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9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휘발유는 오르고, 경유는 내리고…좁혀진 가격차 '80원'

    ... 가격은 1571.20원으로 차이는 79.32원이다. 가격 차가 좁혀진 건 새해부터 휘발유에 붙는 유류세 인하 폭이 37%에서 25%로 축소되면서다. 경유 유류세 인하 폭은 37%로 유지됐다. 이번 주 국제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정책 유지 전망, 러시아산 석유 금수 조치 갈등 고조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배럴당 83.4달러로 전주보다 0.7달러 올랐다. 국제 휘발유 평균 ...

    한국경제 | 2023.01.28 07:42 | 신현아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미친' 숏스퀴즈…테슬라 이틀간 20%↑, FOMC(1일)가 변곡점?

    ... 유지한다면 FOMC 결정은 '뉴스에 팔아라'라는 매도세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다음주에는 FOMC 회의뿐 아니라 유럽중앙은행(ECB)과 영국은행(BOE)도 정책 결정을 내립니다. 2월 1일에는 OPEC+ 회의도 열립니다. 감산 논의에 대한 소문이 나돌고 있습니다. FOMC 첫날에는 4분기 고용비용지수(ECI)가 발표되고, 금요일에는 1월 고용보고서가 나옵니다. ISM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발표도 있습니다. 어닝시즌도 이어집니다. ...

    한국경제 | 2023.01.28 07:35 | 김현석

  • thumbnail
    이번주 휘발유 가격 오르고 경유는 내리고…가격차 80원

    ... 차이는 79.32원이다. 가격 차가 좁혀진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휘발유에 붙는 유류세 인하 폭이 37%에서 25%로 축소됐기 때문이다. 경유 유류세 인하 폭은 37%로 유지됐다. 이번 주 국제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정책 유지 전망, 러시아산 석유 금수 조치 갈등 고조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0.7달러 오른 배럴당 83.4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

    한국경제 | 2023.01.28 06:01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감시위원회 앞두고 하락

    뉴욕유가는 다음 주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들의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 회의를 앞두고 하락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33달러(1.64%) 하락한 배럴당 79.6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종가는 지난 1월 18일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이번 주에만 유가는 2.40% 하락해 3주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유가는 ...

    한국경제 | 2023.01.28 05:41 | YONHAP

  • thumbnail
    양호한 미국 4분기 경제성장률과 중국 수요 기대로 상승 마감 [오늘의 유가 동향]

    ... 매니지먼트 매니징 파트너도 “중국 수요 증가 기대가 아직 시장 가격에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전제로 유가 강세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의견을 냈다. 시장의 관심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의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로 이동했다. 전문가들은 OPEC+가 오는 회의에서 생산량에 변화를 주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고운 기자 ...

    한국경제 | 2023.01.27 10:48 | 이고운

  • thumbnail
    "SK이노베이션, 영업적자 전망…목표가↓"-신한

    ... 2조9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면서도 "미국 2공장의 초기 가동 비용이 반영돼 2298억원의 영업적자를 보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다만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 실적이 개선될 수 있다고 봤다. 이 연구원은 "오펙플러스(OPEC+)가 생산량을 줄이고 있지만 중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으로 수요가 늘어 앞으로 유가가 오를 수 있다"며 "정제마진도 러시아산 석유제품 수입 금지 정책이 시행되며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3.01.27 09:43 | 진영기

  • thumbnail
    [뉴욕유가] 美 지표 호조·中 수요 회복 기대로 상승

    ... 매니지먼트의 스티븐 이네스 매니징 파트너도 보고서에서 "전면적인 중국 수요가 아직 현재 시장 가격에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는 전제로 유가 강세 재개 기대가 계속 구축되고 있다"고 말했다.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생산 쿼터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유가를 떠받쳤다. 전날 로이터 통신은 2월 1일 예정된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에서 ...

    한국경제 | 2023.01.27 05:14 | YONHAP

  • thumbnail
    [시론] '에너지 전환' 빠를수록 좋다

    ... 1908억달러로 전년 대비 784억달러나 더 지급한 탓이 크다고 설명했다. 올해 첫 20일간의 무역통계를 보면 벌써 1월 역대 최대 적자가 우려된다. 에너지 자원, 특히 원유 가격 추이는 어떠할까. 국제에너지기구(IEA)와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세계의 원유 수요가 사상 최대인 하루평균 1억170만~1억18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과 유럽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하반기에 종료되면 선진국의 경기 침체가 진정될 테고, 중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과 ...

    한국경제 | 2023.01.25 17:57

  • thumbnail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한 국제유가 [오늘의 유가 동향]

    ... 지난주 원유재고 전주 대비 약 100만배럴 늘었을 것으로 추정했으나, 최근 한 업계 관계자가 미국석유협회(API) 수치를 기반으로 지난주 원유재고가 340만배럴 증가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非)OPEC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다음달 1일 열리는 회의에서 산유량에 변화를 주지 않을 예정이다. OPEC+은 지난해 11월부터 하루 원유 200만배럴 감산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JP모간은 올해 중국 ...

    한국경제 | 2023.01.25 08:50 | 노유정

  • thumbnail
    [뉴욕유가] 차익실현 매물에 1% 이상 하락

    ... 약한 수준으로 중국의 수요 회복 기대는 아직 유가의 큰 폭 반등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산유국들이 원유 공급 규모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이날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산유량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러한 보도는 오는 2월 1일 예정된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를 앞두고 나왔다. ...

    한국경제 | 2023.01.25 05: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