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0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가 고공행진 언제까지…국내 증시 영향은

    ... 부분"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천연가스 가격이 진정되기까지 유가 하향 안정화가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일각에선 유가의 추가 상승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심수빈 키움증권 연구원은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증산 기조를 유지하고 있고 4분기부터 미국 산유량이 늘어난다고 하면 초과 수요는 완화될 수 있다"며 "유가 추가 상승은 이달을 정점으로 제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증시 "기업 비용 상승 우려" vs "유가 상승, 경기 ...

    한국경제 | 2021.10.18 17:07 | YONHAP

  • thumbnail
    [임현우 기자의 키워드 시사경제] 산유국 똘똘 뭉쳐 "추가증산 없다" 못 박자…국제유가 7년 만에 최고

    ... 즉 ‘오일 머니’가 넘쳐흐른 덕분이다. 이들에게 석유는 축복인 동시에 한계다. 국제 유가가 뛰면 돈방석에 앉지만 급락하면 나라 경제에 직격탄이 된다. 이들 석유 생산·수출국은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결성해 국제 유가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1950년대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대형 유전이 잇따라 발견되자 원유 공급과잉 사태가 빚어졌다. 스탠더드오일, 엑슨모빌 등 미국의 거대 석유기업은 다른 산유국을 상대로 ‘가격 ...

    한국경제 | 2021.10.18 09:01 | 임현우

  • [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10월 18일 (726)

    1. 주요 산유국 모임으로 우리말로는 ‘석유수출국기구’라고 한다. 국제 유가 결정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는 이 단체의 이름은? ①OPEC ②UNDP ③IBRD ④WHO 2. 자유무역 질서 확대를 목적으로 하는 국제기구로 한국은 1995년 출범 당시부터 가입했다. 우리말로는 ‘세계무역기구’인 이 단체는? ①G20 ②FTA ③IMF ④WTO 3. 기업이 해외에 있는 자회사, 지점과 원재료 또는 ...

    한국경제 | 2021.10.18 09:00

  • [뉴욕유가] IEA 원유수요 급증 전망에 유가, 80달러대로 상승

    ... 석유 수요가 하루 최대 5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에너지 위기로 석유 수요 급증, 인플레이션 상승, 경기 회복 둔화 등의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IEA는 예상했다. IEA는 또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올해 4분기에 예상 수요량보다 낮은 70만 bpd(하루당 배럴) 가량의 석유를 생산할 것으로 보고, 적어도 연말까지는 석유 수요량이 공급량을 앞지를 것으로 내다봤다. 겨울을 앞두고 난방수요가 급증할 경우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

    한국경제 | 2021.10.15 04:29 | YONHAP

  • thumbnail
    IEA "에너지 위기로 세계 경제 회복 위협"

    ... 산업 활동을 저하하고 경기 회복을 둔화하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압박 또한 가중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석유 수요 증가로 내년도 전 세계 석유 수요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IEA는 전망했다. 또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올해 4분기에 예상 수요량보다 낮은 70만bpd(하루당 배럴) 가량의 석유를 생산할 것으로 보고, 적어도 연말까지는 석유 수요량이 공급량을 앞지를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4 19:16 | YONHAP

  • thumbnail
    文 정부선 끝난 줄 알았는데…"결국 돌고 돌아 원전株"

    ...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김성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공급이 수요를 따라오지 못하는 수급 불균형에 단기간 내 해결되기 어렵다는 이유로 유가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번달 회의에서 추가 증산 결정을 내리지 않은 만큼, 미국 내 원유 생산이 중요하지만 미국에서도 원유 생산량을 빠르게 늘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노동력 부족으로 시추 건수가 이전처럼 빠르게 늘어나지 ...

    한국경제 | 2021.10.14 08:46 | 한경우

  • [뉴욕유가] 공급 부족·수요 부진 우려에 하락

    ... 유가는 전일까지 80달러대를 유지하면서 지난 2014년 10월 30일 이후 최고치를 보였지만 이날은 하락 전환했다. 원유 공급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수요 역시 부진할 수 있다는 불안이 더해졌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원유 수요가 하루 58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이전에 예상한 하루 596만배럴 증가보다 예상치를 낮춘 것이다. 내년에 전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420만 배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은 유지됐다. ...

    한국경제 | 2021.10.14 04:15 | YONHAP

  • thumbnail
    푸틴 "유가 100달러까지 갈 수 있다"

    ... 80달러를 넘어섰다. 푸틴은 WTI가 100달러에 도달할 수 있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다른 산유국들과 함께 시장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도 했다. 푸틴은 "러시아와 OPEC+는 석유시장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충격적인 가격 상승을 막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가격이 오르는 것을 원하지 않고, 우리(산유국)에게 이익이 되지도 않는다"고 ...

    한국경제 | 2021.10.13 23:33 | 강영연

  • [뉴욕유가] IMF "세계경제 성장둔화"에도 80달러대 유지

    ... 부족이 나타나고 있음을 반영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카스텐 프리치 원자재 담당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단기 원유 인도물에 대한 높은 프리미엄은 강한 수요와 제한된 공급으로 인한 심각한 공급 부족을 의미한다"며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이 석유 생산을 늘려 대응할 의지가 없는 것처럼 보이는 한 유가는 계속 상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세계 경제 성장세가 모멘텀을 잃고 있다는 분석은 유가 상승세에 부담 요인이 됐다. 이에 브렌트유는 소폭 ...

    한국경제 | 2021.10.13 04:28 | YONHAP

  • thumbnail
    WTI 7년 만에 80달러 돌파…美, 산유국 증산 압박하나

    ... 공급과 수요의 불일치가 꼽힌다. 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는 경제 재개와 이동 증가로 올해 4분기 글로벌 원유 수요가 전 분기(하루 9700만 배럴)보다 늘어난 하루 990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상황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을 비롯한 산유국들의 연합체인 OPEC+는 이달 초 추가 증산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자들의 압박으로 서구 정유회사들은 증설 투자를 쉽게 결정할 수 없는 처지다. ...

    한국경제 | 2021.10.12 17:17 | 이고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