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7,2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디포스트, 1400억원 투자 계약 체결

    ... 대표 보유지분(100만1200주) 중 40만 주를 스카이레이크 컨소시엄에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인수금액은 200억원이다. 스카이레이크 컨소시엄은 이와 별도로 두 차례에 걸쳐 총 14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와 전환우선주를 인수하기로 했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가 모두 700억원 규모 전환사채에 투자한다. 이후 메디포스트가 북미 지역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하면 의결권이 있는 전환우선주 700억원 규모를 추가로 인수하기로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3.17 17:56 | 이주현

  • thumbnail
    메디포스트, 1,400억원 전환사채 등 투자 유치…북미시장 진출 가속

    ...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기술력을 확보한 국내기업에 투자해, 해외시장 성장을 유도하는 사모펀드다. 이번 투자는 총 1,400억 원 규모로 2회에 나누어 진행된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공동으로 7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한다. 이후 메디포스트가 독점 협상중인 북미지역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과 투자계약 체결 완료 후, 양사가 추가로 700억 원 규모의 의결권 있는 전환우선주(CPS)를 인수할 예정이다. 두 사모펀드는 ...

    한국경제TV | 2022.03.17 10:36

  • thumbnail
    메디포스트 "1400억원 자금조달…북미 진출 가속화"

    ... 산업에서 성공적인 투자 이력을 갖고 있고, 양사 모두 바이오 산업 첫 투자기업으로 메디포스트를 선택했다. 이번 투자는 총 1400억원 규모로 2회에 나눠 진행된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공동으로 7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한다. 그리고 메디포스트가 협상 중인 북미 지역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과 투자 계약을 체결한 후, 양사가 추가로 700억원 규모의 의결권 있는 전환우선주(CPS)를 인수할 예정이다. 양사는 ...

    한국경제 | 2022.03.17 08:22 | 한민수

  • thumbnail
    메디포스트, 제3자배정 자금조달을 통해 신규사업 진출 및 파이프라인 미국 임상 가속화

    ... 성공적인 투자 트랙레코드를 갖고 있는 양사 모두 바이오 섹터 첫 투자기업으로 메디포스트를 선택했다. 이번 투자는 총 1,400억원 규모로 2회에 나누어 진행된다. 먼저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공동으로 7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한다. 그리고 메디포스트가 독점 협상 중인 북미지역의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기업과 투자계약 체결 완료 후, 양사가 추가로 700억원 규모의 의결권 있는 전환우선주(CPS)를 인수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양윤선 대표이사 ...

    한국경제 | 2022.03.17 08:07 | WISEPRESS

  • thumbnail
    "이자이익에 산은 효과까지" 은행 지난해 순익 16조9000억원

    지난해 국내은행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4조8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이익 증가, 대손비용 감소 영향으로 수익지표가 개선된 데 더해 HMM 전환사채(CB) 전환권 행사로 산업은행의 비경상적 이익이 늘어난 영향이다. 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6조9000억원으로 전년(12조1000억원) 대비 4조8000억원 증가했다. HMM CB의 전환권 행사로 ...

    한국경제 | 2022.03.16 12:00 | 김수현

  • 삼성카드, 데이터 신사업 뛰어든다

    ...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에 진출하지 못하고 있는 삼성카드가 데이터 결합 사업과 관련 스타트업 투자 등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삼성카드는 17일 주주총회에서 데이터 전문기관과 신기술사업금융업, 마이데이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업, 투자자문업 등을 정관상 사업 목적에 추가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마이데이터와 개인사업자 CB업, 투자자문업 등 세 가지는 금융당국의 인허가가 필요한 사항이어서 당장 추진하기 어렵다. 삼성카드의 대주주인 삼성생명은 보험금 미지급 ...

    한국경제 | 2022.03.15 17:34 | 이인혁

  • thumbnail
    FSN, 작년 창사이래 최대 실적 달성…영업이익 134%↑

    ... 특히 매출의 경우 2015년 코스닥 상장 이후 단 한 차례도 빠짐없이 연간 성장을 이어가며 2000억원대를 돌파하게 됐다. 최대 실적 달성과 더불어 재무건전성 역시 크게 향상됐다. 2021년 초 427억원이던 FSN의 전환사채(CB) 물량은 지속적인 상환 및 전환을 통해 현재 모든 CB가 소멸됐으며 이로 인해 부채 역시 크게 줄었다. 자본총계도 2020년 760억원에서 지난해 1371억원까지 늘어나면서 부채비율은 73%까지 감소하게 됐다. 지난해 FSN의 ...

    한국경제 | 2022.03.14 14:08 | 류은혁

  • thumbnail
    하루아침에 휴지된 주식…'짜고 친 고스톱'에 당했나? [류은혁의 기업분석실]

    ... 설명했다. 고의 상장폐지는 시장에서도 최후의 수단으로 불린다. 부정을 저지르는 경영진 입장에서 상폐는 결국 자금조달의 창구가 막히는 셈이어서다. 주식시장에서는 자금 조달이 쉬워진다. 신사업 추진 등의 명목으로 유상증자,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교환사채(EB)로 외부 자금을 끌어오게 된다. 상장폐지가 되면 결국 이 방법을 활용할 수 없게 된다. 나름의 전문가도 있다. 정리매매 기간 단기차익을 노리고 뛰어드는 이른바 '정리매매꾼(줄여서 ...

    한국경제 | 2022.03.13 08:09 | 류은혁

  • thumbnail
    거래소 "12월 결산 '한계기업' 투자 유의해야"

    ... 주의해야 한다. 이 같은 기업의 지배구조는 상대적으로 취약하고, 이는 부실한 내부통제로 이어져 횡령·배임 혐의의 발생 가능성이 높다. 또 영업활동을 통해 유입되는 자금은 미미한 상황에서 제3자배정 유상증자나 전환사채(CB)·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등을 통해 외부에서 조달하는 자금이 증가하는 한계기업도 위험할 수 있다. 이런 기업들의 경우 자금조달 공시 이후 자금납입 여력이 없어 납입지연과 같은 정정공시가 빈번하다고 거래소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2.03.11 12:25 | 한경우

  • thumbnail
    나이벡, 골재생 바이오소재 수출로 작년 매출 전년比 114%↑

    ... 인해 매출이 증가한 영향으로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30% 개선됐다. 신약개발에 따른 연구비가 증가하고 운송료 및 물가상승으로 인한 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탓에 여전히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순손실은 57억원을 기록했다. 전환사채(CB) 및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의 평가손실 40억원이 반영됐다. 이는 회계 규정상 반영되는 손실이며, 실제 현금 유출이 없는 만큼 영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나이벡 관계자는 “골재생 바이오 소재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3.11 09:19 | 박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