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스캔들' 특검 전 검사 "트럼프 소환했어야"…수사 외압 주장

    ... 증언이 나왔다.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러시아의 개입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선임검사였던 앤드루 와이즈먼 뉴욕대 로스쿨 교수는 다음 주 출판될 예정인 '법이 최후를 맞은 곳: 뮬러 수사팀 내부에서'(Where Law Ends: Inside the Mueller Investigation) 책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책에 "대통령이 특권을 활용해 특검팀의 노력을 깎아내리려고 ...

    한국경제 | 2020.09.22 16:25 | YONHAP

  • thumbnail
    "미 법무, 폭력시위자들 '폭동 선동 혐의' 기소 종용"

    ... 다가올수록 폭력 시위 사태가 더 악화할 수 있다며 검사들에게 시위 참가자들을 더욱 적극적으로 기소하도록 했다. 그는 그러면서 주법에 따라 기소 가능한 데도 평소 잘 쓰이지도 않는 연방법상의 '폭동 선동법'(sedition law)을 적용하도록 권했다는 것이 이 화상회의에 대해 아는 인사들의 전언이다. 이 회의에 대해 아는 두 명은 바 장관이 또 언제든 연방법에 따라 기소하라고 종용하면서 적용 가능한 여러 혐의를 나열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는 정부 전복을 ...

    한국경제 | 2020.09.17 16:4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우한서 제조' 논문 뒤엔 트럼프 전 책사·반중 재벌"(종합)

    ... 조작될 수 없다는 쪽에 매우 강하게 기울게 된다"며 역시 '바이러스 제조설'을 일축한 바 있다. 뉴스위크는 옌 박사 연구팀이 트럼프 대통령의 옛 책사이자 극우 인사인 스티브 배넌이 만든 단체인 '룰 오브 로 소사이어티'(Rule of Law Society)에 가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연계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옌 박사 논문 표지에 '룰 오브 로 재단' 이름이 명기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재단이 2018년 11월 미국으로 ...

    한국경제 | 2020.09.17 11:1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중국 제작' 논문 배후에 전 트럼프 책사 스티브 배넌 있었다

    ... 추측할 수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평범하지 않은 특징들, 그 수정 방법에 관한 기술'이다. 이 보고서의 첫 장에는 저자 이름 아래 발행인의 자리에 '법의 지배 사회 & 법의 지배 재단(Rule of Law Society & Rule of Law Foundation)'이 써 있다. SCMP는 이 재단들에 배넌과 구오가 관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넌은 법의 지배 사회의 공동 창립자이자 회장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중국에서 ...

    한국경제 | 2020.09.17 10:30 | 강현우

  • thumbnail
    트위터·페북, 코로나19 우한 제조설에 허위정보 경계령

    ... 고의적으로 조작될 수 없다는 쪽에 매우 강하게 기울게 된다"며 역시 `바이러스 제조설`을 일축한 바 있다. 뉴스위크는 옌 박사 연구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옛 책사이자 극우 인사인 스티브 배넌이 만든 단체인 `룰 오브 로 소사이어티`(Rule of Law Society)에 가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연계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09.17 08:35

  • thumbnail
    트위터·페북, '코로나19 우한 제조설'에 허위정보 경계령

    ... 내셔널 지오그래픽과의 인터뷰에서 "박쥐에서 바이러스의 진화를 들여다보면 이것은 인공적으로, 또는 고의적으로 조작될 수 없다는 쪽에 매우 강하게 기울게 된다"며 역시 '바이러스 제조설'을 일축한 바 있다. 뉴스위크는 옌 박사 연구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옛 책사이자 극우 인사인 스티브 배넌이 만든 단체인 '룰 오브 로 소사이어티'(Rule of Law Society)에 가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연계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08:31 | YONHAP

  • thumbnail
    뒷광고·표절 논란…로펌 갈 일 많아진 유튜버

    유튜브 전성시대다. 계정을 만들어 영상을 올리고 광고 수익을 내는 국내 개인 채널만 5만5000여 개에 달한다. 국내 방송업 종사자 수(2019년 기준 5만2000여 명)와 맞먹는 규모다. 급속도로 커지는 유튜브 시장에 법조계도 눈을 돌리고 있다. 저작권부터 최근 논란이 된 ‘뒷광고’ 문제까지 변호사 사무실을 찾는 유튜버가 늘고 있다. 저작권, 계약, 광고…새로운 접근법 유튜브에 얽힌 법적 쟁점은 크게 세 ...

    한국경제 | 2020.09.13 17:00 | 남정민

  • 올해 IBA 연차총회, 비대면으로 열린다

    ‘변호사들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변호사협회(IBA) 연차총회가 올해 비대면 회의 방식으로 열린다.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것이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올해 당초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IBA 연차총회’는 오는 11월 2일부터 27일까지 가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된다. IBA 연차총회는 전 세계 변호사들이 모여 법률·인권 등의 이...

    한국경제 | 2020.09.13 16:58 | 이인혁

  • thumbnail
    굵직한 형사사건 수임 싹쓸이…'서초동의 김앤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이재수 춘천시장 등은 각기 다른 범죄 혐의로 법정구속이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가 기사회생했다. 결국 집행유예나 무죄, 직위유지 등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이들은 변호인단을 법무법인 LKB파트너스로 바꾼 뒤 ‘뒤집기’에 성공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LKB파트너스는 최근 서초동에서 가장 ‘핫한’ 로펌 중 한 곳이다. 언론에 오르내리는 대형 형사사건을 대거...

    한국경제 | 2020.09.13 16:58 | 이인혁

  • thumbnail
    최현 前대전청장 태평양 합류

    법무법인 태평양이 최현 전 대전지방경찰청장(사법연수원 20기·사진)을 영입했다. 최 전 청장은 제32회 행정고시 출신이기도 하다. 진주고와 성균관대(행정학)를 졸업한 뒤 동국대에서 경찰학 박사학위를 땄다. 1994년 경찰청 경정 특채로 경찰에 입문해 약 20년간 청와대 법무비서관실 행정관, 서울지방경찰청 수사부장, 경찰청 수사국장 등을 거쳤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3 16:57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