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61,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패션업계 2분기 최대 실적…거리두기 해제 영향

    ... 삼성물산에 합병된 이후 2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경제활동 재개로 의류 소비 수요가 회복되면서 수입 명품 브랜드의 인기가 이어졌고 자체브랜드인 빈폴과 에잇세컨즈 등의 매출도 두 자릿수 이상씩 신장됐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구호 골프골프 라인업에 대한 반응도 좋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매출은 3천839억원으로 12.7%, 영업이익은 387억원으로 46% 각각 늘면서 6개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매출만 보면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

    한국경제TV | 2022.08.14 22:05

  • thumbnail
    '짝수해 불패 신화'…이소영, 시즌 첫 승

    ... 강하다. 그동안 거둔 5승을 모두 짝수 해(2016년 1승, 2018년 3승, 2020년 1승)에 따냈다. 올해도 어김없었다. 이소영은 14일 경기 포천시 대유몽베르CC(파72·659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여자오픈(총상금 9억원)에서 연장 2차전까지 치르는 접전 끝에 박현경(22)을 꺾고 투어 통산 6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억6200만원이다. 이소영은 이날 선두에 1타 뒤진 단독 2위로 ...

    한국경제 | 2022.08.14 20:33 | 조수영

  • thumbnail
    짝수해 우승 이소영 "작년엔 깨고 싶고, 올핸 지키려 한 징크스"

    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에서 투어 통산 6승 "짝수 해에만 우승하는 징크스를 작년엔 깨고 싶었는데, 올해는 깨고 싶지 않았습니다.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짝수 해에만 우승해온 이소영(25)이 올해 첫 승을 거둔 뒤 밝힌 소감이다. 이소영은 14일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천590야드)에서 끝난 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총상금 9억원)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

    한국경제 | 2022.08.14 18:30 | YONHAP

  • thumbnail
    짝수 해가 되면 우승하는 이소영, KLPGA 투어 시즌 첫 승(종합)

    짝수 해가 되면 우승하는 이소영(25)이 올해도 어김없이 우승 소식을 전했다. 이소영은 14일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천59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총상금 9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이소영은 박현경(22)과 연장 대결을 벌인 끝에 투어 통산 6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

    한국경제 | 2022.08.14 18:14 | YONHAP

  • thumbnail
    아내와 입맞춤 신용구 "하루 빨리 2승 하고 싶다"

    14일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오픈 최종일 연장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이룬 캐나다 교포 신용구(31)는 우승 직후 TV 카메라 앞에서 아내와 입을 맞췄다. 지난해 11월 결혼해 아직 신혼이라는 신용구에게는 어느 때보다 달콤한 입맞춤이었다. 신용구는 "뒤늦게 큰 결혼 선물을 했다"면서 "마침 모레가 아내와 만난 지 7년째 되는 날"이라며 기뻐했다. 공부하러 세 ...

    한국경제 | 2022.08.14 18:14 | YONHAP

  • thumbnail
    파4서 9타 친 파울러…18번홀 악몽으로 '쩐의 전쟁' 탈락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는 속담은 이럴 때 쓰면 딱이다. 세계 최강 골퍼들이 겨루는 미국남자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거둔 ‘오렌지보이’ 리키 파울러(34·미국)가 파4홀에서 9번 만에 홀에 공을 넣었다. 더블파를 하면 그 홀에선 더 이상 점수를 추가하지 않는 아마추어와 달리 프로는 ‘뒷문’을 열고 치다 보니(공을 홀에 떨굴 때까지 점수를 계속 ...

    한국경제 | 2022.08.14 18:11 | 조수영

  • thumbnail
    블레이드형 vs 말렛형…퍼터 핵심은 무게 중심

    퍼터는 골프 클럽 가운데 가장 예민한 장비로 꼽힌다. 유리알 같은 그린에 공을 굴려 지름 108㎜ 구멍에 집어넣는 데 쓰는 클럽이어서다. 그러다 보니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도 그때그때 자신에게 맞는 퍼터를 찾기 위해 수시로 바꾼다. 퍼터는 크게 헤드 모양에 따라 일자형인 블레이드형과 말발굽 모양인 말렛형으로 나뉜다. 말렛형의 헤드가 블레이드형보다 훨씬 크다. 그 덕분에 공과 퍼터를 정렬하는 가이드선을 ...

    한국경제 | 2022.08.14 18:10 | 조수영

  • thumbnail
    퍼팅감 장착한 '아이언맨' 임성재…턱걸이 통과후 우승경쟁

    ... 무색하게 하루에만 7타를 줄이는 ‘데일리 베스트’를 기록하며 단숨에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임성재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724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세인트주드챔피언십(총상금 1500만달러) 3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와 버디 6개, 보기 하나를 묶어 7언더파 63타를 쳤다. 중간 합계 9언더파 201타로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 1라운드 공동 77위, 2라운드 ...

    한국경제 | 2022.08.14 18:09 | 조수영

  • thumbnail
    캐나다 교포 신용구, 코리안투어에서 '코리안 드림' 이뤘다(종합)

    KPGA 우성종합건설 오픈 최종일 역전극으로 생애 첫 우승 캐나다 교포 신용구(31)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코리안 드림'을 이뤘다. 신용구는 14일 전남 영암군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일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올랐다.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친 신용구는 5타를 줄인 강경남(39)과 함께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

    한국경제 | 2022.08.14 17:43 | YONHAP

  • thumbnail
    "태릉 軍 골프장에 공공주택 안된다"…서울시의회 집단 반발

    서울시 의회가 정부가 추진 중인 노원구 태릉 군 골프장(사진) 일대 공공주택 건설에 집단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16일 정부의 ‘주택 250만호 주택공급계획’(가칭) 발표를 앞두고 수도권 곳곳에서 공공주택 건설을 둘러싼 지역 주민과 지방자치단체의 반발이 심해지는 양상이다. 서울시 의회 박환희 운영위원장과 환경수자원, 문화체육관광, 도시계획공간 등 6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1일 국토교통부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공주택사업을 ...

    한국경제 | 2022.08.14 17:29 | 이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