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7,2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반토막' 메지온, 전환사채에 발목 잡히나…'무증'까지 나서

    메지온이 주가부양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신약허가를 조건으로 발행했던 전환사채(CB)가 발목을 잡으면서다. 이행의무인 FDA 신약 허가가 불발될 위기에 놓이면서 최악의 경우 고금리 이자를 내야할 처지에 놓였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메지온은 지난해 11월 타이거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하이브리드 CB를 발행해 200억원을 조달했다. 이 CB의 표면·만기이자는 모두 0%다. 만기는 30년인데, 사채권자에게 ...

    한국경제 | 2022.03.23 12:45 | 류은혁

  • thumbnail
    소액이라도 연체 땐 신용점수 '뚝'…통신·건보료도 제때 내야

    대출을 받거나 신용카드를 만들 때 심사 기준이 되는 것이 개인의 신용점수다. 나이스평가정보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같은 신용평가(CB)사들이 개인의 신용거래 기간이나 상환 이력 등을 따져 1~1000점 구간 안에서 매기는데, 점수가 높을수록 신용도가 좋다는 뜻이다. 신용 하락은 한순간이지만 회복은 쉽지 않다. 고금리를 물거나 대출을 거절당하는 상황에 처하지 않기 위한 ‘신용관리 팁’을 소개한다. ○“연체하지 않는 ...

    한국경제 | 2022.03.22 15:05 | 이인혁

  • thumbnail
    "숨은 우량고객 찾아라"…카드·핀테크도 신용평가 '업그레이드'

    ...러(thin filer)’로 불리는 사회초년생, 자영업자, 주부, 학생 등이 대출 승인율이 높아지거나 한도와 금리 등 조건이 개선되는 혜택을 받고 있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 비씨카드는 각각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시장에 뛰어들었다. 카드 가맹점 정보, 매출 정보 등을 활용해 대출 심사를 한다. 직장인에 비해 소득이 일정하지 않다는 등의 이유로 대출 문턱이 높았던 ‘사장님’들이 혜택을 볼 전망이다. 소상공인 매출관리 ...

    한국경제 | 2022.03.21 17:46 | 이인혁

  • thumbnail
    얼어붙은 美 IPO 시장…투자은행, 주식발행 수입 75% 뚝

    ...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미국에서 전통적 상장 형태의 기업공개(IPO)에 나선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휴가철을 제외하면 2017년 이후 가장 긴 IPO 공백이라고 FT는 전했다. 기업들의 자사주 매각이나 전환사채(CB) 발행도 크게 줄어 투자은행 실적이 악화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미 투자은행들은 지난해 이후 상장 시장이 얼어붙을 것이라고 예고해왔다. 작년 1분기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 투자 붐이 일면서 상장 기업이 반짝 증가했지만 이후엔 상장 ...

    한국경제 | 2022.03.21 17:37 | 이지현

  • thumbnail
    지분 판다더니…에스엠, 주총 2주前 '경영권 방어 안건' 추가 왜

    ... 상장을 통해 모은 자금으로 저스틴 비버의 이타카홀딩스를 1조394억원에 매수했듯, 에스엠도 사업을 확대하려면 자금이 필요하다. 하지만 한 펀드매니저는 “인수합병(M&A) 실탄이 필요한 것이라면 주주배정 증자나 전환사채(CB) 발행 등을 활용하면 된다”며 “특정인을 끌어들일 수 있는 제3자배정을 택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편법에 대한 시장의 싸늘한 반응 에스엠이 이처럼 편법으로 보일 소지가 있음에도 경영권 방어에 나선 것은 ...

    한국경제 | 2022.03.21 17:27 | 이슬기

  • thumbnail
    이수만 경영권 위협받자 꼼수로 맞선 SM…시장은 '싸늘'

    ... 1조394억원에 매수했듯, 에스엠도 글로벌 아티스트 영입을 위해선 유증 등의 수단이 필요하단 것이다. 그러나 방식에 대한 의문이 적지 않다. 한 펀드매니저는 "M&A 실탄이 필요한 것이라면 주주배정 유상증자나 전환사채(CB) 발행 등을 활용하면 된다"며 "특정인을 끌어들일 수 있는 제3자배정을 택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편법 불사르는 에스엠…싸늘한 시장 이렇듯 에스엠이 경영권 방어에 사활을 거는 건 행동주의 ...

    한국경제 | 2022.03.21 15:28 | 이슬기

  • 얼어붙은 美 IPO시장…투자은행, ECM 부문 수입 급감

    ... 한 곳도 없었다. 지난 15일 한 기업이 1600만달러 규모 IPO에 나서면서 기록이 깨졌지만 휴가철을 제외하면 2017년 이후 가장 긴 IPO 공백이라고 FT는 전했다. 신규 상장뿐 아니라 기업들의 주식 매각이나 전환사채(CB) 발행도 크게 줄었다. 이 때문에 올해 1분기 투자은행 실적도 악화할 것이란 평가다. 미 투자은행들은 지난해 이후 상장 시장이 얼어붙을 것이라고 예고해왔다. 지난해 1분기 스팩(SPAC·인수목적회사) 상장 붐이 일면서 ...

    한국경제 | 2022.03.21 10:55 | 이지현

  • thumbnail
    “메디포스트, 자금·경영 안정성 확보…미국 진출 기대”

    ... 회사는 경영참여형 투자자인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 및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와 총 14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맺었다. 이번 투자는 2회에 나눠 진행된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공동으로 7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한다. 오는 5월 메디포스트가 협상 중인 북미 소재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과 투자 계약을 체결한 후, 양사가 추가로 700억원 규모의 의결권부 전환우선주(CPS)를 인수할 예정이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3.18 08:39 | 김예나

  • 메디포스트, 1400억원 투자 계약 체결

    ... 대표 보유지분(100만1200주) 중 40만 주를 스카이레이크 컨소시엄에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인수금액은 200억원이다. 스카이레이크 컨소시엄은 이와 별도로 두 차례에 걸쳐 총 14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와 전환우선주를 인수하기로 했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가 모두 700억원 규모 전환사채에 투자한다. 이후 메디포스트가 북미 지역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하면 의결권이 있는 전환우선주 700억원 규모를 추가로 인수하기로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3.17 17:56 | 이주현

  • thumbnail
    메디포스트, 1,400억원 전환사채 등 투자 유치…북미시장 진출 가속

    ...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기술력을 확보한 국내기업에 투자해, 해외시장 성장을 유도하는 사모펀드다. 이번 투자는 총 1,400억 원 규모로 2회에 나누어 진행된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공동으로 7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한다. 이후 메디포스트가 독점 협상중인 북미지역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과 투자계약 체결 완료 후, 양사가 추가로 700억 원 규모의 의결권 있는 전환우선주(CPS)를 인수할 예정이다. 두 사모펀드는 ...

    한국경제TV | 2022.03.17 1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