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9·13 부동산대책' 대출 규제, 기존 대출 만기 연장에 적용 안돼

    ... 임대업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를 새로 적용받지 않는다. 17일 정부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세부지침을 금융회사에 통보했다. 금융당국은 우선 이번 9·13 대책 내용의 ... 목적의 주택담보대출 LTV 기준 강화가 기존 주택담보대출 만기연장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규정했다. 이는 이번 대책규제 지역 내 주택 구입을 위한 신규 주택담보대출이나, 기존 주택을 담보로 한 신규 생활안정자금 대출에 해당할 ...

    한국경제 | 2018.09.17 10:59

  • thumbnail
    "1주택자, 투자·거주 분리 고려해야"… "불황기엔 일등기업 투자 바람직"

    ...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한국경제신문사가 지난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연 ‘머니 로드쇼’에서 부동산·금융 투자 전문가들이 제시한 재테크 전략이다. 이날 로드쇼에는 저성장·저금리 시대 재테크 ... 다주택자는 더 이상 부동산에 투자할 마땅한 방법이 없어졌다”며 “당초 예상보다 훨씬 강력한 대책”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대책엔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강화 및 대출규제, 분양권 제한 등 모든 대책이 ...

    한국경제 | 2018.09.16 18:35 | 강경민/김태현

  • thumbnail
    "1주택자까지 규제는 '주거 사다리' 하향이동 초래"

    2017년 5월. 인수위원회를 갖출 여유조차 없이 1700만 촛불의 지원을 받으며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시장 과열로 몹시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다. 출범한 지 1년 하고 4개월여 만에 벌써 8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 적용했다가 역효과를 일으켜 사상 초유의 가격 상승을 일으켰던 그 정책이다. ‘9·13 부동산대책’은 세금과 금융, 공급이라는 확실한 테마를 갖고 있다. 정책이 시장에 잘 스며들어 제대로 작용해 주기를 ...

    한국경제 | 2018.09.16 17:32

  • 주택담보 생활자금 대출 1억원으로 제한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시행으로 생활자금 조달을 위해 받는 주택담보대출금은 주택 한 채당 연간 1억원으로 제한된다. 이 같은 한도는 기존에 받아둔 주택담보대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정부는 ‘9·13대책’을 통해 주택 보유자들은 규제 지역에서 신규로 주택대출을 받을 수 없도록 했지만 의료비, 교육비 등 생활안정자금 목적으로 받는 주택담보대출은 한도를 정해 허용해줬다. 주택담보대출에서 ...

    한국경제 | 2018.09.16 17:28 | 안상미

  • thumbnail
    9·13 대책 후속 조치 본격 시행…정부, 돈 줄부터 옥죈다

    집값 폭등과 날뛰는 부동산을 잡기 위한 '9·13 대책'의 후속 조치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첫 걸음은 금융권을 통한 돈줄 조이기다. 무리한 대출을 끌어들여 집을 사는 다주택자를 잡겠다는 의도다. 대출 ... 1주택자에게는 조치를 약하게 적용한 점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금융당국은 대책 발표 바로 다음 날인 지난 14일 전 금융권 여신담당자들에게 이번 대책을 설명했다. 행정지도를 통해 대책에 담긴 대출규제 방안을 즉각 시행한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

    한국경제 | 2018.09.16 10:45 | 김하나

  • thumbnail
    유예기간 없이 바로 시행… 주택·전세대출 지침 없어 '올스톱'

    ...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은 당분간 내주기 어렵습니다.”(시중은행 A지점장) ‘9·13 부동산 대책’이 시행된 14일 시중은행 지점의 대출상담 창구는 하루종일 분주했다. 정부가 다주택자와 임대사업자를 ... 대출받으려고 상담했는데 하루 새 1억원으로 줄어 어떻게 자금을 마련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현장에서의 혼란을 막기 위해 이날 금감원과 함께 은행 실무자들과 ‘9·13 부동산 대책’ ...

    한국경제 | 2018.09.14 17:34 | 안상미/박신영

  • thumbnail
    "은행株 타격… 대형 건설株는 공급확대 수혜"

    ...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택담보대출이 줄어 은행들 실적에는 제동이 걸리지만, 건설사의 실적을 좌우하는 분양 관련 규제는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주택담보대출 제한에 은행주 하락세 KB금융은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 기준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생겼지만, 시장에서는 부동산 대책에 대한 우려가 더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은행주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배승 케이프투자증권 ...

    한국경제 | 2018.09.14 16:38 | 노유정

  • thumbnail
    다주택자와 전쟁… 종부세 올리고 대출 꽉 막는다

    ...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게 된다. 현금 여유가 없으면 추가로 집을 사지 말라는 얘기다.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의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조정대상지역 2주택 이상 보유자와 ... 세율이 인상될 것으로 추정했다. 주택을 여러 채 구입하는 것을 막기 위한 ‘돈줄 죄기’ 대책도 시행한다. 정부는 주택을 보유한 사람이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 내 주택을 구입할 때 주택담보대출을 못 받게 했다. ...

    한국경제 | 2018.09.13 17:52 | 이태훈

  • thumbnail
    2주택자 생활안정자금 목적 대출때도 한도 줄어든다

    ... 목적으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해당 자금을 다른 신규 주택을 구입하는 데 쓰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현행 LTV와 DTI 규제는 투기과열지구 및 투기지역에선 각각 40%를 적용하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에선 LTV 60%, DTI 50%다. 조정대상지역 외 수도권에선 LTV 70%, DTI 60%다. 기타지역에선 LTV가 70%며, DTI 규제는 없다. 금융위원회는 1주택 보유 가구까지는 기존 주택담보대출 규제비율을 유지하기로 했다. 2주택 이상을 보유한 가구부터는 ...

    한국경제 | 2018.09.13 17:38 | 박신영

  • thumbnail
    1주택자, 서울서 대출받아 '집 한채 더 사기'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서 나온 대출규제의 핵심은 서울과 세종, 부산과 경기 일부 지역 등 집값이 폭등한 조정대상지역에서 ...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도 있다. 부모와 같이 살던 자녀가 분가하는 경우다. 자녀가 분가한다 해도 지난해 8·2 부동산 대책에서 주택대출 규제의 기준이 1가구 기준으로 바뀐 만큼 분가한 자녀는 세대분리를 해야 한다. 다른 지역에서 살고 ...

    한국경제 | 2018.09.13 17:37 | 박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