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351-154360 / 159,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고우순, 아쉬운 2위 .. 일본 이토엔 여자대회

    고우순(31)이 이토엔여자골프대회에서 공동 2위로 물러섰다.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로 1위를 마크했던 고우순은 11일 일본 지바현 그레이트 아일랜드골프클럽(파72)에서 계속된 대회 제2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의 부진을 보여 합계 1언더파 143타로 일본의 타츠코 모리모토와 함께 공동 2위로 처졌다. 지난 대회 우승자인 세계 최장타자 로라 데이비스(영국)는 이날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선두에 올라섰다.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현대클래식 국제골프대회] 스태들러-페이트조 승리..최종일

    .국내골프대회사상 최대인파인 1만2,000여명의 관중들은 세계 정상급 골프의 진수를 만끽했다. 두 홀을 남기고 2타차의 "절대 불리"를 17,18번홀 연속 버디로 딛고 일어서 연장전을 만들어 내는 골프. 바로 그런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명승부 골프"가 95현대클래식 국제골프대회 최종일, 최종순간에 드라마처럼 엮어졌다. 베터볼 방식으로 진행된 대회 최종일경기(12일, 성남GC, 전장7,034야드) 에서 전날까지 단독선두였던 톰 카이트-저스틴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골프] 한국, 24위 그쳐 .. 95 월드컵대회

    95월드컵골프대회에서 한국이 32개국중 24위에 그쳤다. 12일 중국심천 미션힐즈CC(파72)에서 열린 대회(총상금 150만달러) 마지막라운드에서 한국은 최상호 최광수가 모두 72타를 쳐 합계 7오버파 583타로 덴마크와 함께 공동 24위를 차지했다. 우승은 543타를 친 데이비스 러브3세와 프레드 커플스의 미국팀이 차지했다. 미국은 2위 호주를 14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이대회에서 4년연속 우승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골프] 노이만, 소렌스탐 꺾고 우승 .. 호주여자오픈대회

    스웨덴의 리셀로테 노이만이 자국의 라이벌 애니카 소렌스탐을 연장 3번째 홀에서 누르고 후주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노이만은 12일 호주 멜번의 야라야라코스(파 73)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라운드에서 지난대회 챔피언 스렌스탐, 미국의 제인 지드스와 9언더파 2백83타로 공동선두를 이룬뒤 연장 3번째홀에서 버디를 잡아 소렌스탐을 이겼다. 마지막 홀에서 이글퍼팅이 홀컵을 스치고 나와 우승을 놓친 지드스는 연장 두번째홀에서 탈락했다.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61) 템포 유지

    스윙은 템포 타이밍 리듬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세 용어가 비슷비슷해 혼동하기도 하지만 분명히 의미가 다르다. 템포는 스윙동작을 취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의미한다. 유명프로들은 어떻게 템포를 일정하게 유지하는지 알아본다. 폴 에이징거 : 클럽헤드 무게를 느낄수 있도록 그립을 가볍게 잡는다. 이안 베이커 핀치 : 백스윙을 손이 아닌 몸과 어깨로 한다. 베른하르트 랑거 : 긴장을 없애기 위해 어드레스때 헤드를 땅에서 1cm 정도 띄운...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한경독자광장] 자연녹지 훼손 심각, 변경제한 엄격해야

    ... 산림지 도로주변의 전용 현황은 녹지면적이 급속히 줄고 그 훼손이 심화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나타냈다. 농지는 93년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여의도 면적의 105배에 이르는 9,969만평이 다른 목적으로 전용됐고, 산림지는 골프장 건설로 훼손된 것만도 여의도 면적의 60배가 되는 5,300만평이나 된다고 한다. 어디 그뿐인가. 전국 14개권 개발제한 구역내에서 건축물 건립 또는 토지 형질변경 면적은 7월현재 여의도의 4배나 되는 399만평이 전용되고 수도권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가장 좋아하는 국내골퍼는 "최상호"..중앙개발, 갤러리 조사

    우리나라 아마추어골퍼들은 최상호(40)와 그레그 노먼(40.호)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개발이 삼성마스터즈골프대회(10월 19~22일.동래CC)에 온 갤러리 2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국내 프로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선수로 최상호를 꼽았다. 최다음으로는 "아이언샷의 명수" 박남신(36)을 좋아했고, 장타자 김종덕(34)은 세번째로 인기가 높았다. 최상호 박남신 김종덕의 선호도는 각각 26% 24% 19%로 세 선수의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현대클래식 국제골프대회] 카이트-레오날드조, 단독선두

    .프로들은 어느대회 어떤 상황에서도 우승을 노린다. 이기는 것이 그들의 최대 가치이고 우승만이 그들의 존재를 확인시켜 주기 때문이다. 현대클래식국제골프대회에 참가중인 외국 골프스타들은 이미 우승상금 (15만달러, 총상금은 50만달러)이상의 출전료를 받은 선수들. 그러나 그렇더라도 그들은 앞서의 이유들과 함께 최후순간까지 우승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면에서 이번대회 마지막날 경기는 흥미롭다. 최종일 경기방식은 베터볼. 이는 1팀2선수가 ...

    한국경제 | 1995.11.12 00:00

  • [골프] 고우순, 첫날 2언더 선두 .. 일본 이토엔 여자대회

    지난주 토레이재팬스컵대회에서 대회 2연패의 영광을 차지했던 고우순이 이토엔여자골프대회 첫라운드에서도 선두에 나서 일본LPGA투어 2연속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31살의 고우순은 10일 지바현의 그레이트아일랜드골프클럽(파 72)에서 시작된 대회 첫라운드 첫홀에서 보기를 범했으나 이후 3개의 버디를 투가, 2언더파 70타로 선두가 됐다. 세계 최장타자로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인 영국의 로라 데이비스와 일본의 후쿠시마 아키코는 1언더파 71타로 ...

    한국경제 | 1995.11.1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60) 클럽의 라이

    클럽을 구입할때 반드시 고려해야 할 것중 하나는 라이(lie)이다. 클럽의 라이가 자신에게 맞지 않음으로써 평생동안 훅이나 슬라이스로 고생하는 골퍼들이 많기 때문이다. 라이는 클럽헤드를 지면에 내려놓았을 때의 모양으로 헤드 밑부분이 지면과 평행.밀착되면 정확한 것이다. 반면 지면에서 토가 뜨면 업라이트, 힐이 뜨면 플래트한 라이라고 한다. 헤드의 토밑에 손가락이 하나 들어갈 정도로 업라이트한 라이의 클럽을 쓰면 훅성 볼이 나온다. ...

    한국경제 | 1995.1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