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8031-198040 / 198,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수 800 넘어도 '伏地不動' .. 개인.기관, 못들어가나 안들어가나

    ... 외국인이 이끌었다. 이들은 3천4백억원어치를 순매수하는 '왕성한 식욕'을 과시했다. 이에 힘입어 지수는 오전장 800을 웃돌았지만 대규모 프로그램매도와 개인의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외국인 매수 vs 국내투자자 매도' 패턴이 지속된 셈.전문가들은 미국 경기회복 등 펀더멘털 개선으로 투자심리가 달아오르고 있다고 진단한다. 기관과 개인 등 국내 투자자들이 언제 입장을 바꿀지도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3.11.04 00:00

  • 외국銀 '안방공략' vs 국내銀 '해외진출'

    외국계 은행들이 거대 자본을 바탕으로 국내 금융시장의 '안방' 공략 시도를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은행들은 중국 등 해외 진출을 서두르고 있어 극명한 대비를 보이고 있다. 외국계 은행들이 국내 은행의 지분 인수 등을 통해 금융시장 장악을 본격화하면국내 금융권은 그동안 한국 금융시장의 인수.합병을 주도해온 투자펀드들에 비해 훨씬 더 위협적인 존재들과 맞닥뜨려야 할 것으로 우려된다. 2일 금융계에 따르면 HSBC, 씨티, 스탠다드 차타드 등...

    연합뉴스 | 2003.11.02 00:00

  • 재정정책 '확장 VS 중립' 의견 엇갈려

    앞으로 재정정책에 대해 확장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중립적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렸다. 정부는 30일 오후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보 주재로 거시경제점검회의를 열어 민간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향후 재정정책에 대해 `확장과 중립' 의견이 각각 제기됐다. 재정 확장론자들은 내년 상반기까지는 경기 회복 강도가 미약할 것이므로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중립론자들은 경기회복이 예상되는 상황이므로 부작용...

    연합뉴스 | 2003.10.30 00:00

  •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중국 vs 인도ㆍ러시아

    요즘 기업들이 내년도 경영계획 수립에 고심하고 있다. 대체로 소득상위 20% 계층에 중점을 두는 '20:80 전략·현금흐름(cash flow) 중시·해외진출' 등이 핵심 내용이다. 특히 해외진출을 모색하는 대부분 기업들은 중국을 선호하고 있다.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앞으로 1년 동안 해외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특히 중소기업) 가운데 약 90% 이상이 중국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분한 이유는 있다. 우리와 지리적으로 인접하고 ...

    한국경제 | 2003.10.26 00:00

  • [외국계 한국증시 전망 '극과 극'] 650까지 하락 VS 2차랠리 온다

    모건스탠리와 JP모건이 한국 경제와 증시에 대해 상반된 분석을 내놓는 등 향후 시장 향방에 대한 전문가들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최근 금리 인상론이 고개를 들면서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는 가운데 내수 경기와 노무현대통령 재신임 문제등 정치 경제적 현상이 다시 투자자들 관심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같은 시점에서 외국계 증권사들이 상반된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올들어 한국시장에 대해 긍정적 시각을 유지해온 모건스탠리는 한국증시가 국내 투자자들...

    한국경제 | 2003.10.24 00:00

  • 편의점 '빅3' 재격돌 ‥ 가맹점 지원확대 vs 점포수로 승부

    편의점 '빅3'가 재격돌한다. 세븐일레븐이 연내에 구조조정을 마무리짓고 가맹점의 수익성을 높이는 특단의 대책을 시행키로 하자 훼미리마트 LG25 등 경쟁업체들이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 이달 말께 업계 최초로 2천호점을 돌파하는 훼미리마트는 '규모의 경제' 이점을 최대한 살려 선두를 지키기로 했다. ◆세븐일레븐,가맹점 지원 확대 세븐일레븐은 내년 경영목표로 '가맹점주 수익 극대화'를 내걸고 순수가맹점(가맹점주가 투자해 운영하는 점포)에 ...

    한국경제 | 2003.10.16 00:00

  • [한글도메인] 한글 도메인은 뭐고? 키워드는 또 뭐야?

    ... 도메인 등록이 시작되면서 상당수 네티즌들이 혼란을 겪었다. 플러그인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인터넷 주소창에 한글만 입력하고 '.kr'나 '.com'을 치지 않아도 돼 한글키워드와 유사하다는 인식을 주기 때문이다. ◆ 한글도메인 vs 한글키워드 한글도메인은 '한글. kr'와 '한글. com'의 kr, com과 같은 확장자를 영문자로 쓰되 도메인 이름를 한글로 표기하는 것이다. 그러나 한글과 영문이 혼합돼 있어 키보드의 한/영 변환키를 꼭 사용해야 하는 불편이 ...

    한국경제 | 2003.10.14 00:00

  • 인터파크, 매도 vs 매수..동부 vs 신영

    동부증권이 인터파크의 투자의견을 사실상 매도를 의미하는 시장하회로 제시했다. 13일 동부 김호연 분석가는 인터파크에 대해 3분기 흑자전환을 바탕으로 내년에 최초 연간기준 흑자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선두업체와의 매출경쟁에 따른 마케팅비용이 매출증가 혹은 그 이상을 초과할 가능성이 높다며 수익성이 급증할 가능성은 적다고 지적했다.투자의견 시장하회와 목표가 2,790원. 이에앞서 신영증권은 인터파크에 대해 높은 성장률을 바탕으로 또 하나...

    한국경제 | 2003.10.13 00:00 | ch100sa

  • 제작비 한국영화 사상 최고…초대형 작품 흥행대결..120억 vs 157억

    초대형 한국 영화 '실미도'(감독 강우석)와 '태극기 휘날리며'(감독 강제규)가 올 겨울 극장가에서 흥행 대결을 벌인다. 제작비가 한국영화 사상 최고인 1백57억원('태극기 휘날리며')과 1백20억원('실미도')이나 들어간 이들 영화는 한국 영화(평균 제작비 36억원)를 너댓편 만들 수 있는 대작들이어서 국내는 물론 외국 영화계에서도 주목받아 왔다. 이들 영화는 뛰어난 흥행감독으로 꼽히는 '공공의 적' 강우석씨와 '쉬리'의 강제규씨가 연출을...

    한국경제 | 2003.10.09 00:00

  • 신용불량자 '해법' 논란 ‥ 정치권 vs 재경부

    3백40만명을 넘어선 신용불량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개입' 여부를 둘러싸고 정치권과 정부 간에 논란이 일고 있다. 신용불량자 문제를 금융시장에만 맡겨 놓을 것인지, 아니면 정부가 개입해 신용불량자를 적극 구제할 것인지가 논란의 핵심이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정치권에서는 신용불량자 문제가 금융시장 논리로 풀기엔 너무 심각해졌다는 점을 들어 정부 개입을 전제로 다각적인 해결 방안을 내놓고 있다. 반면 재정경제부 금융감독위원회 등 정부...

    한국경제 | 2003.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