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주택자 대출제한 '1+1 재건축'엔 예외 검토

    ... 채를 받아 다주택자가 되는 조합원들에게 정부가 대출 규제를 제외해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대출 규제를 강화한 지난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에 따라 일부 조합원들이 졸지에 대출이 ... 예외 규정을 둘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임대사업자 등록 여부 등 예외 적용 기준도 함께 검토 중이다. 금융위의 이 같은 조치는 9·13 대책의 보완책 성격이 짙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9·13 ...

    한국경제 | 2018.10.19 18:43 | 선한결

  • thumbnail
    강남 아파트 호가 한달새 1억 '뚝'…서울 거래 건수도 75% 급감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된 지 한 달이 지나면서 서울 강남권 아파트의 호가가 수천만원에서 최대 1억원가량 떨어졌다. 고가주택을 겨냥한 정부 규제의 직격탄을 맞아 매수자와 매도자들이 ... 1.74% 오른 것보단 상승폭이 줄었지만 열기가 완전히 꺼진 상태는 아니다. 지난해 ‘8·2 부동산대책’ 발표 한 달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0.14% 떨어졌다. 강남에 비해 가격이 낮고, 대부분 종부세 ...

    한국경제 | 2018.10.14 17:20 | 윤아영/선한결

  • thumbnail
    강남으로 이사하려는 1주택자, 2년내 기존 주택 팔면 '주담대' 가능

    정부가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한 후 한동안 일선 은행 창구에선 혼란이 빚어졌다. 금융당국이 발표한 대출 규제대책의 명확한 세부 지침이 나오지 않으면서 은행과 대출 수요자 모두 혼선이 적지 않았다. 금융위원회와 ... “무주택 가구는 원칙적으로 주택담보대출 관련 제한이 없다. 다만 무주택 가구가 ‘9·13 대책’ 다음날인 지난달 14일 이후 규제지역(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에서 고가주택(공시가격 9억원)을 ...

    한국경제 | 2018.10.03 15:19 | 강경민

  • 有주택자·고가주택대출 27일 재개

    ... 1주택 이상 가구 대상 주택담보대출 및 무주택자의 공시가격 9억원 이상 고가주택 대출이 27일 재개된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주택대출 관련 은행권 공통 추가약정서가 확정되면서 27일부터 모든 영업점에서 대출 신청을 받기로 ... 빚어졌다. 대부분 시중은행은 1억원 이하 생활안정자금 대출과 무주택 가구의 9억원 이하 주택대출만 취급해왔다. 금융당국이 9·13 대책에 따른 명확한 대출 승인 지침을 내놓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금융위원회의 ‘자주 ...

    한국경제 | 2018.09.26 18:46 | 강경민

  • [사설] 은행 대출창구 혼란… 실수요자 '사다리 걷어차기' 없어야

    정부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으로 대출규제가 대폭 강화되면서 은행 창구마다 혼선을 빚고 있다. 규제가 광범위한 데다 세부지침도 없이 시행한 탓이다. 은행 점포에는 대출 가능여부, 대출... 고객은 물론 은행원도 헷갈리고, 점포마다 설명이 다른 경우도 있다. 충분히 예상가능한 부작용이 현실화한 뒤에야 금융당국이 땜질하듯 보완책을 내놓는 걸 보면 이번 대책이 얼마나 졸속 시행됐는지 알 수 있다. 금융당국은 규제지역(...

    한국경제 | 2018.09.19 18:04

  • thumbnail
    "1주택자까지 규제는 '주거 사다리' 하향이동 초래"

    2017년 5월. 인수위원회를 갖출 여유조차 없이 1700만 촛불의 지원을 받으며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시장 과열로 몹시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다. 출범한 지 1년 하고 4개월여 만에 벌써 8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 적용했다가 역효과를 일으켜 사상 초유의 가격 상승을 일으켰던 그 정책이다. ‘9·13 부동산대책’은 세금과 금융, 공급이라는 확실한 테마를 갖고 있다. 정책이 시장에 잘 스며들어 제대로 작용해 주기를 ...

    한국경제 | 2018.09.16 17:32

  • 주택담보 생활자금 대출 1억원으로 제한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시행으로 생활자금 조달을 위해 받는 주택담보대출금은 주택 한 채당 연간 1억원으로 제한된다. 이 같은 한도는 기존에 받아둔 주택담보대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정부는 ‘9·13대책’을 통해 주택 보유자들은 규제 지역에서 신규로 주택대출을 받을 수 없도록 했지만 의료비, 교육비 등 생활안정자금 목적으로 받는 주택담보대출은 한도를 정해 허용해줬다. 주택담보대출에서 ...

    한국경제 | 2018.09.16 17:28 | 안상미

  • thumbnail
    "은행株 타격… 대형 건설株는 공급확대 수혜"

    ...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택담보대출이 줄어 은행들 실적에는 제동이 걸리지만, 건설사의 실적을 좌우하는 분양 관련 규제는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주택담보대출 제한에 은행주 하락세 KB금융은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 기준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생겼지만, 시장에서는 부동산 대책에 대한 우려가 더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은행주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배승 케이프투자증권 ...

    한국경제 | 2018.09.14 16:38 | 노유정

  • thumbnail
    1주택자, 서울서 대출받아 '집 한채 더 사기'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서 나온 대출규제의 핵심은 서울과 세종, 부산과 경기 일부 지역 등 집값이 폭등한 조정대상지역에서 ...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도 있다. 부모와 같이 살던 자녀가 분가하는 경우다. 자녀가 분가한다 해도 지난해 8·2 부동산 대책에서 주택대출 규제의 기준이 1가구 기준으로 바뀐 만큼 분가한 자녀는 세대분리를 해야 한다. 다른 지역에서 살고 ...

    한국경제 | 2018.09.13 17:37 | 박신영

  • 이사 등 실수요 목적땐 1주택자도 대출 허용

    정부는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에서 1주택자의 규제지역(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 신규 구입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는 대책을 내놨다. ... 예외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주택담보대출 승인 여부를 놓고 현장에서 큰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위원회가 실수요자 보호를 위해 이날 밝힌 예외규정은 규제지역 내 추가 주택구입이 이사·부모봉양 등 실수요거나 ...

    한국경제 | 2018.09.13 17:33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