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1-800 / 2,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장동헌 행정공제회 최고투자책임자 연임 성공

    ... 10일 대의원회를 열고 차기 CIO 선정을 위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53명의 대위원 중 48명이 장 CIO의 연임을 선택했다. 총 3명의 신임 CIO 후보 중 장 CIO가 90%를 넘는 압도적인 득표율을 기록하며 다른 후보들을 ... 제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으로 정한다. 조건을 충종한 장 CIO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재가를 거쳐 연임이 최종 확정된다. 임기는 3년이다. 2015년 11월 취임한 장 CIO는 그동안 행정공제회 자산운용을 성공적 관리해왔다는 ...

    한국경제 | 2019.01.10 21:43 | 유창재

  • thumbnail
    '사상 최대 실적' 송종욱 광주은행장 연임

    송종욱 광주은행장(사진)이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끈 공을 인정받아 연임성공했다. 광주은행은 9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송 행장을 차기 은행장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 송 행장의 재선임은 오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확정되며, 임기는 2년이다. 임추위 관계자는 “송 행장이 2017년 취임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는 등 뛰어난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며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 등으로 지역민과 직원들로부터 ...

    한국경제 | 2019.01.09 17:49 | 김순신

  • 김용 총재, 임기 3년 남겨두고 돌연 사임…트럼프의 '세계은행 때리기'에 지쳤나

    김용 세계은행 총재(사진)가 임기를 3년여 남겨두고 사임 의사를 밝혀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했던 2012년 임명된 김 총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미 정부와 여러 현안에서 이견을 ... 총재로 일한 것은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총재로 선임된 김 총재는 2016년 연임성공해 2017년 7월1일부터 5년 임기를 새로 시작했다. 김 총재는 사임 이유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19.01.08 17:41 | 이현일

  • thumbnail
    임기 3년 남은 김용 세계은행 총재 사퇴… 트럼프 때문?

    김용(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 총재가 임기를 3년 넘게 남겨두고 7일(현지시간) 돌연 사임을 발표했다. 김 총재는 2012년에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총재에 선임됐다. 2016년 연임성공하며 2017년 7월1일부터 5년 임기를 새로 시작했다. 임기를 약 3년반 남겨둔 상황에서 사퇴한 것이다. 김 총재는 세계은행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개발도상국에 대한 인프라 투자를 하는 민간 기업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간부문에 ...

    한국경제 | 2019.01.08 07:21

  • thumbnail
    김용 세계은행 총재 임기 3년여 남겨두고 '돌연사퇴' 배경 관심

    ... 발표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총재는 2012년에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총재에 선임된 이후 2016년 연임성공, 2017년 7월1일부터 5년 임기를 새로 시작했다. 임기 만료를 3년반 가량 남겨둔 상황에서 전격 사퇴를 ... 세계은행은 지난 70여년간 최대지분을 가진 미국이 총재를 맡아왔으며, 김 총재도 2012년 선임과 2016년 연임 성공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었다. WSJ은 김 총재의 재임 기간 논란이 없지 않았다면서 ...

    한국경제 | 2019.01.08 06:26 | YONHAP

  • thumbnail
    김용 세계은행 총재 돌연 사임…"내달 1일 물러날 것"

    임기 3년반 남기고 중도하차…"개도국 인프라 투자 회사로 갈 것"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 총재가 다음 달 1일 사임할 것이라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계 미국인인 김 총재는 2012년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총재를 맡아 2016년 9월 연임성공해 2017년 7월 1일부터 5년 임기를 새로 시작했다. 두번째 임기는 6월 30일까지다. 1945년 세계은행 ...

    한국경제 | 2019.01.08 06:22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최종식 사장 3월 용퇴, 사실무근"

    ... 달라는 대주주인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 측 입장을 전달 받았다”고 보도했다. 쌍용차는 “오는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최 사장 연임 등에 관한 최종 결정이 날 예정”이라며 “현 상황에서 결정된 ... 경영학과를 나왔다. 쌍용차 재임 중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4 렉스턴과 픽업 트럭 렉스턴 스포츠 등을 성공적으로 출시했다. 그의 임기는 오는 3월까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1.07 10:01 | 박상재

  • thumbnail
    美·中 동반침체 우려에…'안전자산' 엔화 초강세

    ... 2위인 미국과 중국의 경기침체 우려가 동시에 불거지면서 엔화 수요가 단기간에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엔 환율은 100엔당 1055원6전으로 마감됐다. 전날보다 29원91전 급등한 ... 약세를 나타내는 등 안전자산으로서 위상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작년 9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연임성공한 뒤 저금리를 통한 확장적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 것이 엔화의 발목을 잡았다. ...

    한국경제 | 2019.01.03 17:46 | 고경봉/서민준

  • thumbnail
    올 금융권 인사 키워드는 '성과·세대교체·여성'

    ... 이끌 인사를 발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분석이다. 1950년대생 대거 퇴출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존보다 3개월 앞당겨 계열사 CEO 인사까지 단행한 신한금융은 세대교체가 두드러졌다. 11개 계열사 CEO 모두 1960년대생으로 ...rsquo;보다는 ‘성과주의’ 이번 인사에선 ‘성과주의’에 기반한 연임과 승진 발탁 사례도 두드러진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끌면서 연임성공했다. 농협은행은 ...

    한국경제 | 2018.12.30 18:53 | 안상미/김순신

  • thumbnail
    연말 금융지주·은행 인사 키워드는 세대교체·여풍당당

    신한 CEO 평균연령 60.3세→57.0세…KB, 증권가 첫 여성 CEO 선임 하나금융지주를 끝으로 국내 4대 금융지주·5대 은행의 연말 최고경영자(CEO)·임원진 인사가 마무리됐다. ..., 이창구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1961년생) 등 50대가 주요 자회사 CEO 자리에 올랐다. 이번에 연임성공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도 1960년생으로 역시 50대다. 그동안 신한금융 자회사 CEO는 임원만 10년 ...

    한국경제 | 2018.12.30 09: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