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370,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기업 자산 현금화 반대한 주일대사

    ... “강제징용 문제를 두고 일선에서 일본과 소통하고 협상해야 하는 주일대사가 법원을 압박하고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외교원장 출신인 윤 대사는 2019년 한 강연에서 “국회 특별법으로 법원이 이 문제(일제강점기 강제징용)에 개입할 수 없게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외교부는 9일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회 3차 회의를 개최한다. 도쿄=정영효 특파원/전범진 기자

    한국경제 | 2022.08.08 18:07 | 정영효/전범진

  • thumbnail
    외국인 인력 매달 1만명 신속 입국…"그래도 턱없이 부족"

    ... 월평균 1만 명가량이 입국하게 되는 셈이다. 이 경우 상반기 입국자를 포함해 총 8만4000명의 외국인력이 올해 입국하게 된다. 외국인력 입국 절차를 단축해 입국에 걸리는 기간은 기존 84일에서 39일로 줄일 방침이다. 또 통산 3, 4분기로 나눠 발급하던 신규 고용허가서를 이달 조기 발급하기로 했다. 내년 쿼터도 10월 확정해 이듬해 1월부터 신규 인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내년 신규 입국자에 대한 고용허가서는 연내 발급하기로 했다. 업종 ...

    한국경제 | 2022.08.08 18:03 | 강진규/안대규/곽용희

  • 유럽업체는 떠나는데…현대차 '러시아 딜레마'

    ... 현대차그룹은 매몰비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적극적으로 현지 사업을 펼치다간 잘나가는 미국과 유럽에서 소비자의 눈총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동시에 나온다. 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러시아 전체 신차 판매량은 3만2412대로 전년 동월 12만9231대에서 74.9% 급감했다. 전쟁 장기화와 이에 따른 ‘러시아 혐오’(루소 포비아) 확대로 유럽계 완성차 업체들의 시장 철수가 잇따르면서다. 지난 5월 현지 자회사와 ...

    한국경제 | 2022.08.08 18:03 | 박한신

  • thumbnail
    美 앨버커키서 무슬림 4명 연쇄 피살…연관성 조사 중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무슬림 남성 4명이 잇따라 살해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현지시간)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2주 동안 앨버커키에서 3명의 무슬림 남성이 잇따라 살해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동네 카페에서 일하던 아프타브 후세인(41)이 살해됐고, 지난 1일에는 앨버커키 북쪽 에스파뇰라시 기획팀장으로 일하던 무함마드 아프잘 후사인(27)이 살해됐다. 두 남성은 모두 파키스탄 출신으로 같은...

    한국경제 | 2022.08.08 18:00 | 이보배

  • thumbnail
    美 고용지표 호조에 원달러 환율 8.1원 ↑ [외환시장 워치]

    ... 콜로라도주에서 캔자스은행협회 주최로 열린 행사 연설을 통해 "인플레이션이 꾸준하고 의미 있게 지속적인 방식으로 하락하는 것을 볼 때까지는 (직전과) 비슷한 규모의 금리인상을 논의 대상에 올려야 한다는 것이 내 견해"라고 말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64.52원이다.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3.64원)에서 9.12원 내렸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17:59 | 임도원

  • thumbnail
    "비행기 띄워 주세요"…일본 최대 축제에 대한항공 떴다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지난 3일 일본 혼슈 최북단 아오모리시의 중심가 신마치도오리. '일본에서 가장 박력있는 축제, 아오모리 네부타 마쓰리'는 빈말이 아니었다. 어둠이 깔리고 17대의 대형 네부타가 조명을 밝히자 시 전체가 술렁이기 시작했다. 네부타는 아오모리 지역 특유의 축제 차량이다. 높이 5m, 폭 9m, 무게 4t의 거대한 네부타가 어둠을 찢을 듯 온 힘을 다해 두드리는 큰북 소리를 타고 움직이기 시작하자 거리를 가득 매운 관객들의 어깨도 절로 ...

    한국경제 | 2022.08.08 17:59 | 정영효

  • thumbnail
    [특파원 칼럼] 대만 도발해 이익 챙기는 중국

    ...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해협 중간선은 미국이 설정한 비공식 경계선이다. 중국이 중간선을 마음대로 넘나든다는 것은 미국의 ‘대만해협 현상 유지’ 원칙이 흔들린다는 얘기다. 중국군이 화력을 과시하자 국내 여론도 결집하고 있다. 3년째 ‘제로 코로나’ 통제로 누적된 국민의 피로감까지 해소하면서 올가을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은 더 확실해졌다는 평가다. 물론 역효과도 있다. 무력을 내세운 중국은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돼가고 있다. 대만 국민의 ...

    한국경제 | 2022.08.08 17:58 | 강현우

  • thumbnail
    삼성가노·망월폐견에 좀비·골룸·레밍까지…與 풍자정치 공방전

    ... 이어갔습니다. ◆주고받을수록 더 자극적으로 비판의 수위는 점차 높아졌습니다. 지난 5일 윤핵관 핵심인 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듯 '삼성가노(三姓家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다"며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는 말과 함께였습니다. 삼성가노'는 소설 삼국지에 나오는 인물인 여포가 여러 명의 양아버지를 모셨다는 것을 비하하기 위해 장비가 ...

    한국경제 | 2022.08.08 17:55 | 고재연

  • thumbnail
    현대家 며느리 되는 리디아 고…"신혼여행지는 비밀"

    ... 미래 얘기”라며 “골프 잘 치고 같이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했다. 리디아 고는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72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AIG 여자오픈에서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이날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으며 최종 5언더파 279타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경기 후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해주고 사진도 함께 찍었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2.08.08 17:54 | 조희찬

  • thumbnail
    권재일 한글학회 이사장 선임

    재단법인 한글학회는 지난달 이사회를 열어 권재일 서울대 명예교수(사진)를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권 이사장은 1976년 서울대 언어학과를 졸업한 후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국립국어원장, 겨레말큰사전남측편찬위원장, 한글학회장 등을 지냈다. 임기는 3년.

    한국경제 | 2022.08.08 1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