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1-840 / 2,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 5000여 개… '동반자 금융' 꽃피운다

    ... 중·장기 전략이 필수적인 해외 사업은 경영진의 확고한 의지가 밑바탕이 돼야 한다. 그런데 은행장 교체가 빈번한 은행들은 사업 연속성을 기대하기 어렵다. 상대적으로 연임 사례가 많고 경영권이 안정돼 있다는 평가를 받는 신한은행(신한베트남은행)과 KEB하나은행(인도네시아KEB하나은행)이 해외 진출의 성공 사례로 꼽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 법인 전환 적극 추진하는 김도진 행장 반면 기업은행은 은행장의 연임 사례가 극히 드문데다 국책은행이라는 ...

    한경Business | 2018.10.15 15:09

  • thumbnail
    박천웅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대표 연임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지난 8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박천웅 대표에 대한 재선임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이로써 박 대표는 2012년 10월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코리아의 대표 자리에 오른 이래 3년 임기의 재임에 성공하면서 2021년까지 회사의 수장을 맡게 됐습니다.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박 대표는 미국 노트르담대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받은 뒤 현대증권 애널리스트, 메릴린치인베스트먼트매니저스(영국, 싱가포르 운용역) 펀드매니저, ...

    한국경제TV | 2018.10.10 09:36

  • thumbnail
    아베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할 생각 없는 것으로 안다"

    ...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반드시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얼굴을 맞대고 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상호불신의 껍데기를 깰 준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집권 자민당 총재 3연임성공, 내년 11월까지 총리직을 수행하면 역사상 최장기 재임일수를 기록하는 아베 총리는 지금까지 다수의 진척을 거뒀다고 FT는 평가했다. 그러나 한국과의 위안부 문제 등 일부 '오래 끄는 일들'(enduring ...

    한국경제 | 2018.10.08 06:52 | YONHAP

  • 北, 아베 개헌 추진에 "日, 가장 위험한 침략세력"

    ... 군사진출을 위한 법률적 토대를 마련해놓은 데 이어 항공모함형의 전투함선들과 신형 전투기들, 공중급유기들을 보유하고 중장거리 미사일 능력 확장에 피눈이 되어 날뛰고 있는 일본이 헌법개정 이후 어디로 갈 것인가는 삼척동자도 판단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가 총재로 있는 집권 자민당이 이달 24일께 소집되는 임시국회 회기 중에 당의 독자 개헌안을 제출하기로 하는 등 3연임성공한 아베 정권은 평화헌법 개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06 17:41 | YONHAP

  • thumbnail
    아베, 65세 넘어도 '계속 고용' 추진

    ...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5일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安倍晋三) 총리를 의장으로 하는 미래투자회의를 열고 고령자가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규제개혁을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3연임성공한 아베 총리는 지난 2일 신내각 구성과 함께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새 정부의 중점 과제로 삼았다. 일본 정부는 고령자 노동환경 개선을 목표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재 일본의 고령자 고용안정 규정은 ...

    한국경제 | 2018.10.05 17:23 | 김동욱

  • [해외직접투자] 매장 총 354개 운영, 일본 최대의 할인유통업체 '돈키호테 홀딩스'

    ...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또 어떤 유용한 정보를 주실지 기대가 되는데요. 어떤거죠? - 얼마전에 일본의 아베 총리가 연임성공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연임 이후에 엔화 약세가 나타나는 등 금융시장도 반응했는데요, 관련해서 일본 주식에 ... 인데요.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수 증가가 가파릅니다. 지난 해 관광객 수가 2870만명 인데요, 이는 3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일본 정부의 관광 활성화 정책과 더불어 엔화 약세가 나타났던 것이 가장 큰 ...

    한국경제TV | 2018.10.05 10:56

  • 아베 '개헌용 개각'…핵심 측근 대거 발탁

    3연임성공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일 개각을 단행했다. 핵심 장관들을 유임시키고 측근 위주로 12명을 새로 내각에 기용해 친정체제를 강화했다는 평가다.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베 총리는 이날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등 6명의 핵심 각료를 유임시켰다. 스가 장관은 납치문제담당상을 겸임한다. 고노 다로 외무상,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 모테기 도시미쓰 ...

    한국경제 | 2018.10.02 17:34 | 김동욱

  • thumbnail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아베 관련주' 찾기 분주한 일본증시

    ... 것입니다. 일본 증시가 이처럼 잘 나가는 배경으론 기업실적 개선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엔화 약세로 수출주 등을 중심으로 투자심리가 대폭 개선된 영향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여기에 지난달 2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자민당 총재직 3연임성공하면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사라진 점도 증시 활황에 도움이 되고 있습다. 아베 총리가 기업친화적인 경제정책을 추가로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증권가에선 ‘아베 수혜주’ ...

    한국경제 | 2018.10.02 10:27 | 김동욱

  • thumbnail
    日 증시 27년 만에 최고… 실적 호조에 엔低 타고 '아베 랠리'

    ... 매수세로 돌아섰다. 아라이 세이지 미쓰비시UFJ은행 연구원은 “엔화 약세가 지속되면서 일본 수출기업들에 대한 실적 개선 기대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지난달 2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자민당 총재직 3연임성공하면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사라진 점도 증시 활황에 도움이 되고 있다. 아베 총리가 기업친화적인 경제정책을 추가로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가 영향을 미쳤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0.01 17:47 | 김동욱

  • thumbnail
    [글로벌 리포트] 3연임 성공한 日 아베… '마지막 화살'인 성장정책에 올인한다

    ... 리더십이 요구되고 있다. 일본을 바꿔나가는 개혁 리더십의 원류가 되고자 한다.”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3연임성공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사진)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강력한 리더십’과 ‘개혁 지속’을 거듭 강조했다. 내년 11월이면 총리직 재임일수 기준으로 역대 최장수 총리가 되는 만큼 남은 3년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의욕을 강하게 내비쳤다. 2일로 예정된 개각에서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스가 ...

    한국경제 | 2018.09.30 18:54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