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681-8690 / 9,7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출입銀, 금융권 첫 외부 다면평가

    ... 170명을 전보하는 정기인사를 실시했다. 승진 규모는 평년 수준(30명)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인사적체로 침체된 조직분위기를 일신하는 차원에서 승진 폭을 확대했다고 은행측은 설명했다. 수출입은행은 이번 인사에서 40대 후반을 본점 ... 강화하고 ▲ 대북협력지원과 개도국 경제협력지원 부문에 본부제를 도입하는 한편 ▲ 원활한 외자조달을 위한 국제금융부를 신설하고 ▲IT산업과 수출 중소기업 밀착지원을 위해 수원지점을 새로 만들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연합뉴스 | 2004.01.27 00:00

  • [아시아를 다시 본다] 동남아 : (7ㆍ끝) 'CEO형 지도자들'

    ... 것"이라고 줄곧 얘기해 왔고, 이를 몸소 실천했던 지도자로 평가되고 있다. 마하티르는 10년전 말레이시아를 'IT(정보기술) 허브'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한 뒤 자신의 총리 집무실부터 개조했다. 지문인식 출입문을 설치했고, ... 두산중공업 등을 두루 돌며 '베트남 홍보맨'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관료조직과 국영기업부터 개혁의 칼을 들이 대겠다"며 "총리의 지도력을 믿고 투자해 달라"고 호소했다. NTT의 혼다 히로미츠 ...

    한국경제 | 2004.01.27 00:00

  • [인터뷰] 양승택 <부산 동명정보대 신임 총장>

    ...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양 총장이 오는 9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텔레콤아시아2004' 조직위원장을 맡은 것도 이 때문이다. 200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의 부산유치에도 힘쓰고 있다. ITU대회에는 각국 장관 및 세계적 기업의 CEO들이 참가하는 만큼 부산 IT기업들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아 지역업체를 위한 특별부스를 설치하기로 했다. 양 총장은 "지역 IT기업들이 해외시장으로 ...

    한국경제 | 2004.01.26 00:00

  • thumbnail
    데이트레이더 3大 패밀리 강남ㆍ명동ㆍ전주 '막강 파워'

    ... '큰손' 데이트레이더나 인기 데이트레이더가 활동하는 곳이거나 추종세력이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생겨났다. 강남은 IT 붐때 주식투자로 돈을 번 신흥부자들이 많은 곳이며 명동은 사채업자 등 전통적인 큰손들이 몰려 있는 지역. 전주는 ... 인위적으로 주가를 만들기도 한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H증권 A지점을 이용하는 한 데이트레이더는 "패밀리가 조직화돼 있는 것도 아니며 서로간 이해관계도 달라 시세조종같은 일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 데이트레이더 재미는 ...

    한국경제 | 2004.01.20 00:00

  • 정부업무 종합평가 요지

    ....국민고충처리위원회.산림청이다. ▲기관 관리역량 평가 자체평가 수행노력(35%), 인사의 효율성(15%), 조직관리 효율성(15%), 정보화구현노력(20%), 홍보 노력(10%), 공직기강 확립노력(5%)를 토대로 했다. 정부 ... 상승했다. 전문가 만족도는 57.6점으로 작년의 55점보다 2.6%포인트 올랐다. 일반 국민은 여성.환경.정보기술(IT)산업 정책에서는 비교적 만족한 반면 경제.외교.사회복지.교육정책에서는 불만을 표시했다. 전문가는 산업.환경.전자정부 ...

    연합뉴스 | 2004.01.16 00:00

  • 대구은행, 본부조직 개편

    대구은행은 15일 금년도 조직운영의 기본방향을확정하고 본부조직을 일부 개편했다. 대구은행은 올해 조직운영 방침을 '전문성 강화 및 지역밀착 영업력 강화'로 정하고 국제금융업무를 전담하는 '국제금융팀'을 서울에 신설하고 정보전산(IT)업무의효율성 증대를 위해 '시스템운영팀'을 신설했다. 이에따라 대구은행의 조직 편제는 종전 34실팀에서 7본부 33실팀 3지역본부로확대됐다. 이와함께 경북 등의 지역밀착영업 강화를 위해 지역본부를 독립해 위상과 기능을 ...

    연합뉴스 | 2004.01.15 00:00

  • "남북공동IT교류위원회 구성 필요"

    남북간의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IT 교류를 위해민간 차원의 남북공동IT교류위원회를 구성, 총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찬모 포항공대 총장은 14일 도산아카데미연구원(원장 백두권 고려대 정보통신대학장)이 서울 힐튼호텔에서 연 조찬 세미나에서 "남북간 IT 교류협력을 위해 한국기업들은 처음부터 이익을 추구할 것이 아니라 일종의 투자 개념으로 북한과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총장은 "단기적으로 남한의 자본 및 상업화 ...

    연합뉴스 | 2004.01.14 00:00

  • [일자리를 만들자] "일자리창출도 시장원리로 풀어라"

    ... 바꾸지 않고는 이 모든 일이 사상누각일 뿐이다. 과감한 시장개방과 치열한 경쟁을 촉발하는 방법으로 교육 의료 법률 IT 등 신서비스업을 육성하고 규제혁파를 통해 10대 성장동력 산업에 대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를 유발하는 것도 미룰 ... 신(新) 산업에서 나온다"고 지적했다. 일자리 창출의 가장 큰 적은 역시 노동시장의 경직성이며 대기업 노동조합의 조직이기주의라는 점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대기업 노조의 철밥통이 청년 일자리를 봉쇄하고 있다는 사실은 친노(親勞)시비를 ...

    한국경제 | 2004.01.14 00:00

  • [한경에세이] 이공계 지도자론 有感 .. 주태산 <맥스무비 사장>

    ... 리더십은 전공과 무관하며 각 리더십의 목표 역시 전공과는 별 상관이 없다. 강력한 리더십으로 미국의 정보기술(IT) 강국 토대를 닦은 레이건 전 대통령은 영화배우 출신이다. 요시다 시게루 일본 총리도 순수 정치인이었지만 미 군정과 ... 대장군 한신만 못하다.하지만 나는 이들로 하여금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도록 해 주었다." 국가든 기업이든 모든 조직은 지도자의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 그런데도 정부는 여전히 공기업 등 조직의 장 인선에 해당분야 전문지식을 중시한다. ...

    한국경제 | 2004.01.13 00:00

  • [정부 고위공무원 통합인사] 조직개편 없는 교류만으론 한계

    ...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산업자원부의 산업정책국장과 정보통신부의 정보통신정책국장 자리의 경우 그 동안 두 부처가 정보기술(IT)ㆍ통신 산업에 대한 지원정책을 기존 산업정책과 통합할 것인가를 놓고 논리싸움을 벌여 왔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 부처별 중복기능을 통합하는 조직 개편이 필요하다는 산업계의 요구를 인사 교류로 피해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IT 업계 관계자는 "산자부와 정통부의 정책지원 기능이 겹쳐 혼선이 적지 않았다"며 "조직 개편 없는 인사 교류만으로는 ...

    한국경제 | 2004.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