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종합]태풍 '링링' 한반도 덮쳐…인명·시설피해 '속출'

    ... 덮쳤다. 수도권부터 제주도까지 전국 곳곳에서 인명, 시설 피해가 줄을 이었다. 강풍에 3명이 참변을 당했고 수많은 부상자가 나왔다. 각종 시설물 파손은 물론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북한을 ... 경기도 파주에서도 이날 오후 3시 5분께 이모(61)씨가 강풍에 뜯긴 골프연습장 지붕 패널에 머리를 맞아 숨졌다. 부상자도 속출했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고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이 낙상 사고를 ...

    한국경제 | 2019.09.07 21:50 | 이송렬

  • thumbnail
    [역대급 태풍 링링]사망자 3명으로 늘어…인명사고 속출

    ... 경기 포천시 일동면에서는 지붕 구조물이 떨어지는 것을 피하던 D 씨가 넘어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으며,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 1명이 낙상사고로 다쳤다. 충남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E(67) 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D 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서는 F(48) 씨가 낙하물로 ...

    한국경제 | 2019.09.07 18:55 | 이송렬

  • thumbnail
    [역대급 태풍 링링]전국서 2명 숨지고 7명 다쳐

    ... 경기 포천시 일동면에서는 지붕 구조물이 떨어지는 것을 피하던 C 씨가 넘어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으며,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 1명이 낙상사고로 다쳤다. 충남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D(67) 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D 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서는 E(48) 씨가 낙하물로 ...

    한국경제 | 2019.09.07 17:11 | 이송렬

  • thumbnail
    방배동 아파트 화재, 70대 남성 1명 사망…가정집 순식간에 덮친 화마

    ... 58분경 방배동의 13층 아파트 12층 거주자의 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불이 난 지 40분 만인 오전 3시 41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소방대가 주민 9명을 구조했으나 불이 난 집에 사는 70대 남성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이외에도 주민 3명이 연기 흡입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정도를 파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

    한국경제 | 2019.07.14 13:36 | 김예랑

  • thumbnail
    또? 진주아파트 방화·살인범, 조현병 주장

    ...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뒤 흉기 난동을 부려 5명이 숨지고 13명을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과거 조현병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조현병을 앓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병원 기록을 확인 중이다. ... 불을 지른 후 계단으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A 씨의 기행으로 10대 여성 2명, 50~70대 3명이 치명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이 외에 5명의 부상자도 병원에서 치료를 ...

    한국경제 | 2019.04.17 16:46 | 김소연

  • thumbnail
    일본 태풍 '제비' 직격탄 최소 9명 숨져…간사이 공항 폐쇄

    ... 거주하는 70대 여성이 실내에 날아든 함석지붕에 맞아 사망했다. 오사카부(大阪府)에선 강풍에 넘어져 머리를 다친 40대 남성, 강풍에 날아든 냉방장치 상자에 맞은 또 다른 40대 남성, 베란다에서 떨어진 70대 남성 등을 포함해 모두 7명이 사망했다. 시가(滋賀)현, 미에(三重)현에서도 이번 태풍으로 각각 1명이 숨졌다. 아이치(愛知)현에서는 70대 남성이 도로에 쓰러진 채 발견되는 등 이번 태풍으로 인한 부상자는 총 340명을 넘겼다. 오사카부(大阪府)에서만 130명이 ...

    한국경제 | 2018.09.05 07:36 | 뉴스룸

  • 슈퍼태풍 '란' 영향에 일본서 2명 사망·85명 부상

    ... 호쿠리쿠 지역엔 24시간 동안 300㎜의 비가 내려 10월 한 달 강우량을 기록했다. 인명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NHK에 따르면 전일 오후 후쿠오카의 한 건설 현장에 있던 발판이 무너져 60대 남성이 깔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70대 남성 1명도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강풍에 문제가 생긴 배에서 탈출하려다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부상자도 85명으로 늘었다. 노부부가 토사에 깔려 구출되기도 했고, 바람에 날린 간판들 때문에 ...

    한국경제 | 2017.10.23 11:38 | 뉴스룸

  • thumbnail
    탄핵 반대집회서 참가자 2명 사망…부상자 속속 발생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10일 탄핵 반대집회에 참가한 것으로 보이는 70대 남성이 현장에서 머리를 다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집회 현장 분위기가 격양되면서 다른 부상자들도 속출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 거쳤으나 오후 1시50분께 숨졌다. 낮 12시15분께 안국역 4번 출구 인근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다른 한 남성도 병원으로 후송돼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두 ...

    한국경제 | 2017.03.10 14:49

  • thumbnail
    '국민총궐기'에서 농민 부상, 경찰 측 반응 "정확한 원인 모른다"

    70대 농민이 '국민총궐기' 시위현장에서 쓰러졌다. 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국민총궐기'에 참석한 70대 남성이 시위 현장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전국농민회총연맹 소속 백모(70)씨로 전남 보성에서 상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 참석자들은 백씨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백씨는 끝내 의식을 되찾지 못한 채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

    한국경제 | 2015.11.14 21:27 | 김재민

  • thumbnail
    우울증·자살 사회비용 10조 시대…年 60만명 진료 받는다

    ... 요인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다. 서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10대는 과도한 학업 스트레스와 '왕따' △20~30대는 연애·취직 실패 등에 따른 좌절감 △40~50대 남성은 조기 은퇴나 실직으로 인한 상실감 △40~50대 여성은 폐경 및 자식들이 떠난 뒤 느끼는 '빈 둥지 증후군' △60~70대는 경제적 빈곤과 외로움을 꼽았다. ○현대판 '주홍글씨'…치료 중단 늘어 김어수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정신과 교수는 “외래 우울증 환자 3명 중 한 명꼴로 치료를 ...

    한국경제 | 2014.01.07 20:48 | 이준혁 / 홍선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