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5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공급 우려·중국 수요 기대에 상승

    ... 보고서에서 경제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유가 랠리가 제한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유가가 배럴당 90달러 중반~100달러 박스권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둘러싼 지정학적 영향과 함께,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들의 생산 목표 미달성 가능성이 유가를 지지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유가를 지지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최소 3개의 중국 국영 정유업체와 민간 정유사가 10월 가동률을 전달보다 ...

    한국경제TV | 2022.09.23 07:50

  • thumbnail
    [뉴욕유가] 공급 우려·中 수요 기대에 상승

    ... 보고서에서 경제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유가 랠리가 제한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유가가 배럴당 90달러 중반~100달러 박스권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둘러싼 지정학적 영향과 함께,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들의 생산 목표 미달성 가능성이 유가를 지지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유가를 지지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최소 3개의 중국 국영 정유업체와 민간 정유사가 10월 가동률을 전달보다 ...

    한국경제 | 2022.09.23 04:12 | YONHAP

  • thumbnail
    9월 21일 원자재 시황 [글로벌 시황&이슈]

    ... 삭감하고 법인세 인상을 취소하는 것 등이 포함되고요, 치솟는 에너지 가격에 대한 대응책과 예산 규모 등도 당연히 들어있겠습니다. 국제유가는 연준의 금리 인상 폭을 주시하는 가운데 1.8% 소폭 하락했습니다. 다만 업계에서는 OPEC+의 10월 감산과 러시아산 원유 금수 조치를 앞두고 향후 상승세를 점치고 있습니다. 천연가스도 유럽에서 에너지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장에서는 미미하게 빠졌습니다. 하지만 겨울철이 다가오면서 가스 대란이 더 심각해질 ...

    한국경제TV | 2022.09.21 08:11

  • thumbnail
    석달째 내리막 걷는 유가…BoA "中수요 살아나면 100弗 간다"

    ... 감소했던 해외여행이 늘어나면 항공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봤다. 천연가스 가격이 폭등해 중동과 유럽 국가들이 가스 대신 원유를 전력 발전에 쓸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원유 증산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7월에 이어 8월에도 원유 생산량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또 올 3월 배럴당 130달러 선을 넘볼 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유가 안정을 위해 비축유를 약 1억8000만 배럴 ...

    한국경제 | 2022.09.20 17:43 | 오현우

  • thumbnail
    하락세 이어지는 유가…"일시적 현상일 뿐" 경고도

    ... 가격이 폭등해 중동과 유럽 국가들이 가스 대신 원유를 전력발전에 쓸 거란 예상도 나온다. 각국 전력발전소가 수익성을 유지하려 비싼 천연가스를 석유로 대체할 거란 설명이다. 원유 증산 자체가 어려울 거란 전망도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회원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7월에 이어 8월에도 원유 생산량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또 지난 3월 배럴당 130달러선을 넘볼 때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유가 안정을 위해 비축유를 약 1억 8000만배럴 방출했다. ...

    한국경제 | 2022.09.20 15:55 | 오현우

  • thumbnail
    [인베스팅닷컴] 원자재 주간 전망: 연준 금리인상 앞두고 원유 및 금 시장의 팽팽한 긴장감

    ... 재고를 낮췄다. 세계 경제의 미래에 대한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쿠웨이트 국영석유공사(Kuwait Petroleum Corporation)의 최고경영자는 지난 일요일에 소비자 수요가 변동 없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쿠웨이트는 OPEC 쿼터에 따라 현재 일일 280만 배럴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바스라석유회사(Basrah Oil Company)에 따르면, 이라크 바스라(Basrah)의 원유 터미널에서의 원유 선적 및 수출 운영은 금요일에 유출 문제로 중단되었으나 ...

    한국경제 | 2022.09.20 14:09

  • thumbnail
    원유 시장, 불확실성↑…美 금리 결정 앞두고 숨고르기 [오늘의 유가동향]

    ... 석유기업인 로스네프트독일과 RN정제&마케팅(RNRM) 등을 직접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독일 내 원유정제 능력의 12%를 담당하고 있는 업체다. 예상만큼 원유 증산이 어려울 거란 전망도 상승 요인 중 하나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회원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7월에 이어 8월에도 원유 생산량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지난달 원유 생산량은 목표치보다 하루 358만배럴씩 적었다. 공급에 불확실성이 커지며 각국 중앙은행이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

    한국경제 | 2022.09.20 08:42 | 오현우

  • thumbnail
    9월 20일 원자재 시황 [글로벌 시황&이슈]

    ... 대한 이유가 팽팽하게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일단, 연준의 긴축적인 통화정책으로 인한 경기 둔화와 달러화 강세에 대한 우려가 상승폭을 제한하고는 있습니다. 다만 추가 하락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들도 많습니다. OPEC+의 10월 감산 결정과 함께 연말에는 유럽이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일제히 금지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또 에너지 가격의 상승세에 기업들이 투자를 축소한 점과 이란 핵합의 복원 여부 등이 여전히 미결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천연가스와 관련해서도 ...

    한국경제TV | 2022.09.20 08:05

  • thumbnail
    [뉴욕유가] 한산한 거래 속에 소폭 상승

    ... 연준의 금리 인상은 2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달러화를 더욱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달러 강세는 원유 수요를 억제하는 효과를 내 유가에 부정적이다. 게다가 글로벌 금리 인상 흐름은 침체 우려를 강화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은 수요 둔화를 고려해 9월 들어 산유량을 소폭 감축하기로 한 바 있다. 다만, 중국 청두 지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2주 만에 해제됐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유가가 소폭 반등했다. 쓰촨성 성도(省都) 청두는 ...

    한국경제 | 2022.09.20 04:19 | YONHAP

  • thumbnail
    9월 19월 원자재 시황 [글로벌 시황&이슈]

    ... 통화정책으로 인해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고요, 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유가는 이번 3분기에는 총 20% 가량 낙폭을 키웠습니다. 팬데믹이 시작됐던 지난 2020년 첫 3개월 이후 가장 큰 분기별 하락률입니다. 하지만 OPEC+의 10월 감산 결정과 러시아산 원유 공급 부족 사태가 여전히 상승에 대한 합당한 이유를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지난 장에서 WTI는 85달러 선에서, 브렌트유는 91달러 선에서 거래됐습니다. 천연가스는 또다시 6% 급락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2.09.19 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