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6,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텔 "냄새 맡고 촉감 느끼는 로봇 곧 나올 것"

    ... 연구소장(사진)은 지난 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꿈의 반도체’로 불리는 뉴로모픽 칩 개발에 대한 자신감을 이렇게 표현했다. 뉴로모픽 칩은 뇌의 작동 원리를 본떠 만든 반도체 칩을 말한다. 인텔은 물론 삼성전자, IBM, 퀄컴 등 웬만한 글로벌 빅테크가 모두 개발에 뛰어든 미래 시장이다. 개발이 시작된 지 10여 년이 지났지만 상용화된 것은 없고 모두 연구 단계다. 현장에 적용되기까지는 앞으로도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전망이 있지만 데이비스 소장은 ...

    한국경제 | 2021.10.04 18:09 | 서민준

  • thumbnail
    '뇌 닮은 차세대 반도체' 개발 속도 내는 인텔…"속도 10배 향상"

    인텔이 냄새를 맡는 로봇 등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반도체 '뉴로모픽 칩' 신제품을 내놨다. 전작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는 10배 빠르고 에너지 효율은 15배 개선됐다. 인텔 외에도 삼성전자와 퀄컴, IBM 등 글로벌 빅테크가 뛰어든 뉴로모픽 칩 시장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텔은 자사의 2세대 뉴로모픽 칩 '로이히2'를 1일 공개했다. 2017년 내놨던 로이히1을 발전시킨 것이다. 뉴로모픽 칩은 뇌의 ...

    한국경제 | 2021.10.01 08:50 | 서민준

  • thumbnail
    '미들웨어 1위' 티맥스소프트 새주인 찾는다

    ... 컴퓨터 운영체제(OS)와 응용프로그램 사이에 존재하는 SW로, 물리적 장치와 사용자를 잇는 조정자 역할을 한다. 티맥스소프트의 미들웨어 브랜드 ‘제우스’는 국내 시장에서 40%대 점유율을 유지하며 오라클, IBM 등 주요 해외 브랜드와 경쟁해왔다. 업계에선 회사가 최근 실적 회복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주요 지분 매각을 ‘이례적 결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티맥스소프트 매출은 2019년 976억원으로 잠시 주춤한 양상을 보이다가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9.29 17:10 | 이시은/차준호

  • thumbnail
    [안현실 칼럼] 플랫폼 죽이면 디지털 전환도 없다

    ... 한다는 주장은 어떤가. 네트워크 효과와 규모의 경제만 놓고 생각하면 이론적으로는 독점이 가능하다. 현실은 이론보다 복잡하다. 특정 플랫폼의 독점화 경향은 반드시 새로운 경쟁자를 불러들인다는 게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 역사다. IBM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로, MS에서 구글로 혁신의 주도권 교체가 이를 말해준다. 반독점법보다 무서운 건 어디서 나타날지 모를 잠재적 경쟁자인 게 시장경제의 힘이다. 독점은 독점자 자신에게 가장 큰 위험 요소다. 과점에 대한 이론과 ...

    한국경제 | 2021.09.29 17:01 | 안현실

  • thumbnail
    루터스시스템, 국내 최초 소형 보안시스템 양산 본격화

    ... 봤다”며 “뒤늦게 보안의 중요성을 깨닫고 급하게 보안설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데이터 유출 피해 손실 눈덩이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면서 데이터 유출 피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IBM 시큐리티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세계 기업과 조직 500여 곳을 대상으로 데이터 유출 피해 비용을 조사한 결과 평균 424만달러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년간 피해액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사 대상 ...

    한국경제 | 2021.09.27 15:32 | 강태우

  • 흔들리는 日 금융·전력산업

    ... 금융청은 미즈호은행의 통합 전산시스템인 ‘미노리’ 개발 과정에서의 난맥을 장애 원인으로 보고 있다. 미즈호은행이 2019년 4500억엔(약 4조8274억원)을 들여 미노리를 개발할 당시 후지쓰, 히타치, 일본IBM, NTT 등 일본 대표 정보기술(IT) 기업 대부분이 참여했다. 미즈호은행의 전신인 3개 은행(다이이치칸교은행, 후지은행, 일본흥업은행) 관계자들이 과거에 거래하던 기업을 모두 참여시킨 결과였다. IT 회사 한 곳이 핵심 전산시스템을 ...

    한국경제 | 2021.09.23 17:59 | 정영효

  • thumbnail
    日 기간산업 '흔들'…메가뱅크·최대 전력사 잇따른 사고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때문이다. 미즈호은행은 2019년 4500억엔(약 4조8274억원)을 들여 통합 전산시스템인 '미노리'를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정보기술(IT) 회사 1곳이 핵심 시스템을 개발하지만 미노리는 후지쓰와 히타치, 일본IBM, NTT 등 일본 대표 IT기업이 대부분 참여했다. 미즈호은행의 전신인 3개 은행들과 거래하던 기업을 모두 참여시킨 결과였다. 미즈호은행 내부 관계자는 "은행 내부에도 몹시 복잡한 시스템을 제대로 이해하는 인력이 많지 않다"고 ...

    한국경제 | 2021.09.23 15:29 | 정영효

  • thumbnail
    과기정통부, 미래 정보통신기술 전담 민간전문가 위촉

    ... 인공지능(AI) 융복합 프로젝트 등을 맡아온 ICT 융합 서비스 전문가로, 탄소중립, 비대면 혁신 등 디지털 전환과 국내 경제·사회 변화를 둘러싼 국가 핵심 난제 해결을 위한 기술을 담당한다. 박문주 ICT융합 PM은 LG전자, IBM 등에서 소프트웨어·하드웨어를 망라한 기술을 경험한 ICT 융합 전문가로,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 시대 적응에 필요한 ICT 핵심 공급망 소재·부품·장비 기술, 엣지컴퓨팅 등을 담당한다. 변우진 방송·전파위성 PM은 삼성전기·조지아텍 ...

    한국경제 | 2021.09.22 12:01 | YONHAP

  • thumbnail
    국산 SW, 글로벌 점유율 '1%'…국내 시장은 미국산 절반 넘어

    ... 두드러졌다. 미국은 독일, 일본, 영국 등 대부분 국가에서 절반 이상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상태다. 특히 주요 국가들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시장 점유율이 16~25%를 넘나들며 수치를 견인했다. 이 밖에 SAP, 오라클, IBM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들의 점유율을 바탕으로 미국의 자국 내 SW 점유율은 77%에 달했다. 중국은 지난 2015년 국산 SW 점유율이 30.7%에 달하며 주요 국가와 큰 차이를 보이지 못했다. 하지만 알리바바, 화웨이 ...

    한국경제 | 2021.09.20 14:36 | 이시은/김주완

  • thumbnail
    "아무리 삼성이 돈들여 짓는다고…" 이재용 지적에 확 바뀌었다

    ... 교육프로그램이 꾸려졌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SIM은 국내·외 전자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전시를 기획했다. 최초의 무선 전신기부터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초기 냉장고 모델, IBM이 개발한 최초의 스마트폰 등 실물 사료 151점과 이미지·영상 721점을 전시 중이다. 국내 최초 독자개발 TV인 삼성 이코노, 국내 최초 8비트 컴퓨터인 삼성 컴퓨터 등 삼성의 혁신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전시품도 있다. ...

    한국경제 | 2021.09.15 12:00 | 이수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