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2,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 출신 대통령이 실망만 안겨"…더블 스코어로 野에 '몰표'

    ... 따돌리며 여유있게 선두를 지켰다. 국민의힘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민주당에 빼앗긴 부산시장 자리를 3년 만에 탈환하게 됐다. 여권 관계자는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 ... 흘러나왔다. 실제 정당 지지도가 국민의힘에 두 자릿수대 격차로 뒤지던 민주당은 특별법 통과 직후 지지율 역전에 성공하기도 했다. 다만 가덕도 신공항 건설은 김 후보뿐 아니라 박 당선인의 공약이기도 해 ‘가덕도 효과’가 ...

    한국경제 | 2021.04.08 05:00 | 하헌형

  • thumbnail
    오세훈, 10년만에 서울시장 복귀…서울시정 대전환 예고

    ... 지적도 나온다. ◇ 5년여간 시장 경험…'스피드 주택 공급' 추진 오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 당선으로 서울시장 3선째다. 2006년 제33대 서울시장으로 당선돼 그해 7월부터 임기 4년을 마치고 재선까지 성공했으며, 2011년 ... 환경을 고려하면 상황은 녹록지 않다. 그는 주택공급 공약의 이행 기간을 5년으로 잡았으나, 남은 임기는 1년 3개월이 채 되지 않는다. 즉 연임을 전제로 공약 실행을 추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오 후보는 필요한 재원을 ...

    한국경제 | 2021.04.07 23:20 | YONHAP

  • thumbnail
    송종욱 광주은행장, 연임 뒤 지역 밀착 행보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지난달 30일 연임성공한 뒤 현장 중심의 지역 밀착 행보에 나섰다. 광주은행은 송 행장이 5~6일 이틀간 광주와 전남 목포, 고흥 등의 중소 제조업체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실질적인 금융 지원 마련에 ... 경제 위기때마다 현장에서 답을 구하고 있다. 2017년 9월 광주은행 출신으로 첫 행장에 오른 그는 2019년 3연임에 이어 지난달 30일 다시 2022년 말까지 광주은행을 맡게 됐다. 송 은행장은 "지역기업과의 ...

    한국경제 | 2021.04.06 13:21 | 임동률

  • thumbnail
    미중의 인프라 투자경쟁, 한국에 위기일까 기회일까?[Dr. J's China Insight]

    ... 미국경제를 구한 루즈벨트 대통령의 신화를 다시 쓰겠다고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 총 4조달러의 투자로 루즈벨트 때의 성공을 재현할 수 있을까요? 이번 인프라 투자의 또 다른 별칭은 미국 고용플랜(American Jobs Plan)인데 ... 매년 1604억달러의 재정적자를 낸다는 얘깁니다. 2022년부터 투자를 시작하면 바이든 집권기간동안 총투자액은 3년간 8813억달러, 세수로 4000억을 조달하면 재정적자는 4813억달러가 더 늘어납니다. 바이든 정부, 의욕적인 ...

    The pen | 2021.04.06 07:39 | 전병서

  • 한우협회장에 김삼주…농협홍삼 대표엔 고병기

    ... 강당에서 취임식을 열고 임기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김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농업·농촌을 대표하는 기둥 산업인 한우산업을 식량 안보의 핵심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은 3선에 성공했다. 민 위원장은 2017년부터 한우자조금을 이끌고 있다. 농협경제지주는 지난 1일 농협홍삼 대표에 고병기 전 농협중앙회 상무를 임명했다. 고 신임 대표는 농협중앙회 언론홍보국장, 인삼특작부장, 제주지역 본부장을 거쳤다. ...

    한국경제 | 2021.04.02 17:12 | 강진규

  • thumbnail
    한국앤컴퍼니 새 이사회 의장에 조현범…주총 이긴 장남 물러나

    ... 이미라 제너럴일렉트릭(GE) 한국 인사 총괄이 득표율 84%로 선임됐고,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조 사장이 사내이사 연임성공했다. 조 부회장은 주총 전 서면 인터뷰에서 "25년간 회사에 몸담으면서 거버넌스에 대한 개혁이 시대적 흐름임을 ... 주요 주주로서 그룹 경영에 관여하며 경영권 분쟁의 동력을 유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조 부회장은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외에 부회장과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사내이사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1 18:20 | YONHAP

  • thumbnail
    '어공'은 전투에서, '늘공'은 전쟁에서 승리를 노린다 [Dr. J's China Insight]

    ... 차지할 정도입니다. AIIB에 참여한 유럽과 아시아국가들의 입장은 무엇일까요. 중국이 이뻐서가 아니라 중국의 3조2000억달러의 외환보유고, 달러지갑을 탐내 중국에 줄을 선 것이지요. 미국은 총을 흔들었지만 중국은 돈을 흔들었습니다. ... 15년 계획 바이든은 트럼프와는 완전 반대의 정책을 펴고 있고 대중국전략도 달라질 전망입니다. 바이든의 전략이 성공한다면 4년후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요? 미국과 중국 결코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가 4년간 벌어질 전망입니다. ...

    The pen | 2021.03.31 05:12 | 전병서

  • thumbnail
    한국타이어家 장남 '3%룰' 덕봤다…경영권 분쟁 동력 유지

    ... 한국앤컴퍼니 지분 42.90%인 조 사장과 19.32%인 조 부회장의 표 대결은 성사되기 어려웠지만, 개정 상법에 따른 '3%룰'로 조 부회장이 승리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3%룰은 사외이사를 겸하는 감사위원을 뽑을 때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의 ... 체제'를 공고히 했다. 조 사장은 이날 주총에서 국민연금 반대에도 핵심 계열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내이사 연임성공하면서 차남 승계 구도를 안정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지주사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에도 ...

    한국경제 | 2021.03.30 17:27 | YONHAP

  • thumbnail
    한국앤컴퍼니 주총, 장남의 판정승

    ... 측은 김혜경 전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을 추천했고, 조 부회장은 주주제안으로 이 교수를 내세웠다. 개정 상법 내 3%룰(감사위원 분리선출 및 의결권 3% 제한)에 따라 조 사장(지분율 42.9%)과 조 부회장(19.3%)의 의결권이 ... 해석된다. 이날 오전에 열린 최대 계열사(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총은 조 사장의 승리로 끝났다. 조 사장은 사내이사 연임성공했고, 조 사장 측이 제안한 후보(이미라 제너럴일렉트릭 한국 인사 총괄)가 감사위원으로 선출됐다. 업계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03.30 17:23 | 도병욱

  • thumbnail
    경영권 분쟁하는 한국타이어家 장남-차남, 주총서 '무승부'(종합)

    ... 고배를 마셨다. 득표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감사위원 선임 때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의결권을 제한하는 이른바 '3%룰'이 이 교수의 선임에 결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앤컴퍼니 지분율 42.90%인 조 사장과 19.32%인 ... 감사위원으로 주주 제안했지만, 득표율이 16%에 머무르며 선임되지 않았다. 조 사장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내이사 연임에도 성공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지분 8.66%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조 부회장의 감사위원 선임안에 찬성하고 ...

    한국경제 | 2021.03.30 15: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