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21-4430 / 4,4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증시산책] 난타전

    ... 크게 올랐지만 '개미군단'의 체감지수가 싸늘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강세장에선 주식을 사놓고 딴전을 피워도 수익이 저절로 난다. 하루종일 시세판을 들여다보며 샀다 팔았다를 반복해야 겨우 수익을 낼 수 있다면 '불마켓'(Bull Market)으로 볼 수 없다. '대장주'인 삼성전자를 놓고 풍문이 무성한 것도 좋은 징조는 아니다. 아직은 약세장의 그림자를 완전히 벗겨내지 못한 것 같다. 남궁 덕 기자 nkdu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15 15:49

  • "한국증시 반짝場 아니다.내년 상반기 700선 돌파"..메릴린치

    현재 한국증시는 '기업 가치'가 주도하는 불마켓(Bull Market·강세장)에 진입했기 때문에 내년 상반기중에는 종합주가지수 700고지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메릴린치증권의 이원기 상무는 1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현재의 상승장은 기조적인 약세장에서 반짝 오르다가 마는 베어마켓(Bear Market)랠리라는 시각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 한국 증시는 가치(valuation)에 의해 이끌어지는 불마켓에 접어든 것으로 판단된다"고 ...

    한국경제 | 2001.11.13 15:55

  • 스팟펀드 운용성과 차별화 .. 미래에셋 조기상환

    ... 설명했다. 스폿펀드는 일정한 기간 동안 목표했던 수익률(보통 6개월 안에 10%)을 달성하면 조기상환하는 상품으로 9·11 미국 테러사태 이후 주식시장이 단기 랠리를 보이면서 실적은 각 운용사마다 차별화되고 있다. '미래윈스탑펀드'외에 대한투신운용의 '인베스트스파트주식펀드'와 대신투신운용의 '대신BULL사이버스파트주식펀드'가 12일 현재 각각 6.53%와 4.59%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13 15:51

  • [주간 펀드수익률] 채권형 강세.주식형 약세 지속

    ... 국공채형과 비과세 채권형에선 주은투신이 각각 0.28%와 0.30%의 수익률로 비교적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 이에 비해 서울 현대 제일투신 등은 저조한 수익률에 그쳤다. 제일투신의 "Vision2010주식2"와 대신투신의 "대신BULL성장주식B16" 한국투신의 "PK골든칩주식M1" 현대투신의 "BUY-KOREA 엄브렐러밀레니엄칩1" 등은 모두 1% 이상 수익률이 떨어져 성적이 부진한 펀드에 속했다. 뮤추얼펀드 중에는 미래에셋의 "미래인디펜던스주식형1"이 3.47%의 ...

    한국경제 | 2001.07.02 18:13

  • [주간 펀드수익률] 주식형 '울고' 채권형 '웃고'

    ... 펀드별로는 현대투신이 운용하는 펀드중 마이너스 4% 이하의 수익률을 기록한 펀드들이 많이 나왔다. "Buy-Korea 밀레니엄칩" 시리즈가 대부분 마이너스 4.5% 안팎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LG투신의 "Lloyd George1"과 "조흥BEST주식A-2" "동원밸류이채원주식3" "대신BULL테크넷주식1" "대신엄브렐러성장주식1" 등도 마이너스 4%대의 수익률을 기록, 상대적으로 성적이 나빴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25 17:46

  • [칵테일] 美 에너지드링크 인기 '짱'

    ... 증진시킨다는 이유로 운동선수들이 즐겨 찾아온 에너지 드링크. 그런데 최근 미국에선 에너지 음료가 헬스 클럽이나 체육관보다 바(bar)나 레스토랑에서 더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레드 불(Red Bull) 아드레날린 러시(Adrenaline Rush) 등 자극적인 이름에 겉포장도 화려한 최신 에너지 드링크들은 어떤 바에서는 하루에 4백병이나 팔릴 정도라고. 일반적으로 에너지 음료엔 각종 비타민은 물론이고 카페인이나 흥분제 등이 ...

    한국경제 | 2001.06.25 17:27

  • [주간 펀드수익률] 주식 성장형 '뜀박질' 채권형 '게걸음'

    ... 수익률 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 주식형 뮤추얼펀드에서는 미래에셋 펀드들이 수익률 상위에 랭크됐다. 미래인디펜던스주식형1과 미래에셋실크로드성장형3호가 각각 5.27%와 4.18%의 수익률을 나타내 평균을 훨씬 상회했다. 투신사의 주식형펀드 중에서는 동원BNP의 밸류이채원주식9과 교보헤럴드주식3 대신BULL테크넷주식1 LGLloydGeorge1 등이 3.5% 이상의 비교적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22 00:00

  • 美 경기회복 기대...株價 '황소' 탔다 .. 다우 1만1천 돌파 의미

    미국 증시가 상승기에 접어들고 있다.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전통우량주와 첨단기술주 모두 황소(bull) 등에 올라탔다. 특히 다우지수의 11,000선 돌파가 갖는 의미는 크다. 완만하지만 대세가 상승세임을 보여준다. 파나고라 에셋 매니지먼트의 수석 매니저 에드가 피터스는 "앞으로 조정을 거치겠지만 전체 분위기는 상승 기조"라고 진단했다. 11,000선은 그동안 강력한 저항선이었다. 지난 2월 여러차례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11,000선을 회복하지 ...

    한국경제 | 2001.05.18 00:00

  • [美國 증시] "강세장 돌아왔나" 설레는 월街

    최근 한달간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강세장(Bull Market)이 다시 오는 것 아니냐는 설렘이 감돌고 있다. 요즘들어 악재는 무시되고 호재만 반영되는 강세장의 특징이 잘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 금요일(4일)은 그런 장세를 아주 극명하게 보여줬다. 개장직전 발표된 노동부의 실업률보고서는 최악의 재료였다. 4월 한달동안 22만3천명이 직장을 잃고 실업률은 4.5%로 0.2%포인트 올라갔다는 것. 91년이후 10년만에 가장 나쁜 성적표다. ...

    한국경제 | 2001.05.07 00:00

  • 美 증시 'Bear or Bull' 논쟁 시끌

    ''야호, 황소(bull)다! 천만에, 아직 곰(bear)이야!'' 미국 증시를 둘러싼 ''장세진단'' 논쟁이 뜨겁다. 침체의 늪에 빠졌던 뉴욕 나스닥 증시가 지난 며칠 동안 폭등세를 보인 것이 논쟁을 지핀 불씨. 나스닥지수는 지난 18일 무려 1백56포인트(8%)나 상승한데 이어 19일에도 1백포인트 이상(5%) 올랐다. 이에 일부 낙관론자들은 "드디어 증시가 ''황소''(강세장)로 돌아섰다"며 환호성을 내지르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

    한국경제 | 2001.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