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집중호우에 인명·재산피해 '눈덩이'…오늘도 폭우 전망

    ... 농경지도 침수됐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집중호우로 모두 15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부상자는 7명이다. 지난 3일 충남 아산에서 맨홀에 빠진 50대 남성과 경기 가평 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려간 70대 남성, 충북 진천에서 차량이 급류에 휩쓸리며 실종됐던 60대 남성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재민은 648세대 1072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충북이 558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439명, 강원 ...

    한국경제 | 2020.08.05 07:19 | 이송렬

  • thumbnail
    부산 스쿨존서 사고당한 승용차가 모녀 덮쳐…여아 중태

    ... 유치원생 A(6)양과 A양의 30대 어머니를 덮쳤다. 승용차는 이어 학교 담장을 들이받고 3~4m 아래 화단으로 추락했다. 모녀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A양은 의식이 없는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60대 승용차 운전자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차 사고를 낸 산타페 차량 운전자인 70대 남성을 상대로 사고 조사를 마쳤다. 2차 사고를 낸 아반떼 운전자는 사고 충격으로 아직 진술이 어려운 상황이다. 해운대 경찰서 관계자는 “아반떼 ...

    한국경제 | 2020.06.15 23:00 | 오세성

  • 홍콩 경찰, 시위대 400여명 체포…부상자만 110여명

    ... 전날 시위 과정에서 38명이 다쳤고, 이날도 오후 10시까지 11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최고령 부상자는 84세였으며, 중태에 빠진 여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는 "교내에 600∼700명 ... 2학년생 차우츠록씨는 지난 8일 경찰의 최루탄을 피하려다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으며 13일엔 도로에 쌓인 벽돌을 치우던 70대 남성이 시위대가 던진 벽돌에 머리를 맞아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사망했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

    연예 | 2019.11.19 08:35 | 방정훈

  • 홍콩 정부지지자·경찰 vs 시위대 또 충돌

    ... 과격해지는 양상이다. 홍콩과학기술대 2학년생 차우츠록씨는 지난 8일 경찰의 최루탄을 피하려다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다. 직업훈련학교에 다니는 21세 남성 차우씨는 11일 사이완호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13일엔 도로에 쌓인 벽돌을 치우던 70대 남성이 시위대가 던진 벽돌에 머리를 맞아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아울러 같은날 시위 현장의 15세 소년 역시 최루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방정훈 ...

    한국경제 | 2019.11.17 15:16 | 방정훈

  • thumbnail
    [종합]태풍 '링링' 한반도 덮쳐…인명·시설피해 '속출'

    ... 덮쳤다. 수도권부터 제주도까지 전국 곳곳에서 인명, 시설 피해가 줄을 이었다. 강풍에 3명이 참변을 당했고 수많은 부상자가 나왔다. 각종 시설물 파손은 물론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북한을 ... 경기도 파주에서도 이날 오후 3시 5분께 이모(61)씨가 강풍에 뜯긴 골프연습장 지붕 패널에 머리를 맞아 숨졌다. 부상자도 속출했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고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이 낙상 사고를 ...

    한국경제 | 2019.09.07 21:50 | 이송렬

  • thumbnail
    [역대급 태풍 링링]사망자 3명으로 늘어…인명사고 속출

    ... 경기 포천시 일동면에서는 지붕 구조물이 떨어지는 것을 피하던 D 씨가 넘어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으며,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 1명이 낙상사고로 다쳤다. 충남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E(67) 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D 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서는 F(48) 씨가 낙하물로 ...

    한국경제 | 2019.09.07 18:55 | 이송렬

  • thumbnail
    [역대급 태풍 링링]전국서 2명 숨지고 7명 다쳐

    ... 경기 포천시 일동면에서는 지붕 구조물이 떨어지는 것을 피하던 C 씨가 넘어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으며,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 1명이 낙상사고로 다쳤다. 충남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D(67) 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D 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서는 E(48) 씨가 낙하물로 ...

    한국경제 | 2019.09.07 17:11 | 이송렬

  • thumbnail
    방배동 아파트 화재, 70대 남성 1명 사망…가정집 순식간에 덮친 화마

    ... 58분경 방배동의 13층 아파트 12층 거주자의 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불이 난 지 40분 만인 오전 3시 41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소방대가 주민 9명을 구조했으나 불이 난 집에 사는 70대 남성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이외에도 주민 3명이 연기 흡입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정도를 파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

    한국경제 | 2019.07.14 13:36 | 김예랑

  • thumbnail
    [모닝브리핑]"김정은, 푸틴과 다음주 러시아서 회담"…'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57년만에 4강행

    ... 신청…경찰, 계획범행 여부 수사 경찰이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40대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진주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살인 혐의로 안모(4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 범행으로 초등학교 6학년·고등학교 3학년 등 10대 여학생 2명과, 50대·60대 여성, 70대 남성이 치명상을 입고 숨졌습니다. 안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부상한 사람은 6명, 화재 연기로 다친 사람은 7명입니다. ...

    한국경제 | 2019.04.18 06:54 | 이진욱

  • thumbnail
    새벽녘 아파트서 '묻지마 살인'…불 내고 대피 주민에 흉기 난동

    경상남도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치는 참변이 일어났다. 17일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0분께 가좌동 한 아파트 ... 휘둘렀다. 아파트에 난 불은 20여 분 만에 꺼졌지만 안씨의 ‘묻지마식’ 흉기 난동으로 70대 남성 1명과 60대 여성 2명, 30대 여성 1명, 12세 여자 어린이 등 아파트 주민 5명이 숨졌다. 주민 6명은 ...

    한국경제 | 2019.04.17 17:59 | 김해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