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6,6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BM "양자컴퓨터 새 이정표 도달…'127큐비트' 공개 임박"

    미국 IT기업 IBM이 기존 컴퓨터로는 할 수 없는 복잡한 정보 처리를 할 수 있는 양자컴퓨팅 프로세서를 개발했다며 '127큐비트' 양자컴퓨터 공개 임박을 시사했다. 아빈드 크리슈나 IBM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 on HBO)에서 새로 개발한 '이글'(Eagle) 프로세서는 127큐비트(qubit :양자컴퓨터 연산단위)를 처리할 수 있다며 100큐비트 이상 성능으로 기존 컴퓨터를 능가하는 ...

    한국경제 | 2021.11.15 12:08 | YONHAP

  • thumbnail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韓 코스피·美 S&P500…주식 시장의 움직임을 보여주는 지표

    ... 기업은 상황에 따라 교체될 수 있습니다. 어떤 기업이 더 이상 소속 산업을 대표할 수 없다고 판단되면 그 주식을 빼고 새로운 기업의 주식으로 대체하는 것이죠. 1979년에는 자동차회사 크라이슬러가 빠지고 그 자리에 IT회사 IBM이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스닥지수’는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테슬라, 마이크로소프트 등 우리에게 친숙한 미국 첨단 기업이 속한 지수입니다. 중국은 상하이종합지수, 일본은 ...

    한국경제 | 2021.11.15 09:00 | 한경제

  • thumbnail
    해체되는 100년 기업들…GE·J&J·도시바 '분할' 나선 이유

    ... 농업에서 공업으로 탈바꿈하던 1800년대 후반 태어났다. 일각에선 제조업 기반 대기업들이 문어발식 사업 확장의 시대를 마감하고 '몸집 줄이기' 시대에 들어섰다고 분석했다. 2019년 이후 듀폰, 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 IBM 등이 그룹 쪼개기에 나섰다. 하버드비즈니스스쿨의 빌 조지 선임 연구원은 GE 등의 그룹 해체를 두고 "이것은 대기업의 종말"이라고 평가했다. "IT 공룡 몸집 불리기는 이어질 것" 전망도 전통적 ...

    한국경제 | 2021.11.14 17:37 | 이지현

  • thumbnail
    "1년 단위 목표·평가 의미 없다…매순간 직원들 성장 이끌어야"

    ... 기술을 추가해 화상회의와 원격근무의 효율성을 끌어올렸다. 한근주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올해 말 입주할 제2 사옥에서는 커피 주문, 택배 전달 등의 잡무를 100% 로봇이 처리한다”고 밝혔다. 이현희 한국IBM 인사부 전무는 “과거에 훌륭했던 리더가 원격근무 환경에서도 훌륭한 리더라는 보장이 없다”고 했다. 그는 “집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처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까지 포용하고, 보이지 않는 곳에 있는 직원의 ...

    한국경제 | 2021.11.11 17:39 | 박주연/임현우

  • thumbnail
    "유연한 하이브리드 근무로 생산성 높여야"

    ... '하이브리드' 근무환경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원격근무 도입을 계기로 일률적인 근태 평가 대신, 직원들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근무환경을 조성한 글로벌 기업의 HR 전략 사례도 발표됐습니다. [이현희 / 한국 IBM 인사부 전무 : 이런 원격근무 환경에서 '매일매일 다른 직원 집에 초대받고 있다' 이런 얘기를 하고 있거든요. IBM 같은 경우는 직원들이 처해있는 여러 가지 다양한 환경, 다양성 등이 원격근무 환경에서 잘 포용되고 ...

    한국경제TV | 2021.11.11 17:02

  • thumbnail
    클라우드 도로, 돈보다 가치있는 데이터가 달린다 [이한주의 클라우드 세상]

    ... system)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기로 한 것이다. 은행의 데이터가 아닌 핵심 시스템을 클라우드 소프트웨어로 운영한다는 것은 보안을 중요시하는 금융권의 매우 혁신적인 발걸음이다. 미국의 또 다른 거대 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IBM과 손잡고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이렇게 운영기술이 녹아 있는 OT SaaS를 개발해야 해당 산업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그러려면 기존 산업의 전문가들 의견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IT만 잘하는 것으로는 ...

    한국경제 | 2021.11.09 18:05

  • K스타트업, 실리콘밸리서 투자유치 나선다

    ... 9일 열리는 ‘ICT(정보통신기술) 이노베이션 포럼’에선 글로벌 기업 임원들이 연사로 나서 디지털 전환의 미래상을 제시한다. 기조발표는 이종민 SK텔레콤 T3K 이노베이션 CO장(컴퍼니장), 란잔 신하 IBM 최고기술책임자(CTO), 파라즈 샤피크 아마존웹서비스(AWS) 최고디지털책임자, 린키 세티 트위터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가 맡았다. 우르살레오, 미띵스, 퀵소 등 유명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의 토론도 진행된다. 10∼11일에는 ...

    한국경제 | 2021.11.08 17:33 | 황정수

  • thumbnail
    "SKT·아마존·트위터·IBM의 디지털 전환 노하우 듣는다"…'K-글로벌@실리콘밸리' 9일부터 열려

    ...신기술) 이노베이션 포럼'에선 글로벌 주요 기업의 임원들이 연사로 나서 디지털 전환에 대한 기업들 대응을 진단하고 앞으로 다가올 미래상을 제시한다. 기조 발표는 이종민 SK텔레콤 T3K 이노베이션 CO장, 란잔 신하 IBM 최고기술책임자(CTO), 파라즈 샤피크 아마존웹서비스(AWS)최고디지털책임자, 린키 세티 트위터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가 맡았다. 한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스타트업 퀵소, 미띵스, 우르살레오, 핀스크린의 최고경영자(CEO)가 패널 토론도 ...

    한국경제 | 2021.11.08 12:29 | 실리콘밸리=황정수

  • thumbnail
    스타트업의 미국 진출 가능성 타진…'K글로벌@실리콘밸리' 개최

    아마존·트위터·IBM 임원 등 기조연설…국내외 스타트업 피칭 대회도 기술 혁신의 산실로 불리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정보기술(IT) 분야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과 투자 유치를 타진하는 'K-글로벌@실리콘밸리' 행사가 9∼11일(현지시간 8∼10일)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올해로 10회째이고, 주제는 '디지털 전환, 현실이 된 미래의 출발점'(Go Digital, ...

    한국경제 | 2021.11.08 11:00 | YONHAP

  • thumbnail
    '꿈의 컴퓨터'에 베팅…서학개미 꽂힌 아이온큐

    ... 투자 유치 양자컴퓨터는 방대한 데이터를 순식간에 처리할 수 있어 ‘꿈의 컴퓨터’로 불린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처리해야 하는 데이터 양이 급증하면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세계 각국과 구글, 아마존, IBM 등 빅테크도 양자컴퓨터 개발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아이온큐는 극저온에서만 가동이 가능한 기존 양자컴퓨터와 달리 이온트랩(전자기장으로 이온을 잡아두는 것) 기술을 이용해 상온에서 작동하는 양자컴퓨터를 개발했다. 커다란 냉각 장비가 ...

    한국경제 | 2021.11.04 17:11 | 서형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