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4,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분기 전자실적] ①삼성·LG '깜짝실적'…2분기보다 좋다

    ... 넘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만약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는다면 반도체 슈퍼 호황기던 2018년 4분기(10조8천억원) 이후 7분기 만에 10조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하게 된다. 반도체는 당초 D램·낸드플래시 가격 하락과 서버용 메모리 수요 감소로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미국 제재를 앞둔 중국 화웨이의 반도체 선매수로 일부 상쇄되며 2분기(5조4천억원대)보다 약간 낮은 5조원 안팎의 수익이 예상됐다. 최근 파운드리(반도체 ...

    한국경제 | 2020.09.20 06:05 | YONHAP

  • thumbnail
    디지털·친환경에 10조 투입…우리금융 '한국판 뉴딜' 앞장선다

    ...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2차 금융 지원 대출에 집중해온 것도 그 일환이다. 또 ‘개인사업자 119프로그’을 통해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혜택도 늘린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착한 일자리’를 ... 추진단 내 인공지능(AI) 사업부도 신설했다. AI 신기술을 은행 사업 전반에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도 진행한다.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ACT(agile core ...

    한국경제 | 2020.09.17 15:19 | 정소람

  • thumbnail
    공급과잉 심화…"서버 D램 가격 최대 18% 하락할 듯"

    트렌드포스 보고서 "화웨이 제재로 추가 하락 가능성" 가장 수익성이 좋은 제품으로 평가되는 서버 D램의 4분기 가격이 3분기보다 최대 18%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서버 D램이 수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입장에서는 하반기 관련 실적 개선을 기대하기 힘들게 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4분기 서버 D램 가격 하락 폭을 기존 10∼15%에서 13∼18%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9.17 06:11 | YONHAP

  • thumbnail
    "화웨이 대체할 고객社 찾아라"…불붙는 반도체 한·일戰

    ... “화웨이 대체 수요를 누가 많이 잡느냐에 따라 반도체산업 판도가 바뀌는 상황”이라며 “가격은 두 번째 문제”라고 설명했다. 미국 제재에 대비한 화웨이의 재고 확보 작업이 끝났다는 점도 가격 하락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꼽힌다. 아키라 미나미카와 옴디아 연구원은 “화웨이의 긴급 주문이 사라진 이달 중순부터 D램 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6 17:33 | 황정수

  • thumbnail
    4분기 D램, 재고에 화웨이까지 겹치며 18% 하락 전망

    ◆…자료:트렌드포스 전반적인 메모리 반도체 시황부진에도 디(DRAM) 수요를 견인해 온 서버 시장까지 가라앉으면서 4분기 침체의 수렁이 깊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반도체 관련 시장조사 회사 트렌드포스는 최근 조사결과 ... 재고를 완전히 소화하는데 1~2분기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돼 올해 말 또는 내년 초까지 ODM들의 서버 제작을 위한 D램 부품 조달은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 제조업체가 4분기 부진의 늪에 빠지는 반면 서버 ODM들의 ...

    조세일보 | 2020.09.16 16:43

  • thumbnail
    화웨이 공급 중단에 ARM 매각까지…격랑에 휩싸인 반도체 시장(종합)

    ... 하게 됐다.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은 미국 상무부의 사전 허가 없이 화웨이에 제품을 팔 수 없게 된 것이다.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당장 4분기 실적 악화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서버용 D램 고정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라는 대형 고객이 사라지면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번 제재 대상은 D램, 낸드플래시 등 매출 비중이 큰 메모리 반도체뿐만 아니라 이미지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도 모두 포함돼 파장은 ...

    한국경제 | 2020.09.15 16:53 | YONHAP

  • 버핏이 찜한 클라우드주와 세계 1위 게임 엔진이 온다…미국장 달굴 IPO주

    ... 솔루션 부문(상반기 매출의 61%)에서 발생한다. 미국 리서치업체인 포레스터의 윌리엄 맥키언-화이트 연구원은 "게임엔진은 디즈니의 TV 프로그램인 '만달로리안'의 제작에 활용되는 등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3D그래픽 등 게임산업에서 주로 활용되던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서 도입될수록 유니티의 성장성은 높게 평가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범진/한경제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5 16:14 | 전범진/한경제

  • thumbnail
    화웨이 공급 중단에 ARM 매각까지…격랑에 휩싸인 반도체 시장

    ... 하게 됐다.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은 미국 상무부의 사전 허가 없이 화웨이에 제품을 팔 수 없게 된 것이다.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당장 4분기 실적 악화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서버용 D램 고정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라는 대형 고객이 사라지면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번 제재 대상은 D램, 낸드플래시 등 매출 비중이 큰 메모리 반도체뿐만 아니라 이미지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도 모두 포함돼 파장은 ...

    한국경제 | 2020.09.15 12:50 | YONHAP

  • thumbnail
    "SK하이닉스, 매수 시점 진입" - KB증권

    KB증권은 15일 SK하이닉스에 대해 주가가 저점을 확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면서 목표주가는 10만5천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분석 보고서에서 "현재 SK하이닉스 주가는 D램 가격 하락과 미국 화웨이 제재 등의 악재를 이미 선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현 시점에서 악재에 둔감하고 호재에 민감한 주가 영역에 진입해 이미 저점을 확인한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미국의 화웨이 제재의 경우 장기적으로 ...

    한국경제TV | 2020.09.15 08:49

  • thumbnail
    8월 수출물가 4개월 만에 하락…반도체 가격 부진

    ... 돌아섰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6.8% 내렸다. 지난달 공산품 수출 물가는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0.7%), 전기장비(-0.6%)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 특히 반도체 수출 가격 하락폭이 컸다. 지난달 플래시메모리와 D램 수출가격은 전달보다 각각 4.8%, 1.0% 떨어졌다. 환율 변동성도 수출 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 환율은 1186.85원으로 전월(1198.9원)보다 1.0% 내렸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

    한국경제 | 2020.09.15 07:21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