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내달 사우디 왕세자 취임 후 첫 대면 회동"

    ...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자가 회동하면 주요 의제 가운데 하나는 석유 증산일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그에 따른 대러제재 여파로 국제유가가 치솟자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산유국 모임인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증산을 요청했다. 사우디는 증산 요구를 거부했으며 언론을 통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중동을 대표하는 미국의 우방이던 사우디는 나아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에서 중립을 표방하기도 했다. 미국과 사우디의 관계는 ...

    한국경제 | 2022.05.20 11:50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유가 급등에 1분기 세입 36% 늘어…재정흑자 20조

    ... 1천837억리얄(약 62조5천296억원)로 58% 급증하면서 전체 세입도 크게 늘었다. 국제 유가는 지난 1분기에 한때 배럴당 128달러까지 치솟았으며, 1분기 평균 유가도 100달러에 육박했다. 이런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 합의에 따라 원유 생산량을 점진적으로 늘린 것도 사우디 세입 증가에 한몫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사우디 통계청은 유가 급등의 ...

    한국경제 | 2022.05.16 10:22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고공행진에 사우디 석유회사 '역대급 이익'

    ... 3천150조원)을 넘어서 올해 초까지만 해도 시가총액 기준 세계 최대 상장사였던 애플(2조3천800억 달러·약 3천50조원)을 누르고 전 세계 시총 1위 기업이 됐다. 사우디는 세계 최대 석유 생산국이자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실세로,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9.6%로 10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통화기금은 사우디 경제가 올해 7.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5.15 21:05

  • thumbnail
    사우디 아람코, 국제유가 고공행진에 1분기 순이익 82% 증가

    ... 있다. 시가총액은 8조9천400억 리얄(약 3천150조원)을 넘어서 올해 초까지만 해도 시가총액 기준 세계 최대 상장사였던 애플(2조3천800억 달러·약 3천50조원)을 누르고 전 세계 시총 1위 기업이 됐다. 사우디는 세계 최대 석유 생산국이자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실세로,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9.6%로 10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통화기금은 사우디 경제가 올해 7.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5 19:49 | YONHAP

  • thumbnail
    유가 상승에 맥 못춘 유류세 인하…이번주 경유·휘발유 가격↑

    ... 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2.2달러 내린 배럴당 104.2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3.1달러 내린 배럴당 134.3달러, 국제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9.0달러 내린 배럴당 153.3달러였다. 석유공사는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석유 금수 계획에 대한 합의가 불확실한 상황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올해 세계 석유 수요 전망치 하향 조정 등의 영향으로 이번 주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4 06:01 | YONHAP

  • thumbnail
    5월 13일 농산물 및 금속 원자재 시황

    우선 국제유가는 장 초반의 낙폭을 회복하면서 WTI가 1% 오른 106달러선에서, 브렌트유가 0.6% 오른 108달러선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유럽 내 공급 우려와 지정학적 긴장감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편 OPEC은 올해 석유 수요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습니다. 미국 천연가스도 장초반에 달러화 강세로 인해 하방압력 받았지만 낙폭을 회복했습니다. 러시아가 가스프롬을 통한 독일 가스공급을 중단하면서 유럽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미국 천연가스는 ...

    한국경제TV | 2022.05.13 08:23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수요 전망치 하향에도 상승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올해 글로벌 원유 수요 전망치를 하향한 가운데 상승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되는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42센트(0.4%) 오른 배럴당 106.1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들은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가능성에 따른 공급 우려 속에 OPEC의 수요 전망치 하향,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수요 둔화 가능성 등을 주목했다. 석유...

    한국경제 | 2022.05.13 03:5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IEA "러 제재해도 세계 석유공급 위기 없을 것"

    ... 둔화…미국·중동 생산 늘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러시아를 제재해도 갑작스럽게 세계 석유 공급 위기가 발생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IEA는 월간 보고서에서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로 수요 증가가 둔화하고 미국과 중동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원국에서 생산량이 꾸준히 늘면서 러시아 제재 영향을 상쇄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EA는 당초 3월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세계적인 공급 충격을 촉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한국경제 | 2022.05.12 20:3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 외무, 중동·아프리카 산유국 방문…"객관적 입장에 감사"

    러 대체 에너지 생산 차단 나선 듯…오만 "원유 증산 OPEC+ 방침 따를 것"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산유국인 알제리와 오만을 잇따라 방문했다.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산 원유·가스를 대체할 수입국을 찾는 가운데, 중동과 아프리카를 돌며 추가 증산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알제리와 오만은 러시아 에너지를 대신할 원유·가스 생산국으로 꼽혀왔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AP 통신 등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오만을 방문해 ...

    한국경제 | 2022.05.11 23:48 | YONHAP

  • thumbnail
    "유럽, 러시아 석유 끊었을 때 중동이 돕기 쉽지 않아"

    ... 공백을 메우려면 석유 시장에서 증산 능력의 대부분을 보유한 중동이 나서야 한다. 하지만 국제 관계와 인프라 부족, 정치적 문제 등으로 중동에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다고 CNN은 분석했다. 국가별로 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 내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는 증산할 수 있는 능력도 가장 크다. 에너지 정보 회사인 에너지 인텔리전스의 OPEC 담당 수석 특파원 아메나 바크르는 두 나라가 하루에 250만 배럴을 더 생산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05.10 17: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