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7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RFP] Construction workers’ fund to commit $25 mn to global infra debt fund

    The Construction Workers Mutual Aid Association (CWMA) plans to commit $25 million to a global infrastructure blind-pool fund investing in senior or mezzanine debts with an investment period of about 10 years. The South Korean savings fund has recen...

    Korean Investors | 2019.11.20 10:33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법무법인 세종 이동건 변호사, 2019 ALB 한국법률대상에서 올해의 딜메이커상 수여

    ...uo;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법무법인 세종의 이동건 변호사가 올해의 딜메이커로 선정됐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지난 15일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2019년 ALB 한국법률대상(ALB Korea Law Awards)'에서 올해의 딜메이커 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ALB 한국법률대상은 아시아지역 법률전문매체인 리걸비즈니스가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이 변호사는 인수합병(M&A)에서부터 경영권 분쟁에 이르기까지 ...

    마켓인사이트 | 2019.11.18 11:16

  • thumbnail
    율촌, 리걸테크 승부…"변호사 고부가 자문에 집중토록 할 것"

    “인공지능(AI) 등을 이용한 ‘리걸테크’가 법률서비스 시장에 빠르게 파고들면서 10~20년 뒤에는 로펌 생존을 위협할 정도가 될 겁니다.” 강석훈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사법연수원 19기)는 17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리걸테크 역량을 키워 변호사들이 잡무에서 벗어나 고부가가치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걸테크는 법률(legal)과 기술(te...

    한국경제 | 2019.11.17 17:44 | 안대규

  • thumbnail
    세무사법 개정 임박…기대 커지는 변호사업계

    변호사도 세무대리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세무사법을 고치라는 헌법재판소의 개정 권고 시한이 4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변호사업계 기대가 커지고 있다. 17일 법조계와 국회 등에 따르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원회는 지난 11일부터 세무사법 개정안 심사를 시작했다. 지난 15일까지 3차 회의를 여는 등 본격적인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 조세소위 논의 테이블에 올라온 개정안은 △기획재정부안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안 △이철희 민주당 의원안...

    한국경제 | 2019.11.17 17:43 | 신연수

  • 몰수 비트코인 묵혀둔 검찰, 國富 늘렸다?

    ‘15억8000만원(작년 5월)→7억원(12월)→28억원(올 6월)→19억5000만원(11월).’ 지난해 5월 정부가 몰수한 191비트코인의 가치 변화다. 지난해 말 비트코인 가치가 급락하면서 이를 현금화하지 않고 묵혀뒀다는 비판이 나왔지만 지금은 오히려 1년 반 만에 23.4% 수익률을 올렸다. 수익을 냈지만 가상화폐 처리 문제는 여전히 정부의 숙제로 남아 있다. 몰수한 비트코인 가치가 네 배...

    한국경제 | 2019.11.17 17:42 | 이인혁

  • thumbnail
    최정환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亞太 변호사협회 회장 취임

    최정환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사법연수원 18기·사진)가 아시아태평양 변호사협회(LAWASIA) 제26대 회장으로 취임하며 2년 임기를 시작했다. 최 변호사는 17일 “개발도상국 변호사 연수를 지원하고, 인권과 환경을 보호하는 데 변호사 단체들이 연대할 수 있도록 성실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AWASIA는 1966년 설립돼 33개국 변호사협회가 가입해 있는 아·태 지역 최대 규모 변호사 단체로 변...

    한국경제 | 2019.11.17 17:41 | 남정민

  • 법무법인 지평, 업계 첫 유엔글로벌콤팩트 가입

    법무법인 지평이 한국 로펌업계 처음으로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했다. UNGC는 기업들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함께 국제 사회윤리, 국제 환경을 개선하고자 설립된 유엔 산하 전문기구다. 인권과 노동, 환경, 반부패 등 4개 분야의 열 가지 원칙을 기업 경영에 반영하고 지키도록 지원하고 있다. 임성택 지평 대표변호사(사법연수원 27기)는 “UNGC가 제시한 원칙을 로펌 운영에 반영하는 것은 물론 인권 경영, 기업의 사회적 책임...

    한국경제 | 2019.11.17 17:40 | 남정민

  • thumbnail
    [복거일 칼럼] 더뎌 보이는 자율주행차 상용화와 그 미래

    ... 인공지능에 관한 것들은 흔히 ‘지수적(exponentially)’으로 성장한다. 눈덩이가 구를수록 점점 더 빨리 커지는 식이다. 집적회로의 발전을 예측한 ‘무어의 법칙(Moore’s Law)’이 전형적이다. 슈퍼 컴퓨터와 양자 컴퓨터의 발전도 그러했다. 따라서 자율차의 성능 향상에 꾸준히 투자한 기업들이 언젠가는 갑자기 완벽한 기술을 내놔 시장을 석권할 가능성이 있다. 중국이 첨단기술에 관해 품은 야심과 근년의 ...

    한국경제 | 2019.11.17 17:07

  • thumbnail
    '전문 변호사' 간판이 경쟁력이다…최근 3년새 2.4배 늘어

    ‘전문 변호사’ 타이틀을 확보한 변호사가 3년 새 2.4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도입으로 법률서비스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전문성을 강조해 사건을 맡으려는 변호사가 많아졌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전문 변호사 등록 건수는 형사 분야가 수위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3년 동안 5.2배로 급증했다. 이혼 전문 변호사도 꾸준히 늘어 2016년 4위에서 2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형사법 전문 변호사 4...

    한국경제 | 2019.11.10 17:50 | 이인혁

  • thumbnail
    "통상임금 신의칙 기준,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처리해야"

    “통상임금 소송으로 기업들이 이렇게 골머리를 앓는 나라가 또 있을까 싶습니다. 한국은 근로기준법 시행령이 모호해 법원 판결이 사실상 입법 효과를 내고 있어 대법원에서 균형을 잡아줘야 하는데….” 조영길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54·사법연수원 24기·사진)는 10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노동 사건은 대법원 소부가 아니라 전원합의체가 처리해줘야 한다&rdq...

    한국경제 | 2019.11.10 17:48 | 신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