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5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우디·쿠웨이트·UAE, 하루 30만배럴 원유 감산 검토"

    ...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유가를 뒷받침하기 위해 사우디 등 이들 3국이 추가 감산을 추진한다는 얘기다. WSJ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가운데 원유 생산능력 기준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이들 3국이 이 같은 규모의 추가 감산 논의를 위해 이번 주 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WSJ은 그러나 비(非) OPEC 산유국 가운데 핵심국가인 러시아는 ...

    한국경제 | 2020.02.22 06:39 | YONHAP

  • 전국 휘발유 가격 3주 연속 내려…하락 폭도 확대

    ... ℓ당 1천379.0원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이번 주 전주보다 0.7달러 하락한 배럴당 53.8달러를 기록했다. 하락 폭은 전주(4.1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 생산량 감소 등 상승 요인과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 하락 요인이 혼재하며 약보합세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shiny@yna.co.kr

    오토타임즈 | 2020.02.15 21:02

  • thumbnail
    전국 휘발유 가격 3주 연속 내려…하락 폭도 확대

    ... 1천379.0원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이번 주 전주보다 0.7달러 하락한 배럴당 53.8달러를 기록했다. 하락 폭은 전주(4.1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 생산량 감소 등 상승 요인과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 하락 요인이 혼재하며 약보합세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5 07:10 | YONHAP

  • thumbnail
    IEA "올해 1분기 석유수요 10년만에 첫 감소 전망"(종합)

    ... 대폭 확대됐기에 당국이 바이러스 사태에 대해 아무리 대처를 잘 한다고 해도 세계 경제에 악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는 것이 IEA의 판단이다. IEA는 "게다가 작년에 중국은 글로벌 석유수요 증가분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했다"고 덧붙였다. IEA에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전날 월례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올해 전 세계 하루 평균 원유 수요 증가폭을 기존(122만 배럴)에서 18.9% 낮은 99만 배럴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3 22:48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추가감산 전망 속 급등…WTI 2.5%↑

    ...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3.78%(2.04달러) 오른 56.0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국제유가에 지속적으로 하락 압력을 가하고 있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추가 감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유가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CNBC방송은 전했다. 국제금값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1%(1.50달러) 오른 1,571.60달러에 ...

    한국경제 | 2020.02.13 05:50 | YONHAP

  • thumbnail
    OPEC, 코로나19로 원유수요 증가폭 19% 하향 전망(종합)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12일(현지시간) 낸 월례 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하루 평균 원유 수요 증가폭을 기존(122만 배럴)에서 18.9% 낮은 99만 배럴로 전망했다. 석유 수요량이 증가하긴 하지만 애초 예상만큼 늘어나지 않으리라고 본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전 세계 하루 평균 원유 수요량은 1억73만 배럴로 예측됐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올해 1분기 전 세계 석유 수요 증가량을 ...

    한국경제 | 2020.02.13 03:10 | YONHAP

  • thumbnail
    OPEC, 코로나19로 원유수요 증가폭 19% 하향 전망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12일(현지시간) 낸 월례 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하루 평균 원유 수요 증가폭을 기존(122만 배럴)에서 18.9% 낮은 99만 배럴로 전망했다. 석유 수요량이 증가하긴 하지만 애초 예상만큼 늘어나지 않으리라고 본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전 세계 하루 평균 원유 수요량은 1억73만 배럴로 예측됐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올해 1분기 전 세계 석유 수요 증가량을 ...

    한국경제 | 2020.02.12 22:23 | YONHAP

  • thumbnail
    中 "신종 코로나 2월말 정점 지날 것"…시진핑 "지금이 가장 중요한 국면"

    ... 14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올해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지 논의하기로 했다. MWC는 24~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마존을 비롯해 시스코, 인텔, 페이스북, 스프린트, NTT 도코모, 소니, LG전자 등이 올해 전시회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등을 이유로 올해 세계 석유 수요 증가폭을 기존보다 20% 가까이 하향 조정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2 17:22 | 강동균

  • thumbnail
    '소련의 향수' 러시아, 전세계로 은밀히 지정학적 영향력 확대

    ... ◇ 중동서 '석유 동맹' 강화…미국 빈자리 차지 지난 10년간 지정학적, 군사적 동맹을 빠르게 넓혀가고 있는 곳이다. 시리아는 물론 지역 패권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도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사우디와는 같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으로서 협력하지만, 다른 비회원국과도 석유 감산을 통한 유가 안정을 위해 유대를 키워가고 있다. 러시아는 사우디는 물론 사우디의 적대국인 이란과 동시에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는 거의 유일한 국가로서 지난 2015년 미국의 ...

    한국경제 | 2020.02.11 16:41 | YONHAP

  • thumbnail
    "미국, 이라크에 이란산 에너지 수입 제재 6번째 유예"

    ...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은 2018년 5월 이란 핵합의를 파기한 뒤 그해 11월 5일 이란의 에너지 수출과 관련한 제재를 복원했으나 이란에서 LNG와 전력을 수입하는 이라크에는 제재 예외를 허용했다. 이라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두 번째 산유국으로 원유는 풍부하지만, 장기간 내전과 정부의 부패로 발전·송전 시설이 부실해 전력이 부족하다. 이 때문에 가장 가까운 이란에서 전력과 발전용 LNG를 수입한다. 미국은 이 역시 제재 대상이지만 지정학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2.10 23: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