00:00

  • 불가리스 vs 불가리아 상표논쟁 2라운드

    유(乳)제품 업계 라이벌인 남양유업과 매일유업의 발효유 `불가리스 vs 불가리아' 상표 논쟁이 2라운드를 맞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91년 `불가리스' 출시 이래 발효유 시장의 `큰손' 자리를 굳혀온 남양유업이 최근 매일유업의 `불가리아' 출시에 대해 "상표 혼동을 일으킨다"며 서울중앙지법에 부정경쟁행위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데 대해 매일유업이 이날 유사한 주장을 담은 같은 신청을 내는 등 양사의 다툼이 격화되고 있다. 매일유업은 ...

    연합뉴스 | 2005.05.18 00:00

  • 동부,"아모텍 매수 vs 파워로직스 시장하회"

    동부증권이 휴대폰 부품업체들의 펀더멘탈이 1년내 급속한 차별화를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18일 동부 박주평 연구원은 기존 휴대폰 부품주들은 휴대폰 사이클에 의존해 동조화 되어왔으나 주력제품의 성장여력과 신제품 전망에 대한 개별적 고려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아모텍의 경우 1분기 실적이 칩바리스터 물량 회복이 예상에 못미쳐 전반적인 수익성 회복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했으나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84% 증가하는 등 회복추이는 이상이 없다고 설...

    한국경제 | 2005.05.18 00:00 | ch100sa

  • 상장기업 1.4분기 수익성 악화 배경과 전망

    ... 국내 대기업들이 선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10대그룹 중에서는 삼성.LG.SK.한진.현대중공업 등이 순이익 감소를 보인 반면 현대차.롯데.GS.한화.금호아시아나 등은 순이익 증가를 나타내며 희비가 갈렸다. ◆제조업 '부진' VS 금융업 '호조' 전세계적인 달러화 약세에 따른 원/달러환율 하락은 수출 위주의 제조업의 마진을 떨어뜨렸다. 제조업은 매출액이 작년동기보다 3.76% 늘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5.77%, 20.50% 감소했다. 이에 따라 ...

    연합뉴스 | 2005.05.18 00:00

  • [큰 차 '큰 싸움'] 신형 그랜저 vs 스테이츠맨

    신형 그랜저와 스테이츠맨은 현대자동차와 GM대우가 국내 대형차 시장을 겨냥해 각각 내놓은 야심작이다. 그만큼 공들여 만든 차이기 때문에 단적으로 우열을 가리기는 힘들다. 그러나 두 차량 간 비교되는 차이점도 많다. 일단 크기로만 따지면 그랜저와 스테이츠맨은 체급이 다르다. 스테이츠맨이 라이트헤비급이라면 그랜저는 미들급이다. 그랜저가 궁극적으로 겨냥하는 차종은 기아의 오피러스와 르노삼성 SM7.반면 스테이츠맨은 이들 차종은 물론 현대 에...

    한국경제 | 2005.05.17 00:00 | 이건호

  • 한라공조 하반기 실적개선 기대..하나

    하나증권이 한라공조의 하반기 실적개선이 기대된다며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17일 하나 이상현 연구원은 한라공조의 1분기 영업실적이 다소 미흡했다면서 환율 하락 영향과 VS Compressor 증설라인의 초기 가동률이 20%대로 높지 않아 고정비 부담이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환율의 경우 추가 하락폭이 크지 않아 민감도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초기 납품 차종이 라비타와 NF만 국한돼 초기가동률이 낮았던 VS Compressor ...

    한국경제 | 2005.05.17 00:00 | ch100sa

  • [브리핑] 일봉 기준선 하락에 시장이 어떠한 반응을 보일 것인가?...서울증권

    ... 발표와 미 5월 옵션만기일 또한, 20일(금)은 우리나라 1/4분기 GDP성장률이 오전에 발표될 예정이며, 미국의 5월 옵션만기일이다. GDP성장률은 한은 총재가 언급한 바와 같이 예상치를 밑돌 가능성이 있어 채권 시장 강세 vs 주식시장 조정 이유가 될 가능성이 있다. 미국의 5월 옵션만기일과 관련해 지난 주에 매도 시그널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옵션과 연계된 물량이 청산될 가능성이 있어 하락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기술적으로는 5/4째주와 ...

    한국경제 | 2005.05.16 08:35

  • 코스닥 '바닥 다졌다' VS `아직 이르다' 팽팽

    430선을 중심으로 지루한 `시소장세'를 거듭하던 코스닥시장이 사흘 연속 상승하면서 바닥 탈출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최근 상승기간에 7일 연속 거래대금 규모가 1조원을 넘어서는 등 거래에 탄력이 붙고 있으며 기술적 지표상 바닥 다지기와 반등 여건 형성이 진행중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아직 이같은 기대감을 `시기상조'로 보는 시각도 있어 향후 지수 움직임이 주목된다. 16일 코스닥지수는 오후들어 상승탄력이 다...

    연합뉴스 | 2005.05.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