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5771-235780 / 238,1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억2천만달러 말레이시아 병원 신축..쌍용건설, 일본사 공동

    ... 4만4,600여평의 13층짜리 주건물 (병실 및 진료실)을 시공하게 되며 10월중 착공, 98년 8월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는 오바야시구미이 대형병원 신축공사에 전문성을 갖고 있는 쌍용건설에 공동시공을 제의해옴으로써 이루어졌다고 쌍용건설은 밝혔다. 쌍용건설은 지금까지 싱가포르의 뉴 K.K국립병원 및 탄톡셍병원 등 총 6,000여 병상규모의 병원공사를 수주, 공사를 끝냈거나 시공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6.10.17 00:00

  • [한경초대석] 카이세 슈이치 <일본 코도모TV 사장>

    ... 정보교류 및 뉴스 등을 제공하는 방송으로 키우고 싶습니다. 특히 재인한국인2세의 교육을 위한 방송에 신경을 쏟을 계획입니다." 카이세 슈우이치 일본 코도모TV 사장(51)은 일본 최대의 디지털 위성방송 퍼펙TV의 한국어채널 K채널 (채널330)이 재일한국인들의 관심만이 아니라 일본인들에게도 관심이 높다고 전한다. 코도모TV는 10월1일부터 방송을 시작한 일본 최대의 디지털위성방송 퍼펙TV의 한국어방송 K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회사. 고도모TV는 특히 ...

    한국경제 | 1996.10.16 00:00

  • [시장분석] '캠코더'.."값싸고 품질좋은 일본밀수품 판친다"

    ..."의 판촉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측은 "LG의 분리형제품이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고 있지만 사용하기에는 불편한 점이 많다"고 지적한다. 방문판매조직도 본격 가동하고 나섰다. 최근 선보인 저가형인 50만원대 제품 "SV-K80"과 70만원대 "SV-K85"를 앞세워 방문판매를 늘리고 있다. 가을철 행락수요와 결혼혼수품 수요, 졸업및 입학시즌수요가 잇따를 가을. 겨울성수기를 놓고 삼성과 LG간 경쟁이 가열될 조짐이다. 시장쟁탈전이 이 정도선에서 ...

    한국경제 | 1996.10.16 00:00

  • ['고비용' 벽을 깨자] (29.끝) 제4부 <5> 주먹구구 탈피하자

    ... 상황을 들어본다. "완제품을 지방으로 공급하는데는 냉장차가 필요하다. 원자재인 냉동육을 지방에서 가져오기 위해선 냉동차가 있어야 한다. 때문에 본사 공장을 출발하면서 냉동차 냉장차 2대가 1개조로 내려갈때가 많다."(A사 K상무) 결과는 왕복으로 한차씩 텅텅비는 "쌍둥이 공차"로 나타났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된 사장은 크게 화를 냈다. 운송 담당자들이 줄줄이 문책을 당했음은 말할 나위없다. 불똥까지 튀어 창고 관리자들도 무사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1996.10.16 00:00

  • [증권가패트롤] '작전형태 지능화되고 있다'..종가관리형 등

    ... 불공정거래의 주요유형을 과거 매매심리종목을 기준으로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시세조종행위 =일부 계좌에서 과다한 매수에 가담하거나 후장마감 무렵에 시세를 높여 매수주문을 내는 종가관리 행위도 대표적인 불공정 사례로 꼽힌다. K에너지는 매수가담이 잦았고 종가관리도 지속적으로 이뤄졌던 종목으로 지목됐다. 또 S실업의 경우 다수의 위탁자가 연루되고 내부자들이 연계해 시세를 끌어 올렸다. K전자와 B약품은 위탁자들이 서로 연계, 매집행위를 벌여 매매심리에 ...

    한국경제 | 1996.10.15 00:00

  • ['고비용' 벽을 깨자] (28) 제4부 <4> '마인드가 없다'

    ... 주기로 했다. 비용이 많이 줄어들 것이란 계산에서였다. 그러나 결과는 정반대로 나타났다. 물류업체가 H사의 물류장비들이 표준화가 안돼있다며 추가요금을 요구해 왔기 때문이다. 결국 외주는 포기하고 말았다. 이 회사 K부장은 "지금이라도 표준화를 하지 않으면 경쟁이 안된다고 보고했다가 욕만 먹었다"고 말했다. 비교적 돈이 덜드는 표준화도 제대로 못하는 판국에 정보화는 더욱 어렵다. 대부분의 업체들은 기본적인 정보화 의지조차 없다. 물류온라인망을 ...

    한국경제 | 1996.10.15 00:00

  • 현대정공 K1 전차, 군 ROC 시험 통과

    현대정공은 자체 개발한 K1 1백20mm 성능개량 전차가 군의 요구운용능력 (ROC)시험을 통과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현대정공은 지난 4월부터 국방과학연구소와 관련부대가 K1A1전차의 기본 성능과 관통력 명중력 환경적응력 등을 시험한 결과 군의 요구운용능력을 초과하는 성능을 보유한 것으로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6.10.14 00:00

  • [재계 다이제스트] 롯데 형제분쟁 "동생사과로 해빙"

    ... 신회장이 땅을 회사 명의로 되찾는 대신 신부회장에게 롯데햄.우유나 롯데캐논 등 일부 계열사의 주식을 대량 양도하는 선에서 마무리지을 가능성이 높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롯데그룹부회장과 롯데햄.우유 대표이사부회장 롯데자이언츠구단주 등 신부회장의 직위에 대한 해임 조치는 강행될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하다. 신부회장은 15일 귀국해 법정대리인인 K변호사등과 자신으 거취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0.14 00:00

  • ['고비용' 벽을 깨자] (27) 제4부 <3> '반쪽 화물차'

    ... 구실을 한다. 공장에서 물건을 싣고 나와 부려 놓은 다음 대부분 빈차로 돌아간다. 그나마 물건을 실었을 때도 "반쪽"을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주문량이 적을 때는 짐칸의 반만 싣고 달리는 때도 다반사다"(S상사 K상무). 떠날 때는 반만 채우고 돌아올 때는 빈차로 오니 언제나 "절반의 쓰임새" 밖에 없는 "반쪽차"인 셈이다. 한국에서는 이처럼 화물차가 제 구실을 못한다. 길이 막혀 늦고 빈차로 달리며 공친다. 막힌 길을 뚫는 것이야 ...

    한국경제 | 1996.10.14 00:00

  • [Monday 기획] '인력재배치 문제없나'

    ... 실시하는 것도 이의 일환이다. 그러나 실제로 인력재배치 대상이 되는 사원들의 경우 받아들이는 입장이 다르다. "경리부에서 돈만 만지던 사람에게 갑자기 거래처를 뚫으라고 하는 것은 나가달라는 의미와 다름이 없다"(이랜드 K과장)는 의구심이 우선 제기되고 있다. 인력재배치가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에 아무런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사업구조조정을 통해 기업들의 경영을 강화할 것을 요구한다. 그러나 사업구조조정을 하다보면 ...

    한국경제 | 1996.10.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