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7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태원의 결단…SK하이닉스, D램 EUV 시대 열었다 [종합]

    ... 안으로 3강 업체 모두 4세대 10나노급 D램 상용화에 성공하게 되는 셈이다. 앞서 마이크론은 지난해 말 삼성전자, SK하이닉스보다 먼저 4세대 10나노급 D램 생산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EUV 공정이 아닌 기존 불화아르곤(ArF) 공정을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UV 공정을 도입하면 ArF 공정보다 훨씬 짧은 시간에 고효율·초소형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1.9%로 ...

    한국경제 | 2021.02.01 14:06 | 노정동

  • thumbnail
    SK하이닉스, D램 생산에 EUV 시대 열다…이천 M16 공장 준공

    ... 의미를 전했다. M16 공장은 SK하이닉스 최초로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노광 장비가 도입된다. EUV 공정은 반도체 포토 공정에서 극자외선 파장의 광원을 사용하는 것으로, 기존 불화아르곤(ArF)의 광원보다 파장의 길이가 짧아(10분의 1 미만) 반도체에 미세 회로 패턴을 구현할 때 유리하고 성능과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11월 M16 착공 이후 총 3조5천억원, 연인원 334만명을 투입해 25개월 ...

    한국경제 | 2021.02.01 11:01 | YONHAP

  • thumbnail
    삼성보다 또 빨랐다…미 마이크론, 차세대 D램 출하 시작

    ...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보다 더 빠르게 차세대 제품을 내놓았다는 점이다. 양사는 올해부터 생산 수율이 뛰어난 극자외선(EUV) 공정을 도입해 차세대 D램 생산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반면 마이크론은 기존 불화아르곤(ArF) 공정으로 이번 1a D램을 양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마이크론은 지난해 11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128단을 제치고 176단 3차원(3D) 낸드플래시 출시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기도 했다. 낸드플래시는 단수가 높을수록 저장 ...

    한국경제 | 2021.01.27 16:10 | 배성수

  • thumbnail
    `소부장 대책` 시행 1년반…공급 안정·사업화 성과

    ... 수급동향 모니터링을 통해 수급 문제 803건을 해소했다. 소부장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도 확대됐다. 수요기업 참여 기술개발 지원을 받은 25개 품목 중 23개 품목의 시제품이 개발됐고 434건의 특허가 출원됐다. 올해부터 ArF포토레지스트를 비롯해 기술개발 중인 제품이 순차적으로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79개 수요·공급기업과 연구소 등이 참여하는 협력모델 22건이 진행 중이다. 이들 기업은 초 730억원을 투자해 섬유와 이차전지 소재 생산공장 총 ...

    한국경제TV | 2021.01.24 17:04

  • thumbnail
    '소부장 경쟁력대책' 시행 1년반…공급 안정·사업화 성과

    ... 수급동향 모니터링을 통해 수급 문제 803건을 해소했다. 소부장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도 확대됐다. 수요기업 참여 기술개발 지원을 받은 25개 품목 중 23개 품목의 시제품이 개발됐고 434건의 특허가 출원됐다. 올해부터 ArF포토레지스트를 비롯해 기술개발 중인 제품이 순차적으로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79개 수요·공급기업과 연구소 등이 참여하는 협력모델 22건이 진행 중이다. 이들 기업은 초 730억원을 투자해 섬유와 이차전지 소재 생산공장 ...

    한국경제 | 2021.01.24 11:05 | YONHAP

  • thumbnail
    나노종합기술원 내년부터 12인치 반도체 테스트베드 서비스

    ... 450억원을 투입해 반도체 장비·시설 구축, 공정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해 해외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 소재 부품 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1천㎡ 규모 청정실에 불화아르곤 이머전 스캐너(ArF Immersion Scanner), 증착·식각 장비 등 10종의 핵심 설비를 도입해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 이머전 스캐너는 반도체 공정에서 빛을 쪼여 패터닝 하는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감광제)를 평가하는 장비로, 가격이 1천억원에 ...

    한국경제 | 2020.12.15 14:34 | YONHAP

  • thumbnail
    '슈퍼사이클' 예고된 D램, 내년부터 첨단 공정으로 승부수

    ... 내년부터 세계 D램 생산 1, 2위를 점유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EUV 노광장비로 생산한 차세대 D램 공급을 본격화한다. EUV 공정은 반도체 포토 공정에서 극자외선 파장의 광원을 사용하는 것으로, 기존 불화아르곤(ArF)의 광원보다 파장의 길이가 짧아(10분의 1 미만) 반도체에 미세 회로 패턴을 구현할 때 유리하고 성능과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 그간 EUV 장비는 대당 가격이 1천500억∼2천억원으로 높아 첨단 미세공정 싸움이 치열한 시스템 ...

    한국경제 | 2020.12.14 08:50 | YONHAP

  • thumbnail
    "급성장하는 아세안과 손잡자"…40개국 협력조약 체결

    ... 구축했으며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인도, 유럽연합(EU) 등 8개 국가 및 블록을 전략적 파트너로 두고 있다. 또 아세안이 주도하는 가운데 북한이 유일하게 참여하는 다자 안보 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미국, 중국, 일본, EU 등 27개국이 회원으로 참가하고 있다. 아세안 시장은 현재 세계 8위권이지만, 2030년에는 중국, 미국, 인도에 이은 세계 4위권으로 도약할 것으로 점쳐진다. 6억이 ...

    한국경제 | 2020.11.11 11:23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피살 공무원 형 25분 비공개 면담…"최대한 협조"(종합)

    ... 단계로, 최종 문안이 나오면 협의를 해서 정부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답했다고 이씨는 전했다. 한국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지만, 지난해엔 한반도 정세 등을 고려해 참여하지 않았다. 자유아시아방송(ARF)은 올해 북한인권결의안 작성을 위한 첫 번째 회의가 지난 13일 미국과 일본, 캐나다, 영국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는데, 한국은 초대를 받았지만 불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회의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으나 ...

    한국경제 | 2020.10.21 16:32 | YONHAP

  • thumbnail
    TSMC에 고객 뺏길라…이재용 '긴급 네덜란드행' 이유 있었다 [노정동의 3분IT]

    ... ASML이라는 회사입니다. ASML은 삼성전자와 TSMC가 당분간 치열하게 경쟁하게 될 '극자외선(EUV)' 노광기를 독점공급하는 업체입니다. 반도체는 웨이퍼를 미세하게 깎을수록 품질이 올라가는데 EUV는 기존 불화아르곤(ArF) 대비 약 14배 파장이 짧아 미세한 회로를 그리는 데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얇은 붓을 사용하면 더 섬세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향후 10년 간 반도체 투자는 EUV 노광기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해도 ...

    한국경제 | 2020.10.11 07:00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