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계륵→레전드' 묵묵히 버틴 헨더슨의 성공 스토리

    ... 달글리시, 브랜던 로저스 등 당시 리버풀을 지휘한 감독들은 헨더슨 특유의 성실함을 높게 평가했다. 2014/15 시즌엔 리그에서 6골 10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기도 했다. 이후 2015년 여름, 팀의 정신적 지주인 제라드가 LA 갤럭시로 떠나자 주장 완장을 물려받았다. 헨더슨이 주장이 되는 것에 대한 여론은 반반이었다. 리더십만큼은 훌륭하지만, 제라드에 이어 주장 완장을 찰 만큼 실력이 뛰어나지 않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헨더슨은 어떤 불평도 하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0.06.30 17:40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전설' 제라드도 리버풀 우승에 감격…"파티를 시작하자"

    ... 환상적인 스쿼드가 일궈낸 놀라운 업적"이라고 축하했다. 잉글랜드 머지사이드 위스턴 출신인 제라드는 1989년 유소년 아카데미를 시작으로 2015년까지 리버풀에서 뛴 팀의 레전드다. 프로 선수로는 1998년 데뷔, 2015년 미국 LA 갤럭시로 옮기기 전까지 리버풀에서 17년간 700경기 가까이 출전하며 최고의 미드필더로 맹활약했다. 2004-2005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001년과 2006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렸지만, ...

    한국경제 | 2020.06.26 12:37 | YONHAP

  • thumbnail
    캐러거의 헨더슨 예찬 "누가 제라드 다음으로 주장할 수 있겠어"

    ... 20살이었던 헨더슨은 리버풀의 미래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팀은 부진했고, 헨더슨은 많은 경기를 뛰었음에도 팀 내 영향력이 거의 없었다. 개인 기량과 별개로 리더십만큼은 타고났다. 덕분에 2014/15 시즌이 끝난 뒤 스티븐 제라드가 LA갤럭시로 이적하자 주장 완장을 건네받았다. 리버풀의 주장이 주는 상징성이 컸기에 헨더슨을 향한 비난이 많았던 이유기도 했다. 묵묵히 자리를 지킨 끝에 마침내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을 차지하며 서러움을 ...

    한국경제 | 2020.06.10 17:58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인종차별 SNS' 아내 때문에…카타이, LA갤럭시와 계약해지

    미국프로축구(MLS) LA 갤럭시에서 뛰는 세르비아 축구대표팀 출신의 공격수 알렉산다르 카타이(29)가 최근 SNS에 인종차별적인 내용을 올린 아내 때문에 소속팀에서 쫓겨났다. LA 갤럭시는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카타이와 상호 합의해 계약을 끝내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2019년 12월 31일 LA 갤럭시에 입단한 카타이는 이번 시즌 단 2경기밖에 뛰지 못하고 팀과 작별하게 됐다. 계약 해지 이유는 카타이의 아내가 SNS에 올린 ...

    한국경제 | 2020.06.06 11:38 | YONHAP

  • thumbnail
    즐라탄, 발목 부상으로 '시즌 아웃' 위기…은퇴 가능성도

    ... 올해 1월 같은 부위를 다쳐 2월까지 결장한 바 있다. 이브라히모비치와 AC밀란의 계약은 오는 6월까지며, 구단은 12월까지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가지고 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2018, 2019시즌을 미국프로축구(MLS) LA 갤럭시에서 뛴 뒤 지난해 12월 AC밀란으로 복귀했다. 과거 AC밀란에서 2010~2011시즌, 2011~2012시즌 56골을 작성한 이브라히모비치는 올 시즌 복귀 뒤에도 10경기 4골을 기록하며 변함없는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었다. ...

    한국경제 | 2020.05.26 08:20 | YONHAP

  • thumbnail
    미국 여자축구 간판 골잡이 모건, 첫 딸 순산

    ... 10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첫 딸 찰리 엘레나 카라스코를 순산했다고 알렸다. 모건은 "딸이 예정일보다 늦게 나왔는데, 나올 때 되면 잘 나올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슈퍼문이 뜬 날 태어났네요"라고 적었다. 모건의 남편은 로스 LA 갤럭시에서 뛰는 미드필더 세르반도 카라스코다. 미국 여자대표팀 주장이자 간판 골잡이인 모건은 2015년,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연패와 2012 런던 올림픽 금메달 획득에 앞장섰다. 모건은 오는 7월 열릴 예정이던 ...

    한국경제 | 2020.05.10 10:28 | YONHAP

  • thumbnail
    미국 로스앤젤레스 최고 인기 팀은 1위 레이커스, 2위 다저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팀은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 신문 LA 타임스는 19일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연구팀이 올해 1월과 2월 로스앤젤레스 ... 3위부터 6위까지는 미국프로풋볼(NFL) 팀 램스(7.5%), NBA의 클리퍼스(6.4%), 메이저리그 사커 갤럭시(6.2%), 프로야구 에인절스(5.3%) 순이었다. 또 가장 좋아하는 선수를 묻는 항목에서는 레이커스의 간판 르브론 ...

    한국경제 | 2020.04.19 11:34 | YONHAP

  • thumbnail
    전 세계 구단주 중 순자산 규모 1위는 LA 클리퍼스 발머…64조원

    미국프로농구(NBA) LA 클리퍼스의 스티븐 발머(64·미국)가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 가운데 가장 부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8일(한국시간)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들의 순자산 규모를 조사해 상위 20명을 ... │ │ │ ├──┼──────────┼───────────────┼──────┤ │ 8 │ 필립 앤슈츠 │ LA 킹스(아이스하키) │ 110억달러 │ │ │ (미국) │ LA 갤럭시(축구) │ │ ├──┼────────...

    한국경제 | 2020.04.08 07:44 | YONHAP

  • thumbnail
    즐라탄, 하루 만에 2억원 모금…"코로나가 안 오니, 내가 간다"

    ... 넘치는 언행으로 더 주목받아온 즐라탄은 인스타그램에 "바이러스가 즐라탄에게 오지 않으면, 즐라탄이 바이러스에게 가겠다!"고 적었다. 이어 "우리가 함께한다면 매일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사·간호사들을 도울 수 있다. 단합해서 코로나19를 걷어차고 이 경기에서 승리를 쟁취하자"며 기부를 권유했다. 지난해 11월 미국프로축구(MLS) LA 갤럭시와 결별한 이브라히모비치는 2010~2012년까지 2년을 뛰었던 AC밀란에 복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19 11:24 | YONHAP

  • thumbnail
    '베컴 구단주' 마이애미, 3월2일 MLS 데뷔전…"오랜 여행이었다"

    ... 원정으로 2020 MLS 개막전을 치른다. 인터 마이애미의 데뷔전 상대인 LAFC는 지난 시즌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결승까지 진출한 강팀으로 개막전부터 난적을 만났다. 2007년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미국 LA 갤럭시에 입단한 베컴은 계약의 옵션으로 MLS 구단 운영권을 2천500만 달러(약 303억원)에 사들일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2013년 현역에서 은퇴한 베컴은 구단 창단 구상을 밝혔고, 마침내 2018년 1월 베컴은 MLS ...

    한국경제 | 2020.02.27 08: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