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상승 '물꼬' 튼 5G 장비株, 한 번 더 갈 것"

    ... 2018년 58조8867억원에 크게 못 미친다. 그러나 주가는 당시보다 높다. 박 부장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우려가 나오는 게 이해는 된다”면서도 “최근 사회가 변하는 것을 보면 D램 반도체 산업이 구조적이고 장기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아 이 부분이 주가에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자율주행차, 전기자동차 등 D램 반도체가 필요한 산업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

    한국경제 | 2020.08.02 15:21 | 양병훈

  • thumbnail
    "하반기 D램·낸드 가격 전방위 하락"…반도체 코리아 운명은

    서버·PC D램 물론 최대 비중 모바일용도 약세 불가피 삼성전자·SK하이닉스 "가격 하락 대응…조정 길진 않을 것" 7월 들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하반기 추가 가격 하락 전망이 잇따르면서 반도체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를 누렸던 반도체 시장이 재고 증가와 본격적인 가격 하락으로 성장세가 한풀 꺾이며 우리 경제에도 악재로 작용하는 게 아니냐는 ...

    한국경제 | 2020.08.02 08:5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가 그토록 싫어한 화웨이, 이름에 담긴 그만한 이유 [너의 이름은]

    ... 기술 추격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서방국들의 '反화웨이' 국내 전자업체들이 주시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화웨이에 얽힌 한국의 이해관계는 복잡하다. 화웨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서 연간 10조원 규모의 D램, 낸드플래시를 구매하는 주요 고객이다. 미국이 화웨이에 자국 기술, 장비가 사용된 반도체 공급 통제를 강화해 타격이 불가피하다. 반면 5G 장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경쟁 관계다. 미국의 압박에 서구 선진국 업체들이 ...

    한국경제 | 2020.08.02 07:30 | 강경주

  • thumbnail
    日이 꽉 잡고 있는 'EUV 포토레지스트', 삼성전자 뛰어드나

    이번주 반도체 업계 이슈 세 가지를 짚어본다. 삼성전자의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업체 투자, 급락한 D램 고정거래가격, 미국 엔비디아의 ARM 인수설 등이다. ① 삼성전자, EUV 포토레지스트 직접 개발하나 "고감도 고성능 포토레지스트를 개발하며 기술우위를 확보하겠다." 지난 30일 열린 삼성전자 2분기 콘퍼런스콜(전화 실적설명회)에서 한진만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무가 'EUV(극자외선) ...

    한국경제 | 2020.08.01 09:14 | 황정수

  • thumbnail
    7월 D램 고정가격 일제 하락…하반기 반도체 실적부담 우려

    D램 가격이 일제히 하락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반도체 기업들의 하반기 성장세가 주춤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31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디램익스체인지와 트렌드포스는 이달 서버용 D램(32GB) 가격이 6월(143달러)보다 6.39% 하락한 134달러를 기록했다고 집계했다. 서버용 D램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교육과 재택근무가 늘어나며 견고한 가격 흐름을 보였다. 지난 4∼6월 ...

    한국경제 | 2020.07.31 17:46 | 오세성

  • thumbnail
    D램 고정價 5%↓…"수요 꾸준해 조정 길지 않을 듯"

    7월 D램 고정거래가격이 5% 이상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버·PC 제조 업체들의 재고 증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에 따른 반도체 수요 감소 등이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 31일 시장조사 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 범용 D램인 ‘DDR4 8Gb(기가비트) 1Gx8 2133MHz’의 7월 고정거래가는 전달보다 5.44% 떨어진 3.13달러를 기록했다. D램 고정거래가가 하락한 건 ...

    한국경제 | 2020.07.31 17:30 | 황정수

  • thumbnail
    하반기 'K반도체'에 악재되나…7월 D램 고정가격 일제 하락

    서버·PC용 D램 고정가격 각각 6%, 5% 이상 떨어져 디램익스체인지 조사…삼성전자·SK하이닉스 실적에 부담 우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이 주력으로 삼는 D램 가격이 일제히 하락했다. 이에 따라 상반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를 누린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성장세가 다소 주춤해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31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인 디램익스체인지와 ...

    한국경제 | 2020.07.31 16:54 | YONHAP

  • thumbnail
    [속보] 7월 D램 고정거래가 5.44% 급락

    이달 D램과 낸드플래시 고정거래가격이 5% 이상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7월 PC 범용 D램인 'DDR4 8Gb 1Gx8 2133MHz' 고정거래가가 5.44% 떨어진 3.13달러를 기록했다. D램 고정거래가가 하락한 건 2019년 10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이날 함께 발표된 7월 낸드플래시(메모리카드용 128Gb 16Gx8 MLC) 고정거래가격도 6.20% 떨어진 4.39달러를 기록했다. 고정거래가격은 ...

    한국경제 | 2020.07.31 15:46 | 황정수

  • thumbnail
    삼성 "3분기도 나쁘지 않다"…게임기용 D램·중저가폰이 '기대주'

    ... 쉽지 않다는 설명이었다. 하지만 분위기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한 전무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재택근무 등 ‘스테이 앳 홈’ 경제로 인한 데이터 사용량 증가로 게임기용 D램과 고대역폭메모리(HBM) 등의 수요가 많을 것”이라며 “노트북을 중심으로 PC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3분기 가전 판매는 전 분기에 비해 40%가량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

    한국경제 | 2020.07.30 17:15 | 이수빈/이승우

  • thumbnail
    삼성·LG전자 나란히 '어닝서프라이즈'…코로나서 더 빛났다(종합)

    ... 반도체는 코로나 특수로 굳건했고, 스마트폰과 TV·가전도 전반적으로 양호하게 나왔다. 2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5조4천300억원, 매출은 18조2천300억원으로, 이는 2018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올해 들어 서버 D램 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고 코로나19 발발 이후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비대면(언택트) 수요 확대로 반도체 부문은 탄탄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무선 모바일(IM) 부문은 영업이익은 1조9천500억원, 매출은 20조7천500억원을 ...

    한국경제 | 2020.07.30 16: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