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1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 7월부터 원유 생산 확대 시사…"합의 이탈 혹은 협상카드" [원자재포커스]

    ... 것으로 예상해 기존 감산량을 유지하지 않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 관료 세 명과 에너지산업 관계자 두 명을 인용해 러시아 당국이 7월부터 감산 조치를 완화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13개국과 러시아 등 10개국의 연합체(OPEC+)간 기존 합의에 따라 대폭 감산을 6월까지만 유지한다는 얘기다. 전날 러시아 경제지 코메르산트는 러시아 에너지기업들이 추가 감산안을 전혀 원치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알렉산더 ...

    한국경제 | 2020.05.27 10:50 | 선한결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연장 기대감에 상승…WTI 3.3%↑

    ...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주요 산유국들 당국자들과 감산을 7월 이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 RIA 통신은 러시아의 원유 생산이 5~6월 목표치인 하루 850만 배럴에 근접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지난 4월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 6월,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

    한국경제 | 2020.05.27 06:03 | 김하나

  • thumbnail
    돈줄 마른 '석유왕국'…수조원 프로젝트 잇단 포기

    ...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려면 훨씬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에서다. 사우디와 카타르, UAE 등이 지난달 수십억달러 규모 국채를 긴급 발행해 현금을 비축했던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중동 산유국이 주도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지난 14일 세계 원유 시장이 올해 말까지 코로나19 이전 수요를 회복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원유 수요는 하루 평균 9059만 배럴로, 작년(9967만 배럴) 대비 9.1% 적을 것이란 예측이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

    한국경제 | 2020.05.22 16:48 | 선한결

  • thumbnail
    모더나發 백신 기대감에 국제금융시장 환호…증시·유가 급등

    ... 재개를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탈리아는 다음 달 초부터 관광객 입국을 허용할 예정인 등 전 세계 각국에서 경제 활동 재개 범위가 차츰 확대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은 유지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아우르는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5~6월 하루 평균 970만배럴의 감산을 시행 중이다. 또 초저유가를 버티기 어려운 미국 셰일 업계가 생산을 중단하면서 미국발(發) 공급도 크게 줄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

    한국경제 | 2020.05.19 07:19 | 이송렬

  • 선물 만기 전날…유가 30달러 회복

    ... 줄였다. 에너지 정보업체 베이커휴즈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미국에서 운영 중인 원유 채굴 장비는 258기로, 2009년 ‘셰일혁명’ 이전 수준으로 감소했다. 전주와 비교해서도 34기 줄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소속 주요국도 감산에 적극적이다. 11일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UAE) 등은 기존 합의보다 더 많이 생산량을 줄이겠다고 공언했다. 중국 미국 유럽 등이 경제 재개에 나서면서 수요도 늘고 있다. 에너지 시장정보업체 ...

    한국경제 | 2020.05.18 17:44 | 선한결

  • thumbnail
    유가 상승에 배팅하는 글로벌 투자자들 늘었다 [원자재포커스]

    ...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 상승에 베팅하는 분위기다. 일부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고 미국 등 각국이 경제 재개 움직임에 나서면서 가격이 오를 것이란 예상에 따른 움직임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따르면 지난달 말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투기적 원유 거래자의 WTI 선물 롱(매수) 포지션은 지난 1월 초 이래 최대치로 늘었다. 투기적 원유 거래자는 원유 현물을 실제로 인도받아 쓰는 정유사 등 실수요를 뺀 거래 ...

    한국경제 | 2020.05.18 17:35 | 선한결

  • thumbnail
    IEA "코로나19 재확산하면 원유시장 큰 위험" 경고 [원자재포커스]

    ... 전반적으로는 수요가 일평균 860만 배럴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IEA는 이달 전세계 원유 공급량은 9년래 최저치로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UAE) 등을 비롯한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이 모두 감산에 나서면서 전월대비 1200만 배럴 적은 일평균 880만 배럴이 공급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원유 정제량도 줄어들 전망이다. IEA는 “올해 2분기 원유 정제량은 전년동기 대비 620만 배럴 감소할 ...

    한국경제 | 2020.05.14 17:47 | 선한결

  • thumbnail
    OPEC "올해 원유 수요 9.1% 감소 예상…코로나19 영향"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로 인해 글로벌 원유 수요가 지난해 대비 9.1%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OPEC은 13일(현지시간) 발간한 월간 석유시장 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원유 수요 전망치를 일평균 9059만 배럴로 전망했으며 이는 작년 평균 수요 추정치인 하루 9067만 배럴보다 908만 배럴(9.1%) 낮다. 지난달 OPEC이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원유 수요량이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5.14 06:53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기대감에 급등… WTI, 6.8% 올라

    ...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1.48%(0.44달러) 상승한 30.07달러에 거래중이다. 원유시장 투자자들은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움직임을 주시했다. 외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비롯한 주요 산유국 그룹 'OPEC+'는 5~6월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는 합의를 연장하기를 원하고 있다. 6월 이후에도 하루 970만 배럴의 감산 규모가 유지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와 내년 미 산유량 전망치를 ...

    한국경제 | 2020.05.13 07:07

  • thumbnail
    사우디 추가 감산 선언에도…"정상화 멀었다" 유가 無반응

    ... 배럴 더 줄이라고 지시했다”며 “세계 원유시장이 균형을 되찾도록 하는 데 속도를 내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사우디는 다음달 하루 평균 749만 배럴을 생산할 방침이다. 지난달 석유수출국기구(OPEC) 13개국과 주요 산유국 10개국 간 모임(OPEC+)의 감산 합의를 통해 축소했던 산유량(850만 배럴) 대비 추가 감축하겠다는 의미다. 지난달 하루 생산량(약 1230만 배럴)과 비교하면 감소폭이 39%에 달한다. 사우디가 ...

    한국경제 | 2020.05.12 17:52 | 선한결