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311-154320 / 159,7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인터뷰] 이동찬 <경총 회장>에게 듣는다

    ... 마련입니다. "젊고 기운 센"사람을 후임에 앉힐 겁니다. 몇명 생각하고 있지만 본인들이 미리부터 안한다고 할까봐 이름을 밝히지 않습니다. -경총회장직을 내놓겠다는 진짜이유는 다른데 있는 것 아닙니까. 경총회장 코오롱회장 골프협회장등 3가지 회장직을 동시에 그만 두려는 계획 때문이 아닌가요. 이회장 =꼭 그런 건 아닙니다. 경총은 얘기한대로 본의아니게 늦어졌고 코오롱은 이웅렬부회장 자신이 자꾸 "아직 안됩니다"라고 하니 늦어진 겁니다. -그러면 코오롱회장은 ...

    한국경제 | 1995.10.18 00:00

  • [주택토지면톱] "대지면적 넓은 아파트가 좋다"..새전략상품

    ... 3단지(24가구)가 70%, 4단지(16가구)가 75%이다. 선경건설과 경남기업이 선착순분양중인 평택비전지구 4백48가구는 건폐율 12.9%에 용적률 1백28%가 적용됐다. 두 업체는 대신 분수대가 있는 중앙광장을 비롯해 골프연습장 배드민턴장 조깅코스 건강공원등을 단지내에 조성할 계획이다. 우성건설도 지방사업의 경우 토지값을 감안해 사업성에 큰 무리가 없다면 용적률을 낮춰 분양성을 높일 방침이다. 이같은 아파트가 잇달아 등장하고있는 것은 용적률이 낮을 ...

    한국경제 | 1995.10.18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36) 슬로플레이는 1벌타

    경기방식 룰등 골프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관장하는 기구는 R&A(영국 왕립골프협회)와 USGA(미국골프협회)이다. 두 기구는 4년마다 골프규칙을 개정하는데,내년부터 적용되는 새 규칙에 "슬로플레이"에 대한 규제조항(1벌타)을 넣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부당하게 플레이를 지연하는 선수에 대해 경기위원회의 재량에 따라 2벌타(스트로크플레이)를 먹여왔었다. 그러나 너무 심하지 않으냐는 비판과 함께 구체적 기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

    한국경제 | 1995.10.17 00:00

  • [삼성매스터즈골프] 한국신예 3인 불꽃대결 볼만..19일 개막

    .어떤 명문대회도 그 시작은 작고 간단하다. 세계 최고권위 대회로 손꼽히는 미매스터즈도 출발의 동기는 단순했다. 구성 보비 존스(미국)은 필생의 역작인 오거스타 내셔널GC를 완공한후 "그의 골프 친구들을 초청하는 기념대회"를 만들었다. 그것이 1934년 첫대회를 가진 매스터즈의 시작이었다. 매스터즈는 이듬해인 1935년 저 유명한 진 사라센의 "최종일 15번홀 에서의 더블이글 역전우승"으로 유명해졌고 또 최고명문대회로 자리 잡았다. ...

    한국경제 | 1995.10.17 00:00

  • [동호동락] 강길원 <(주)서진레벨 대표> .. '청우회'

    ... 훌륭한 사람은 없다" 지위가 높건 낮건 누구에게나 뜻이 맞는사람이 있을것이며 가끔이든 정기적이든 서로 만나서 동락뿐만아니라 동고까지도 나눌것이다. 특히 40~50줄에 들어선 사람들이라면 학연 지연은 물론이며 스키 등산 낚시 볼링 골프 테니스등 동호인들과 모임을 통하여 동호동락하며 살아갈 것이다. 필자도 많은 모임에 참여하고 있지만 그중 한 모임을 소개하고자 한다. 회명은 "청우회"라고 하는데 청담동의 청자를 빌어 벗우자를 합성한 이름이다. 서울의 이웃이란 ...

    한국경제 | 1995.10.17 00:00

  • 삼성물산, '박세리' 공식지원 .. 모든 해외프로활동 후원

    국내여자골프 최고의 스타 박세리(18.공주금성여고3)가 삼성물산의 후원아래 미국 일본투어에 진출한다. 삼성물산측은 17일 호텔롯데에서 가진 "박세리 후원발표회"에서 "장래가 촉망되는 박세리의 미국 일본 프로진출을 적극 지원, 국내 골프계의 발전 및 세계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학교를 졸업하는 내년 삼성물산에 정식 입사하게 되며, 세계적 프로로 성장하는데 따르는 일체의 경비를 삼성측으로부터 지원받는다. 박세리는 이날자로 ...

    한국경제 | 1995.10.17 00:00

  • [삼성여자골프선수권] 소렌스탐, 극적 연장 우승..최종 분석

    .연장 첫번째 홀에서의 극적인 20m칩샷버디로 15일의 95삼성세계 여자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애니카 소렌스탐(25,스웨덴)의 골프는 수많은 "분석 거리"를 제공한다. 그녀의 우승요인을 한마디로 집어 낸다면 과연 무엇일까. 그것은 "자연"이었고 자연중에서도 바람이었다. 연장전 파트너인 로라 데이비스(32,영국)는 웬만한 파5홀에서는 모두 "투온"시킬수 있는 세계최고의 장타자. 이번 대회에서 보니까 데이비스는 드라이버로 300야드는 날리고 ...

    한국경제 | 1995.10.16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35) 홀 후방에 붙여라

    ... 퍼팅도 그렇지만, 어프로치샷도 홀을 지나지 않으면 홀인될 가능성은 제로이다. 프로나 아마추어나 그린에지에서 어프로치한 볼이 홀 전방 10~20cm에 떨어져 파세이브를 하면 박수를 받는다. 그러나 달리 생각하면 그것은 아쉽다고도 할수 있는 상황이다. 홀을 지나게 쳤으면 버디를 잡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냥 붙인다" 대신 "홀을 지나쳐서 붙인다"는 개념을 가질때 공격적 골프가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5.10.16 00:00

  • [월드골프] 엘스, 월드매치플레이 '정복' .. 세계랭킹 2위로

    94 US오픈챔피언 어니 엘스(26.남아공)가 월드매치플레이골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 세계프로골프 랭킹 2위로 올라섰다. 엘스는 15일 영국 웬트워스GC에서 끝난 대회 결승전에서 금년 USPGA 선수권대회 챔피언 스티브 엘킹턴(호)을 2-1(한 홀을 남기고 2홀차 승리)로 꺾고 우승, 23만5,000달러(약 1억8,00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엘스는 이 대회 우승으로 닉 프라이스를 제치고 그레그 노먼에 이어 세계2위에 랭크됐다. 그는 ...

    한국경제 | 1995.10.16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21) 베트남 <3> .. 투자진출 유의 사항

    ... 오피스빌딩이 있다. 호주의 부동산개발업자가 현지 민간파트너와 합자, 신축한 빌딩의 옥탑이 시청을 내려다보는등 도시미관을 해친다는 이유로 2년째 사용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또 홍콩투자가는 하노이인근에 18홀짜리 골프장을 건설하기 위해 1천2백만 달러를 투자, 골프장부지만 확보한 채 1년3개월이 다되도록 공사도 못하고 있다. 원주민들이 생태계등 환경보호를 주장하며 골프장건설을 반대하는 바람에 관할 관청에서 사업허가를 보류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1995.10.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