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불확실성' 이틀째 급락…WTI 9.4%↓

    ... 돌아선 흐름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2.81%(0.93달러) 내린 32.1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산유국들의 감산 협상을 앞두고 회의론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을 아우르는 'OPEC+'는 오는 9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 예정이지만, 합의까지는 난관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입장차가 있는데다, '원유생산량 1위' 미국이 얼마나 동참할지도 ...

    한국경제 | 2020.04.08 05:07 | YONHAP

  • thumbnail
    "OPEC, 미·영·캐나다 등 9일 화상 회의에 초청"[타스]

    OPEC 소식통 인용 보도…"화상회의 한국시간 9일 오후 10시 개최" 리아노보스티 "러시아-사우디 간 감산 관련 합의 아직 없어"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국이 9일 열릴 화상 회의에 모두 36개국을 초청했으며 여기엔 미국, 영국, 캐나다 등도 포함됐다고 타스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자체 확보한 초청장 사본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미국, 영국, 캐나다가 아직 참석을 확인하지 ...

    한국경제 | 2020.04.07 23:27 | YONHAP

  • thumbnail
    "OPEC, 미국·캐나다·영국 등 9일 화상 회의에 초청"[타스]

    OPEC 소식통 인용 보도…"화상회의 한국시간 9일 오후 10시 개최"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국이 감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9일 화상 회의에 모두 36개국을 초청했으며, 여기엔 미국·캐나다·영국 등도 포함됐다고 타스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자체 확보한 초청장 사본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미국·캐나다·영국은 아직 참석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이 3개국은 그동안 OPEC과 협력해오지 않은 국가군에 속한다. 미국과 ...

    한국경제 | 2020.04.07 19:44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미국민에 추가 현금지급 검토…석유 감산 압력 없었다"

    ... 1천200달러, 어린이 1인당 500달러씩 지원하는 예산법안을 통과시켰지만, 추가로 재정을 투입해 현금 보조를 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석유 감산 문제와 관련해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미국 생산자에게 생산량을 줄이도록 요청하는 것을 검토하라는 식의 압력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석유 생산이 이미 감소했다고 한 뒤 "(미국의) 감산이 자동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무도 나에게 그런 질문을 ...

    한국경제 | 2020.04.07 09:38 | YONHAP

  • thumbnail
    로이터 "OPEC+, 美 동참하면 9일 원유 감산 합의할 듯"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포함한 세계 주요 산유국들이 미국이 원유 감산에 동참할 경우 오는 9일 감산에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인 OPEC+는 9일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원유 감산에 대해 논의한다. 지난달 6일 러시아와 사우디가 OPEC+ 회의에서 감산량과 감산 기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기존 감산 합의가 무산된 지 약 한 달 만이다. 감산 ...

    한국경제 | 2020.04.07 08:02

  • thumbnail
    美·유럽 증시, 코로나19 진정 기대에 급등…다우 7.73%↑

    ... 5.74% 급등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4.61%,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2.34% 올랐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 역시 4.99% 뛰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가 감산 협상을 위한 긴급회의를 오는 9일로 연기했다는 소식에 8% 가량 폭락했다. 다만 감산 합의 기대감은 살아있는 상황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7 07:36 | 한민수

  • thumbnail
    로이터 "OPEC, 미국도 동참하면 9일 원유 감산 합의할 듯"

    OPEC+ 화상회의서 논의…"미국 없이는 합의 없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포함한 세계 주요 산유국들이 미국도 원유 감산에 동참해야만 오는 9일 감산에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인 OPEC+는 9일 화상회의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와 사우디가 지난달 6일 OPEC+ 회의에서 감산량과 감산 기간을 놓고 이견을 ...

    한국경제 | 2020.04.07 07:01 | YONHAP

  • thumbnail
    [모닝브리핑] 자가격리자에 '전자팔찌' 착용 가닥…뉴욕증시, 코로나19 진정 기대에 폭등

    ...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8.0%(2.26달러) 급락한 26.08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산유국들의 감산 논의에 진통이 예상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악화됐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화상회의는 오는 9일로 연기된 상태입니다. ◆ 일본, 오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함에 따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오후 '신형인플루엔자 ...

    한국경제 | 2020.04.07 06:59 | 김명일

  • thumbnail
    뉴욕증시, 코로나19 확산 진정 기대에 랠리…다우, 7.73% 폭등 마감

    ... 국제 유가 관련해서는 대규모 감산에 대한 기대가 부상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및 미국 등 주요 산유국은 하루 1천만 배럴 수준의 공동 감산을 논의하고 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당초 6일 열릴 예정이던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긴급회동이 연기된 여파로 8%가량 폭락했지만, 감산 합의 기대로 낙폭을 빠르게 줄이기도 하는 등 장중 내내 큰 변동성을 보였다. 러시아 국부펀드인 직접투자펀드(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사우디와 합의가 매우 가까워졌다고 ...

    한국경제 | 2020.04.07 05:59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사우디-러시아 신경전' 급락 반전…WTI 8%↓

    ... 오후 3시30분 현재 3.31%(1.13달러) 내린 32.9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산유국들의 감산 논의에 진통이 예상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악화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화상회의는 오는 9일로 연기된 상태다. 앞서 5월물 WTI는 지난 2일 24.7%, 3일에는 11.9% 폭등했다. 이로써 지난주 32% 가까이 치솟으면서 주간 기준으로 역대 ...

    한국경제 | 2020.04.07 05: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